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출애굽기

출애굽기 29장 10-37절 (제사장의 위임식 제사)

 

출애굽기 29장 10-37절

10너는 수송아지를 회막 앞으로 끌어오고 아론과 그의 아들들은 그 송아지 머리에 안수할지며 11너는 회막 문 여호와 앞에서 그 송아지를 잡고 12그 피를 네 손가락으로 제단 뿔들에 바르고 그 피 전부를 제단 밑에 쏟을지며 13내장에 덮인 모든 기름과 간 위에 있는 껴풀과 두 콩팥과 그 위의 기름을 가져다가 제단 위에 불사르고 14그 수소의 고기와 가죽과 똥을 진 밖에서 불사르라 이는 속죄제니라 15너는 또 숫양 한 마리를 끌어오고 아론과 그의 아들들은 그 숫양의 머리 위에 안수할지며 16너는 그 숫양을 잡고 그 피를 가져다가 제단 위의 주위에 뿌리고 17그 숫양의 각을 뜨고 그 장부와 다리는 씻어 각을 뜬 고기와 그 머리와 함께 두고 18그 숫양 전부를 제단 위에 불사르라 이는 여호와께 드리는 번제요 이는 향기로운 냄새니 여호와께 드리는 화제니라 19너는 다른 숫양을 택하고 아론과 그 아들들은 그 숫양의 머리 위에 안수할지며 20너는 그 숫양을 잡고 그것의 피를 가져다가 아론의 오른쪽 귓부리와 그의 아들들의 오른쪽 귓부리에 바르고 그 오른손 엄지와 오른발 엄지에 바르고 그 피를 제단 주위에 뿌리고 21제단 위의 피와 관유를 가져다가 아론과 그의 옷과 그의 아들들과 그의 아들들의 옷에 뿌리라 그와 그의 옷과 그의 아들들과 그의 아들들의 옷이 거룩하리라 22또 너는 그 숫양의 기름과 기름진 꼬리와 그것의 내장에 덮인 기름과 간 위의 꺼플과 두 콩팥과 그것들 위의 기름과 오른쪽 넓적다리를 가지라 이는 위임식의 숫양이라 23또 여호와 앞에 있는 무교병 광주리에서 떡 한개와 기름 바른 과자 한 개와 전병 한 개를 가져다가 24그 전부를 아론의 손과 그의 아들들의 손에 주고 그것을 흔들어 여호와 앞에 요제를 삼을지며 25너는 그것을 그들의 손에서 가져다가 제단 위에서 번제물로 더하여 불사르라 이는 여호와 앞에 향기로운 냄새니 곧 여호와께 드리는 화제니라 26너는 아론의 위임식 숫양의 가슴을 가져다가 여호와 앞에 흔들어 요제를 삼으라 이것이 네 분깃이니라 27너는 그 흔든 요제물 곧 아론과 그의 아들들의 위임식 숫양의 가슴과 넓적다리를 거룩하게 하라 28이는 이스라엘 자손이 아론과 그의 자손에게 돌릴 영원한 분깃이요 거제물이니 곧 이스라엘 자손이 화목제의 제물 중에서 취한 거제물로서 여호와께 드리는 거제물이니라 29아론의 성의는 후에 아론의 아들들에게 돌릴지니 그들이 그것을 입고 기름부음으로 위임을 받을 것이며 30그를 이어 제사장이 되는 아들이 회막에 들어가서 성소에서 섬길 때에는 이레 동안 그것을 입을지니라 31너는 위임식 숫양을 가져다가 거룩한 곳에서 그 고기를 삶고 32아론과 그의 아들들은 회막 문에서 그 숫양의 고기와 광주리에 있는 떡을 먹을지라 33그들은 속죄물 곧 그들을 위임하며 그들을 거룩하게 하는 데 쓰는 것을 먹되 타인은 먹지 못할지니 그것이 거룩하기 때문이라 34위임식 고기나 떡이 아침까지 남아 있으면 그것을 불에 사를지니 이는 거룩한즉 먹지 못할지니라 35너는 내가 네게 한 모든 명령대로 아론과 그의 아들들에게 그같이 하여 이레 동안 위임식을 행하되 36매일 수송아지 하나로 속죄하기 위하여 속죄제를 드리며 또 제단을 위하여 속죄하여 깨끗하게 하고 그것에 기름을 부어 거룩하게 하라 37너는 이레 동안 제단을 위하여 속죄하여 거룩하게 하라 그리하면 지극히 거룩한 제단이 되리니 제단에 접촉하는 모든 것이 거룩하리라

 

오늘 본문은 제사장의 위임식 제사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세 가지 종류(속죄제, 번제, 화목제)의 제사가 기록되어 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수송아지를 회막 문 여호와 앞에서 잡아 속죄제를 먼저 드릴 것을 명령하십니다. 속죄제는 송아지 머리에 안수함으로 자신의 죄를 송아지에게 전가하여 죗값을 치러 용서를 받는 것을 의미합니다. 이 속죄제는 제사장 위임식에서 행하는 것이기 때문에 백성들을 위한 것이 아니라 제사장 자신의 죄를 위한 속죄제입니다. 속죄제를 드린 다음에 번제를 명하십니다. 왜냐하면, 속죄제를 통해서 죄 사함을 받은 후에 헌신을 의미하는 번제를 드릴 수 있기 때문입니다. 번제란 전적인 헌신을 의미하기 때문에 아무것도 남기지 않고 모두 다 태워 버립니다. 숫 양 한 마리를 잡아서 불로 태움으로 하나님 앞에 향기로운 냄새가 됩니다. 화목제는 숫 양을 모두 태우지 않습니다. 숫 양고기를 삶아 떡과 함께 제사장들에게 주어졌습니다. 제사장 위임 제사이기 때문에 다른 사람들이 먹지 못했지만 다른 화목 제사 때에는 이스라엘 백성들이 제물을 나누어 먹었습니다. 화목제를 통해서 음식을 나누어 먹는 것은 죄 사함을 통해 관계가 회복된 것을 의미합니다. 죄를 지은 자들은 언약에서 끊어진 사람들입니다. 그들은 교제를 나눌 수 없습니다. 그러나 이제 속죄제로 인하여 화목제를 나눌 수 있게 된 것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우리가 날마다 제사를 지내지 않는 것은 예수 그리스도께서 대제사장이 되셨기 때문입니다. 히브리서 7장 27절에 이렇게 증거합니다. “그는 저 대제사장들이 먼저 자기 죄를 위하여 날마다 제사드리는 것과 같이할 필요가 없으니 이는 그가 단번에 자기를 드려 이루셨음이라” 예수 그리스도께서 십자가에서 드린 속죄제로 말미암아 하나님과의 관계가 회복되었습니다. 이제는 그리스도 안에서 하나님의 은혜를 풍성히 누릴 수 있는 관계가 된 것입니다. 그러므로 우리가 성찬에 참여하는 것은 죄 용서를 받은 것만을 기념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자녀 되므로 한 가족 되는 것에 참여하는 것입니다. 오늘 하루도 예수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위하여 속죄제, 번제, 화목제가 되셨기 때문에 이 땅에서 하늘의 축복을 풍성히 누리며 하나님과 화평한 자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