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잠언

잠언 10장 22-32절 (지혜로운 자에게 주어지는 복)

 

잠언 10장 22-32절

22여호와께서 주시는 복은 사람을 부하게 하고 근심을 겸하여 주지 아니하시느니라 23미련한 자는 행악으로 낙을 삼는 것 같이 명철한 자는 지혜로 낙을 삼느니라 24악인에게는 그의 두려워하는 것이 임하거니와 의인은 그 원하는 것이 이루어지느니라 25회오리바람이 지나가면 악인은 없어져도 의인은 영원한 기초 같으니라 26게으른 자는 그 부리는 사람에게 마치 이에 식초 같고 눈에 연기 같으니라 27여호와를 경외하면 장수하느니라 그러나 악인의 수명은 짧아지느니라 28의인의 소망은 즐거움을 이루어도 악인의 소망은 끊어지느니라 29여호와의 도가 정직한 자에게는 산성이요 행악하는 자에게는 멸망이니라 30의인은 영영히 이동되지 아니하여도 악인은 땅에 거하지 못하게 되느니라 31의인의 입은 지혜를 내어도 패역한 혀는 베임을 당할 것이니라 32의인의 입술은 기쁘게 할 것을 알거늘 악인의 입은 패역을 말하느니라

 

오늘 본문은 지혜로운 자에게 주어지는 복을 설명하고 있습니다. 하나님을 경외하는 자에게는 근심 없는 풍요로움이 주어지며 장수하는 은혜를 누리게 됩니다. 왜냐하면 하나님 나라는 영생을 누리며 기쁨으로 완전한 풍요로움을 누릴 수 있기 때문입니다. 즉 구약의 축복은 하나님 나라의 복을 땅(그림자)의 모습으로 누리게 됩니다. 구약의 성도들은 이 땅의 복으로 하늘의 소망을 품는 자들입니다. 아브라함은 약속된 하나님의 복을 바라보며 살았던 자입니다. 그러나 악인은 하늘나라에 소망을 두지 않고 이 땅의 복으로 우상 숭배라는 자들입니다. 결국 악인들은 패역함으로 멸망의 길을 걸어가는 자들입니다.

 

예수님께서 성육신하셔서 새로운 언약을 맺으심으로 축복의 개념이 달라집니다. 예수님께서 그를 찾아온 부자 관리(청년)에게 누가복음 18장 24-25절에서 이렇게 경고합니다. “예수께서 그를 보시고 이르시되 재물이 있는 자는 하나님의 나라에 들어가기가 얼마나 어려운지 낙타가 바늘귀로 들어가는 것이 부자가 하나님의 나라에 들어가는 것보다 쉬우니라 하시니” 구약적 개념으로 부자가 하나님 나라에 들어가는 것이 당연한 일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예수님께서는 오직 예수 그리스도 안에 있는 자에게 하나님의 선물을 주며, 이 선물은 예수 그리스도의 죽음과 부활로 주어지는 것인데 성도들에게는 능력이 됩니다. 그러므로 그리스도의 도를 아는 성도들은 오직 하나님을 경외하는 것으로 기뻐하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하늘의 은혜를 세상의 복과 비교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사도 바울은 다메섹 도상에서 예수님을 만나고 고난을 받은 자신의 모습을 부끄럽게 생각하지 않습니다. 그는 오히려 고난과 어려움을 능력이라고 고백합니다. 사도 바울은 그 이유를 빌립보서 4장 10-12절에 이렇게 밝힙니다. “내가 주안에서 크게 기뻐함은 너희가 나를 생각하던 것이 이제 다시 싹이 남이니 너희가 또한 이를 위하여 생각은 하였으나 기회가 없었느니라 내가 궁핍하므로 말하는 것이 아니니라 어떠한 형편에든지 나는 자족하기를 배웠노니 나는 비천에 처할 줄도 알고 풍부에 처할 줄도 알아 모든 일 곧 배부름과 배고픔과 풍부와 궁핍에도 처할 줄 아는 일체의 비결을 배웠노라” 하나님을 경외하는 지혜는 우리를 자족으로 이끌어 갑니다. 성도들이 삶 속에서 자족함으로 기쁨이 드러나는 것은 그들이 하늘의 복을 알고 있기 때문입니다. 오늘 하루도 멸망의 길에서 우리를 끌어내시어 의의 길로 인도하신 성령 하나님을 의지하여 하나님 나라의 영광과 기쁨을 우리의 삶 속에서 드러내는 일에 참여하는 여러분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