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잠언

잠언 5장 1-23절 (음녀의 유혹과 위험을 가까이하지 말라)

 

잠언 5장 1-23절

5:1내 아들아 내 지혜에 주의하며 내 명철에 네 귀를 기울여서 2근신을 지키며 네 입술로 지식을 지키도록 하라 3대저 음녀의 입술은 꿀을 떨어뜨리며 그의 입은 기름보다 미끄러우나 4나중은 쑥 같이 쓰고 두 날 가진 칼 같이 날카로우며 5그의 발은 사지로 내려가며 그의 걸음은 스올로 나아가나니 6그는 생명의 평탄한 길을 찾지 못하며 자기 길이 든든하지 못하여도 그것을 깨닫지 못하느니라 7그런즉 아들들아 나에게 들으며 내 입의 말을 버리지 말고 8네 길을 그에게서 멀리 하라 그의 집 문에도 가까이 가지 말라 9두렵건대 네 존영이 남에게 잃어버리게 되며 네 수한이 잔인한 자에게 빼앗기게 될까 하노라 10두렵건대 타인이 네 재물로 충족하게 되며 네 수고한 것이 외인의 집에 있게 될까 하노라 11두렵건대 마지막에 이르러 네 몸, 네 육체가 쇠약할 때에 네가 한탄하여 12말하기를 내가 어찌하여 훈계를 싫어하며 내 마음이 꾸지람을 가벼이 여기고 13내 선생의 목소리를 청종하지 아니하며 나를 가르치는 이에게 귀를 기울이지 아니하였던고 14많은 무리들이 모인 중에서 큰 악에 빠지게 되었노라 하게 될까 염려하노라 15너는 네 우물에서 물을 마시며 네 샘에서 흐르는 물을 마시라 16어찌하여 네 샘물을 집 밖으로 넘치게 하며 네 도량물을 거리로 흘러가게 하겠느냐 17그 물이 네게만 있게 하고 타인과 더불어 그것을 나누지 말라 18네 샘으로 복되게 하라 내가 젊어서 취한 아내를 즐거워하라 19그는 사랑스러운 암사슴같고 아름다운 암노루 같으니 너는 그의 품을 항상 족하게 여기며 그의 사랑을 항상 염모하라 20내 아들아 어찌하여 음녀를 연모하겠으며 어찌하여 이방 계집의 가슴을 안겠느냐 21대저 사람의 길은 여호와의 눈 앞에 있나니 그가 그 사람의 모든 길을 평탄하게 하시느니라 22악인은 자기의 악에 걸리며 그 죄의 줄에 매이나니 23그는 훈계를 받지 아니함으로 말미암아 죽겠고 심히 미련함으로 말미암아 혼미하게 되느니라

 

오늘 본문은 음녀의 유혹과 위험을 가까이하지 말라는 권면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아버지는 아들에게 젊어서 취한 아내를 즐거워하고 입술이 꿀 같은 음녀를 멀리하라고 권면합니다. 잠언의 저자가 솔로몬 왕이라는 사실을 기억하면 이 권면은 그의 인생의 실패 속에서는 나오는 산 지혜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솔로몬은 수많은 후궁을 두었고 그녀들과 함께 들어온 이방 신으로 인해 하나님 앞에 죄를 범하는 일을 행합니다. 후궁들은 대부분 이방 계집이었고 결과적으로 20절에서 말하는 음녀들이었습니다. 지혜로운 아버지들은 아들에게 아내만을 사랑하고 음녀를 멀리하라고 권면합니다. 왜냐하면 음녀의 입술은 매혹적이며 달콤하지만, 나중에는 쑥같이 쓰고 날카로운 칼처럼 심장을 찔러 결국에는 스올을 경험하게 만들기 때문입니다.

 

음녀의 유혹을 이기라는 것은 사탄의 유혹을 이기라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습니다. 온전한 지혜는 하나님을 경외하는 것인데, 하나님의 백성은 오직 하나님만을 사랑해야 합니다. 그런데 음녀인 사탄은 매혹적이고 달콤한 것으로 사람들을 유혹합니다. 우리를 세상의 것으로 만족하게 하며 탐욕과 정욕에 빠져 스올에 가는 것을 느끼지도 못하게 하며 오히려 거짓된 기쁨을 즐기게 합니다. 그러나 성도들은 그리스도에게 속해있기 때문에 이 유혹을 이겨내야 합니다. 사탄의 유혹을 이길 힘은 오직 예수 그리스도께서 주시는 영생의 기쁨을 아는 것입니다. 하나님을 경외하는 지혜가 우리에게 하늘의 유업의 풍성함과 영원한 참 기쁨을 알게 합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음녀가 주는 기쁨은 영원하지 못하며, 쾌락과 정욕은 달콤한 것처럼 유혹하지만 실상은 스올로 인도하는 마약과 같습니다. 그러므로 성도들은 하나님이 주시는 영원한 기쁨을 소유해야 합니다. 영원한 기쁨인 예수 그리스도를 성도들(영적 아들들)과 함께 나누고 싶어 하는 바울은 빌립보서 2장 13-18절에서 이렇게 표현합니다. “너희 안에서 행하시는 이는 하나님이시니 자기의 기쁘신 뜻을 위하여 너희에게 소원을 두고 행하게 하시나니 모든 일을 원망과 시비가 없이 하라 이는 너희가 흠이 없고 순전하여 어그러지고 거스르는 세대 가운데서 하나님의 흠 없는 자녀로 세상에서 그들 가운데 빛들로 나타내며 생명의 말씀을 밝혀 나의 달음질이 헛되지 아니하고 수고도 헛되지 아니함으로 그리스도의 날에 내가 자랑할 것이 있게 하려 함이라 만일 너희 믿음의 제물과 섬김 위에 내가 나를 전제로 드릴지라도 나는 기뻐하고 너희 무리와 함께 기뻐하리니 이와 같이 너희도 기뻐하고 나와 함께 기뻐하라” 세상은 어그러지고 하나님의 뜻을 거스르는 일에 함께 기뻐하자고 우리를 유혹합니다. 이때 참 지혜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말미암아 하나님을 경외하는 기쁨으로 오늘 하루도 담대하게 살아가는 여러분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