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출애굽기

출애굽기 39장 1-43절 (대제사장의 옷을 만드는 내용)

 

출애굽기 39장 1-43절

39:1그들은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명령하신 대로 청색 자색 홍색 실로 성소에서 섬길 때 입을 정교한 옷을 만들고 또 아론을 위해 거룩한 옷을 만들었더라 2그는 또 금 심과 청색 자색 홍색 실과 가늘게 꼰 베실로 에봇을 만들었으되 3금은 얇게 쳐서 오려서 실을 만들어 청색 자색 홍색 실과 가는 베 실에 섞어 정교하게 짜고 4에봇에는 어깨받이를 만들어 그 두 끝에 달아 서로 연결되게 하고 5에봇 위에 에봇을 매는 띠를 에봇과 같은 모양으로 금 실과 청색 자색 홍색 실과 가늘게 꼰 베 실로 에봇에 붙여 짰으니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명령하신 대로 하였더라 6그들은 또 호마노를 깎아 금 테에 물려 도장을 새김 같이 이스라엘의 아들들의 이름을 그것에 새겨 7에봇 어께받이에 달아 이스라엘의 아들들을 기념하는 보석을 삼았으니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명령하신 대로 하였더라 8그가 또 흉패를 정교하게 짜되 에봇과 같은 모양으로 금 실과 청색 자색 홍색 실과 가늘게 꼰 베 실로 하였으니 9그것의 길이가 한 뺌, 너비가 한 뺌으로 네모가 반듯하고 두 겹이며 10그것에 네 줄 보석을 물렸으니 곧 홍보석 황옥 녹주옥이 첫 줄이요 11둘째 줄은 석류석 남보석 홍마노요 12셋째 줄은 호박 백마노 자수정이요 13넷째 줄은 녹보석 호마노 벽옥이라 다 금 테에 물렸으니 14이 보석들은 이스라엘의 아들들의 이름 곧 그들의 이름대로 열둘이라 도장을 새김 같이 그 열두 지파의 각 이름을 새겼으며 15그들이 또 순금으로 노끈처럼 사슬을 땋아 흉패에 붙이고 16또 금 테 둘과 금 고리 둘을 만들어 그 두 고리를 흉패 두 끝에 달고 17그 땋은 두 금 사슬을 흉패 끝 두 고리에 꿰매었으며 18그 땋은 두 사슬의 다른 두 끝을 에봇 앞 두 어깨받이의 금 테에 매고 19또 금 고리 둘을 만들어 흉패 두 끝에 달았으니 곧 그 에봇을 마주한 안쪽 가장자리에 달았으며 20또 금 고리 둘을 만들어 에봇 앞 두 어깨받이 아래 매는 자리 가까운 쪽 곧 정교하게 짠 에봇 띠 위쪽에 달고 21청색 끈으로 흉패 고리와 에봇 고리에 꿰어 흉패로 정교하게 짠 에봇 띠 위에 붙여서 에봇에서 벗어지지 않게 하였으니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명령하신 대로 하였더라 22그가 에봇 받침 긴 옷을 전부 청색으로 짜서 만들되 23그 옷의 두 어깨 사이에 구멍을 내고 갑옷 깃 같이 그 구멍 주위에 깃을 짜서 찢어지지 않게 하고 24청색 자색 홍색 실과 가는 베 실로 그 옷 가장 자리에 석류를 수 놓고 25순금으로 방울을 만들어 그 옷 가장자리로 돌아가며 석류 사이 사이에 달되 26방울과 석류를 서로 간격을 두고 번갈아 그 옷 가장자리로 돌아가며 달았으니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명령하신 대로 하였더라 27그들이 또 직조한 가는 베로 아론과 그의 아들들을 위하여 속옷을 짓고 28세마포로 두건을 짓고 세마포로 빛난 관을 만들고 가는 베 실로 짜서 세마포 속바지들을 만들고 29가는 베 실과 청색 자색 홍색 실로 수 놓아 띠를 만들었으니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명령하신 대로 하였더라 30그들이 또 순금으로 거룩한 패를 만들고 도장을 새김 같이 그 위에 여호와께 성결이라 새기고 31그 패를 청색 끈으로 관 전면에 달았으니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명령하신 대로 하였더라 

 

오늘 본문은 대제사장의 옷을 만드는 내용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성막을 건축하고, 성소의 기구를 만들 때처럼 하나님의 명하신 대로 대제사장의 옷을 만듭니다. 대제사장은 거룩한 옷을 입고 여호와께 성결이라는 패를 붙이고 하나님 앞에 나갔습니다. 대제사장은 조끼의 역할을 하는 에봇을 입어야 합니다. “에봇”이라는 말은 “섬긴다”는 말에서 나왔습니다. 대제사장은 에봇을 입고 이스라엘 백성을 대표하여 하나님 앞에 나아가서 섬겨야 합니다. 그래서 에봇의 어깨받이에 호마노 보석을 달고 이스라엘의 아들들의 이름을 새기며, 흉패에는 이스라엘 열두 아들의 이름이 새겨진 열두 보석이 달아 놓은 것입니다. 대제사장은 하나님 앞에 나아갈 때 열두 지파를 어깨에 매고, 가슴으로 안고 성소에 들어갑니다. 히브리서 저자는 히브리서 9장 11-12절에서 제사장이 성소에 들어가는 모습이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완성되었다고 증언합니다. “그리스도께서 장래 좋은 일의 대제사장으로 오사 손으로 짓지 아니한 것 곧 이 창조에 속하지 아니한 더 크고 온전한 장막으로 말미암아 염소와 송아지의 피로 하지 아니하고 오직 자기의 피로 영원한 속죄를 이루사 단번에 성소에 들어가셨느니라” 예수 그리스도께서 우리의 죄를 위하여 십자가에 달려 죽으시고 부활하셔서 하늘의 성소에 단번에 들어가심으로 말미암아 하늘에서 우리의 대제사장이 되셨습니다. 그리고 대제사장의 에봇의 어깨받이와 흉패에 이스라엘 아들들의 이름이 새겼듯이 우리의 이름을 생명책에 기록하십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하늘나라에서 우리의 대제사장이 되시는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주어지는 특권을 누리고 계십니까? 우리를 위하여 하나님 앞에 쉬지 않고 중보하시는 분이 계신다는 것이 얼마나 큰 힘이 된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합니다. 그분이 우리에게 예수 그리스도의 피로 깨끗하게 된 흰옷을 입혀 주시며 하나님의 거룩함을 닮기는 원하십니다. 흠이 없으신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주어지는 하나님의 은혜 때문에 오늘 하루도 우리의 삶 속에 여호와께 성결이라는 고백이 나오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