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잠언

잠언 7장 1-27절 (내 아들아 내 말을 지키며 내 계명을 간직하라 )

 

잠언 7장 1-27절

7:1내 아들아 내 말을 지키며 내 계명을 간직하라 2내 계명을 지켜 살며 네 법을 네 눈동자처럼 지키라 3이것을 네 손가락에 매며 이것을 네 마음판에 새기라 4지혜에게 너는 내 누이라 하며 명철에게 너는 내 친족이라 하라 5그리하면 이것이 너를 지켜서 음녀에게, 말로 호리는 이방 여인에게 빠지지 않게 하리라 6내가 내 집 들창으로, 살창으로 다 보다가 7어리석은 자 중에, 젊은이 가운데에 한 지혜 없는 자를 보았노라 8그가 거리를 지나 음녀의 골목 모퉁이로 가까이 하여 그의 집쪽으로 가는데 9저물 때, 황혼 때, 깊은 밤 흑암 중에라 10그 때에 기생의 옷을 입은 간교한 여인이 그를 맞으니 11이 여인은 떠들며 완악하며 그의 발이 집에 머물지 아니하여 12어떤 때에는 거리, 어떤 때에는 광장 또 모퉁이 마다 서서 사람을 기다리는 자라 13그 여인이 그를 붙잡고 그에게 입맞추며 부끄러움을 모르는 얼굴로 그에게 말하되 14내가 화목제를 드려 서원한 것을 오늘 갚았노라 15이러므로 내가 너를 맞으려고 나와 네 얼굴을 찾다가 너를 만났도다 16내 침상에는 요와 애굽의 무늬 있는 이불을 폈고 17몰약과 침향과 계피를 뿌렸노라 18오라 우리가 아침까지 흡족하게 서로 사랑하며 사랑함으로 희락하자 19남편은 집을 떠나 먼 길을 갔는데 20은 주머니를 가졌은즉 보름 날에나 집에 돌아 오리라 하여 21여러 가지 고운 말로 유혹하며 입술의 호리는 말로 꾀므로 22젊은이가 곧 그를 따랐으니 소가 도수장으로 가는 것 같고 미련한 자가 벌을 받으려고 쇠사슬에 매이러 가는 것과 같도다 23필경은 화살이 그 간을 뚫게 되리라 새가 빨리 그물로 들어가되 그의 생명을 잃어버릴 줄을 알지 못함과 같으니라 24이제 아들들아 내 말을 듣고 내 입의 말에 주의하라 25네 마음이 음녀의 길로 치우치지 말며 그 길에 미혹되지 말지어다 26대저 그가 많은 사람을 상하여 엎드러지게 하였나니 그에게 죽은 자가 허다하니라 27그의 집은 스올의 길이라 사망의 방으로 내려가느니라

 

오늘 본문은 지혜의 말에 기울일 것을 다시 한번 강조하고 있습니다. 잠언 저자는 다시 한번 “내 아들아”라고 부르면서 언약의 관계성을 가지고 권면을 하고 있습니다. 하나님의 경외하는 지혜를 어떻게 하든 붙잡으라고 권면합니다. 왜냐하면, 그 길만이 음녀와 이방 여인의 유혹으로부터 벗어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기 때문입니다. 미련한 자들은 자신의 능력을 믿는 자들입니다. 그들은 자신의 능력을 과대평가해서 스스로 음녀의 유혹을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결국은 유혹을 이기지 못하고 스올의 길로 빠져들어 가게 됩니다. 이것이 인간의 한계입니다. 그러므로 성도들은 성령님을 의지해야 합니다. 성령 하나님께서 가르쳐 주시는 하나님을 경외하는 지혜를 붙잡아 그리스도의 굳건한 반석 위에 서 있어야 합니다. 그리스도의 법을 우리의 마음 판에 새겨 음녀의 유혹을 이겨야 합니다.

 

잠언의 저자는 오늘 본문에서 창문 너머로 보이는 음녀의 모습을 묘사하고 있습니다. 음녀는 어리석은 자와 젊은이들을 유혹하기 위하여 골목 모퉁이를 배회하고 있습니다. 음녀는 여러 가지 말과 음란한 유혹으로 어리석은 자들을 자신의 침대로 끌어들입니다. 그런데 이 모습은 단순히 성관계를 갖는 것만을 의미하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음녀는 화목제를 드리는 종교적 인물로 묘사되기 때문에 음녀의 유혹에 넘어가는 것은 하나님을 배신하고 다른 신을 섬기는 영적 간음의 모습이기 때문입니다. 문제는 음녀의 유혹과 간계는 매우 집요하며 거부하기 힘들다 것입니다. 잠언의 저자는 유혹에 넘어가는 자를 도살장 끌려가는 소처럼 묘사하고 있습니다. 어리석은 자는 음녀의 유혹에 흥분되어 쾌락을 생각하며 쫓아가지만, 그 끝은 스올의 심판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음녀를 조심하십시오! 사탄을 조심하십시오! 사탄은 음녀처럼 성도들을 유혹합니다. 사랑하자며, 자신의 멋있는 침상을 보여 주며, 세상의 것들로 성도들을 유혹합니다. 그들이 말하는 정열적 사랑은 사랑이 아니라 우리를 멸망으로 이끄는 정욕이라는 사실을 기억해야 합니다. 그들은 좋을 것으로 유혹을 합니다. 그때 성도들은 오직 참 지혜자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의지하여 유혹을 이겨내야 합니다. 우리의 보물은 이 땅에 있지 않습니다. 우리의 보물이 하늘에 있기에 우리의 마음도 하늘에 있다는 것을 기억해야 합니다. 성도는 신랑이신 예수 그리스도만을 사랑하는 자임을 기억해야 합니다. 오늘 하루도 하나님을 경외하는 지혜로 말미암아 오직 예수 그리스도만을 사랑하시는 여러분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사탄의 유혹이 올 때 우리의 능력을 의지하여 싸우지 말고 오직 성령 하나님을 의지하여 담대하게 싸우는 여러분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