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출애굽기

출애굽기 40장 1-38절 (성막이 하나님의 명하신 대로 완성되었다)

 

출애굽기 40장 1-38절

40:1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여 이르시되 2너는 첫째 달 초하루에 성막 곧 회막을 세우고 3또 증거궤를 들여놓고 또 휘장으로 그 궤를 가리고 4또 상을 들여놓고 그 위에 물품을 진설하고 등잔대를 들여놓아 불을 켜고 5또 금 향단을 증거궤 앞에 두고 성막 문에 휘장을 달고 6또 번제단을 회막의 상막 문 앞에 놓고 7또 물두멍을 회막과 제단 사이에 놓고 그 속에 물을 담고 8또 뜰 주위에 포장을 치고 뜰 문에 휘장을 달고 9또 관유를 가져다가 성막과 그 안에 있는 모든 것에 발라 그것과 그 모든 기구를 거룩하게 하라 그것이 거룩하리라 10너는 또 번제단과 그 모든 기구에 발라 그 안을 거룩하게 하라 그 제단이 지극히 거룩하리라 11너는 또 물두멍과 그 받침에 발라 거룩하게 하고 12너는 또 아론과 그 아들들을 회막 문으로 데려다가 물로 씻기고 13아론에게 거룩한 옷을 입히고 그에게 기름을 부어 거룩하게 하여 그가 내게 제사장의 직분을 행하게 하라 14너는 또 그 아들들을 데려다가 그들에게 겉옷을 입히고 15그 아버지에게 기름을 부음 같이 그들에게도 부어서 그들이 내게 제사장의 직분을 행하게 하라 그들이 기름 부음을 받았은즉 대대로 영영히 제사장이 되리라 하시매 16모세가 그같이 행하되 곧 여호와께서 자기에게 명령하신 대로 다 행하였더라 17둘째 해 첫째 달 곧 그 달 초하루에 성막을 세우니라 18모세가 성막을 세우되 그 받침들을 놓고 그 너판들을 세우고 그 띠를 띠우고 그 기둥들을 세우고 19또 성막 위에 막을 펴고 그 위에 덮개를 덮으니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명령하신 대로 되니라 20그는 또 증거판을 궤 속에 넣고 채를 궤에 꿰고 속죄소를 궤 위에 두고 21또 그 궤를 성막에 들여놓고 가리개 휘장을 늘어뜨려 그 증거궤를 가리니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명령하신 대로 되니라 22그는 또 회막 안 곧 성막 북쪽으로 휘장 밖에 상을 놓고 23또 여호와 앞 그 상위에 떡을 진설하니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명령하신 대로 되니라 24그는 또 회막 안 곧 성막 남쪽에 등잔대를 놓아 상과 마주하게 하고 25또 여호와 앞에 등잔대에 불을 켜니 여호아께서 모세에게 명령하신 대로 되니라 26그가 또 금 향단을 회막 안 휘장 앞에 두고 27그 위에 향기로운 향을 사르니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명령하신 대로 되니라 28그는 또 성막 문에 휘장을 달고 29또 회막의 성막 문 앞에 번제단을 두고 번제와 소제를 그 위에 드리니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명령하신 대로 되니라 30그는 또 물두멍을 회막과 제단 사이에 두고 거기 씻을 물을 담으니라 31모세와 아론과 그 아들들이 거기서 수족을 씻되 32그들이 회막에 들어갈 때와 제단에 가까이 갈 때에 씻었으니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명령하신 대로 되니라 33그는 또 성막과 제단 주위 뜰에 포장을 치고 뜰 문에 휘장을 다니라 모세가 이같이 역사를 마치니 34구름이 회막에 덮이고 여호와의 영광이 성막에 충만하매 35모세가 회막에 들어갈 수 없었으니 이는 구름이 회막 위에 덮이고 여호와의 영광이 성막에 충만함이었으며 36구름이 성막 위에서 떠오를 때에는 이스라엘 자손이 그 모든 행진하는 길에 앞으로 나아갔고 37구름이 떠오르지 않을 때에는 떠오르는 날까지 나아가지 아니하였으며 38낮에는 여호와의 구름이 성막 위에 있고 밤에는 불이 그 구름 가운데에 있음을 이스라엘의 온 족속이 그 모든 행진하는 길에서 그의 눈으로 보았더라 

 

오늘 본문은 출애굽기의 마지막 장으로서 성막이 하나님의 명하신 대로 완성되었다는 사실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이미 36장부터 39장까지 기록된 성막 건축의 내용을 다시 한번 반복하고 있습니다. 또한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명령하신 대로 되니라”라는 말이 계속 반복함으로써 성막이 사람의 뜻대로 세워진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뜻대로 세워지는 곳이며 완성된 성막에는 하나님의 임재하심이 나타날 수밖에 없는 것입니다. 성막을 세우는 날은 “첫째 달 초하루”, 즉 새해 첫 날입니다. 정확히 말하면 출애굽한 지 일 년이 되는 날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성막을 세우는 날을 출애굽 한 날에 맞추시고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그들을 구원하신 하나님께서 그들과 함께하신다는 것을 알려주기 위함입니다.

 

완성된 성막에 하나님의 영광이 충만하게 임했습니다. 모든 이스라엘 백성들이 하나님의 영광을 볼 수 있었고 모세가 회막에 들어갈 수 없을 정도로 충만했습니다. 이제 이스라엘 백성들은 낮에는 여호와의 구름이 성막 위에 있고 밤에는 불이 그 구름 가운데 있음을 볼 수 있는 은혜를 누리게 됩니다. 임마누엘의 하나님을 경험하는 것입니다. 그런데 우리는 더 큰 은혜를 경험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계십니까? 사도 요한은 요한복음 1장 14장에 우리에게 장막이 되는 예수 그리스도를 증거하고 있습니다. “말씀이 육신이 되어 우리 가운데 거하시매 우리가 그의 영광을 보니 아버지의 독생자의 영광이요 은혜와 진리가 충만하더라” 예수 그리스도께서 우리 가운데 거하시는 모습이 장막을 치시는 모습과 같은 것입니다. 예수님께서 성막이 되실 뿐만 아니라 우리를 위하여 번제단에 자신을 희생제물로 드림으로서 하나님의 공의를 만족시키십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피로 산 그의 백성들이 모인 교회는 하나님의 전이 되며 그곳에는 하나님의 영광이 충만해야 합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우리 가운데 하나님의 영광이 충만하게 나타납니까?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명령하신 대로 되니라 “라는 선포 후에 하나님의 영광이 성막에 임했던 것처럼 우리도 “예수님께서 교회에 명령하신 대로 되니라"라는 선포가 있어야 합니다. 그리스도인은 하나님과 동행하는 자들입니다. 바울은 고린도전서 3장 16절에 이렇게 증거합니다. “너희는 너희가 하나님의 성전인 것과 하나님의 성령이 너희 안에 계시는 것을 알지 못하느냐” 그렇습니다. 우리 가운데 하나님의 영광이 드러나기 위해서는 성령의 다스림을 받는 것입니다. 성령이 증거하시는 예수 그리스도를 닮아가는 것이 하나님의 영광을 드러내는 것입니다. 오늘 하루도 세상의 정욕을 쫓아가는 자들이 아니라 예수 그리스도를 본받아 하나님의 영광을 드러내는 거룩한 자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