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요한계시록

요한계시록 7장 9-17절 (흰옷 입은 셀 수 없는 큰 무리)

요한계시록 7장 9-17절

9이 일 후에 내가 보니 각 나라와 족속과 백성과 방언에서 아무도 능히 셀 수 없는 큰 무리가 나와 흰 옷을 입고 손에 종려 가지를 들고 보좌 앞과 어린 양 앞에 서서 10큰 소리로 외쳐 이르되 구원하심이 보좌에 앉으신 우리 하나님과 어린 양에게 있도다 하니 11모든 천사가 보좌와 장로들과 네 생물의 주위에 서 있다가 보좌 앞에 엎드려 얼굴을 대고 하나님께 경배하여 12이르되 아멘 찬송과 영광과 지혜와 감사와 존귀와 권능과 힘이 우리 하나님께 세세토록 있을지어다 아멘 하더라 13장로 중 하나가 응답하여 나에게 이르되 이 흰 옷 입은 자들이 누구며 또 어디서 왔느냐 14내가 말하기를 내 주여 당신이 아시나이다 하니 그가 나에게 이르되 이는 큰 환난에서 나오는 자들인데 어린 양의 피에 그 옷을 씻어 희게 하였느니라 15그러므로 그들이 하나님의 보좌 앞에 있고 또 그의 성전에서 밤낮 하나님을 섬기매 보좌에 앉으신 이가 그들 위에 장막을 치시리니 16그들이 다시는 주리지도 아니하며 목마르지도 아니하고 해나 아무 뜨거운 기운에 상하지도 아니하리니 17이는 보좌 가운데에 계신 어린 양이 그들의 목자가 되사 생명수 샘으로 인도하시고 하나님께서 그들의 눈에서 모든 눈물을 씻어 주실 것임이라

 

요한계시록 6장에서 여섯 번째 인이 떼어질 때 17절에서 “그들의 진노의 큰 날이 이르렀으니 누가 능히 서리요”라는 질문이 나왔고 요한계시록 7장은 질문에 대한 답을 하고 있습니다. 7장은 1-8절과 9-17절로 나눌 수 있는데, 전반부에서는 땅의 관점으로 유대 12지파에 계수한 십사만 사천 명과 후반부에서는 하늘의 관점으로 각 나라와 족속과 백성과 방언에서 계수된 하늘에 있는 하나님의 백성으로 표현되고 있습니다. 결국 이 두 가지 관점이 보여 주고 싶은 것은 이 땅에 있는 성도들은 하늘에 있는 성도들과 동일하다는 것입니다. 오늘 본문이 하늘의 관점으로 표현되었다는 것은 셀 수 없는 큰 무리가 있는 장소적 배경 때문입니다. 사도 요한은 흰옷을 입은 셀 수 없는 큰 무리가 종려 가지를 들고 하늘 보좌 앞에서 서서 큰 소리로 하나님과 어린양이신 예수님께 찬양하고 있는 모습을 보았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하나님 보좌 앞에 흰옷 입은 셀 수 없는 큰 무리는 누구입니까? 이 질문의 답은 14절에 있습니다. “이는 큰 환난에서 나오는 자들인데 어린 양의 피에 그 옷을 씻어 희게 하였느니라” 바로 어린양이신 예수 그리스도의 피로 말미암아 구원을 받은 승리자들입니다. 이 승리자를 다른 말로 표현하면 다섯 번째 인을 떼어질 때 흰 두루마기를 받았던 순교자들입니다. 그들은 승리의 기쁨을 종려나무를 흔들며 하나님께 찬양함으로 들어내고 있습니다. 그런데 승리자들은 큰 환난에서 나왔다고 증언합니다. 진노의 큰 날에 능히 설 자들이 바로 어린양의 피로 그 옷을 씻어 희게 된 자들입니다. 오늘 본문은 우리에게 다시 한번 진리를 확인 시켜 줍니다. 성도에게 있어서 환난을 이길 힘이 자신의 능력에 있는 것이 아니라 오직 예수 그리스도의 구속과 능력 때문이라는 것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우리는 이 땅에서 상징적으로 계수 되는 십사만 사천 명 안에 있는 성도들입니다. 또한 우리들은 어린양이신 예수 그리스도의 피로 말미암아 우리의 죄를 사함 받고 그리스도의 의로운 흰옷을 입은 자들입니다. 환난과 사망 속에서 구원받은 자들은 받은 은혜로 말미암아 하나님을 밤낮으로 섬기게 됩니다. 섬기는 것은 하나님의 은혜를 맛보는 것입니다. 15절에 하늘 보좌에서 섬기고 있는 능히 셀 수 없는 흰옷 입은 큰 무리들에게 주시는 복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그들은 다시는 주리지도 아니하며 목마르지도 아니하고 해나 아무 뜨거운 기운에 상하지도 아니하리니” 이 축복을 받게 된 이유는 (승리하셔서) 보좌 가운데에 계신 어린양이신 예수 그리스도가 우리의 목자가 되사 생명수 샘으로 인도하셨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그리스도의 양이기 때문에 하나님께서 모든 눈물을 씻어 주시며 평강을 주실 것입니다. 성도들은 하늘의 복을 이 땅에 드러내는 자라는 사실을 기억해야 합니다. 하나님께서 우리의 삶 속에 장막을 치는(임마누엘) 모습이 드러남으로 말미암아 우리가 하나님만을 섬기는 성도라는 사실이 증거 되는 여러분의 삶이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