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출애굽기

출애굽기 37장 1-29절 (성막 안에 들어가는 기구들을 만드는 내용)

 

출애굽기 37장 1-29절

37:1브살렐이 조각목으로 궤를 만들었으니 길이가 두 규빗 반, 너비가 한 규빗 반, 높이가 한 규빗 반이며 2순금으로 안팎을 싸고 위쪽 가장자리로 돌아가며 금 테를 만들었으며 3금 고리 넷을 부어 만들어 네 발에 달았으니 곧 이족에 두 고리요 저쪽에 두 고리이며 4조각목으로 채를 만들어 금으로 싸고 5그 채를 궤 양쪽 고리에 꿰어 궤를 메게 하였으며 6순금으로 속죄소를 만들었으니 길이가 두 규빗 반, 너비가 한 규빗 반이며 7금으로 그룹 둘을 속죄소 양쪽에 쳐서 만들었으되 8한 그룹은 이쪽 끝에, 한 그룹은 저쪽 끝에 곧 속죄소와 한 덩이로 그 양쪽에 만들었으니 9그룹들이 그 날개를 높이 펴서 그 날개로 속죄소를 덮었으며 그 얼굴은 서로 대하여 속죄소를 향하였더라 10그가 또 조각목으로 상을 만들었으니 길이가 두 규빗, 너비가 한 규빗, 높이가 한 규빗 반이며 11순금으로 싸고 위쪽 가장자리로 돌아가며 금 테를 둘렀으며 12그 주위에 손바닥 넓이만한 턱을 만들고 그 턱 주위에 금으로 테를 만들었고 13상을 위하여 금 고리 넷을 부어 만들어 네 발위, 네 모퉁이에 달았으니 14그 고리가 턱 곁에 있어서 상을 메는 채를 꿰게 하였으며 15또 조각목으로 상 멜 채를 만들어 금으로 쌌으며 16상 위의 기구 곧 대접과 숟가락과 잔과 따르는 병을 순금으로 만들었더라 17그가 또 순금으로 등잔대를 만들되 그것을 쳐서 만들었으니 그 밑판과 줄기와 잔과 꽃받침과 꽃이 그것과 한 덩이로 되었고 18가지 여섯이 그 곁에서 나왔으니 곧 등잔대의 세 가지는 저쪽으로 나왔고 등잔대의 세 가지는 이쪽으로 나왔으며 19이쪽 가지에 살구꽃 형상의 잔 셋과 꽃받침과 꽃이 있고 저쪽 가지에 살구꽃 형상의 잔 셋과 꽃받침과 꽃이 있어 등잔대에서 나온 가지 여섯이 그러하며 20등잔대 줄기에는 살구꽃 형상의 잔 넷과 꽃받침과 꽃이 있고 21등잔대에서 나온 가지 여섯을 위하여는 꽃받침이 있게 하였으되 두 가지 아래에 한 꽃받침이 있어 줄기와 연결하였고 도 두 가지 아래에 한 꽃받침이 있어 줄기와 연결하였고 또 다시 두 가지 아래에 한 꽃받침이 있어 줄기와 연결되게 하였으니 22이 꽃받침과 가지들을 줄기와 연결하여 전부를 순금으로 쳐서 만들었으며 23등잔 일곱과 그 불 집게와 불 똥 그릇을 순금으로 만들었으니 24등잔대와 그 모든 기구는 순금 한 달란트로 만들었더라 25그가 또 조각목으로 분향할 제단을 만들었으니 길이는 한 규빗이요 너비도 한 규비이라 네모가 반듯하고 높이는 두 규빗이며 그 뿔을 순금으로 싸고 주위에 금 테를 둘렀고 27그 테 아래 양쪽에 금 고리를 둘을 만들었으되 곧 그 양쪽에 만들어 제단을 메는 채를 꿰게 하였으며 28조각목으로 그 채를 만들어 금으로 쌌으며 29거룩한 관유와 향품으로 정결한 향을 만들었으되 향을 만드는 법대로 하였더라

 

오늘 본문은 성막 안에 들어가는 기구들을 만드는 내용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지성소 안에 있는 언약궤와 성소에 있는 떡 상과 등대와 분향할 향단을 출애굽기 25장에서 하나님께서 명하신 대로 브살렐이 만듭니다. 성막 안에 만들어진 기구들은 특별한 의미를 지닙니다. 지성소 안에 언약궤가 있습니다. 언약궤는 증거궤, 법궤라고 불리는 것인데 하나님께서 주신 증거판(십계명이 기록된 돌 판)을 두는 곳입니다. (나중에는 만나가 든 금 항아리와 아론의 삯 난 지팡이가 들어갑니다) 그리고 언약궤를 덮는 뚜껑을 “시은좌” 또는 “속죄소”라고 합니다. 대속죄일 날에 대제사장이 일 년에 한 번씩 피를 가지고 속죄소에 피를 뿌리는 예식을 갖습니다. 속죄소 위에 그룹 둘이 서로 마주 보게 조각되어 있습니다. 왜냐하면 증거판에 따라 죄를 범하면 그룹들이 죄인을 죽여야 합니다. 그러므로 모든 인간은 죄로 인하여 하나님 앞에서 죽을 수밖에 없는 존재입니다. 그런데 인간을 대신하여 피가 속죄소에 뿌려짐으로써 그곳이 은혜의 자리(시은좌)가 되는 것입니다. 이 모습은 죄 아래 있었던 우리를 위하여 예수님께서 저주를 받으시고 피를 흘려 죽으심으로 그의 피가 우리의 죄를 대속하는 것을 모형으로 보여 주시기 위함입니다. 성소 안에는 하나님께 바친 열두 개의 떡과 하나님의 영광 빛을 밝히는 등대와 하나님께 드리는 향기로운 향단이 있습니다. 예수님께서 희생제물이 되셔서 우리를 대속하신 것뿐만 아니라 우리의 대제사장이 되셔서 하나님과의 관계를 통해 큰 유익을 주십니다. 우리에게 영생하는 떡을 주시며, 하나님의 영광으로 참 빛이 되시는 예수님께서 우리에게 세상의 빛이라고 명령하십니다. 그리고 우리를 위하여 향기로운 향을 피우듯이 중보자가 되시어 직접 하나님 앞에 간구하고 계십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이제 성막 안에 있는 기구들은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우리에게 은혜로 다가옵니다. 이제 더 희생제물의 피를 뿌릴 필요가 없으며 떡상과 등대와 분향할 향단을 끊이지 않게 할 필요도 없습니다. 왜냐하면 이 모든 일을 우리의 구주이신 예수 그리스도께서 완성하셨기 때문입니다. 이제는 성도 한 사람 한 사람이 교회의 지체로서 예수 그리스도께서 이루어 놓으신 은혜를 풍성히 누릴 수 있게 되었습니다. 오늘 하루도 우리의 삶의 주인이 되시며 능력이 되시는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하늘로부터 내려오는 기쁨을 풍성히 누리는 여러분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