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출애굽기

출애굽기 28장 1-14절 (제사장의 옷, 거룩한 옷을 지어 영화롭고 아름답게 할지니)

 

출애굽기 28장 1-14절

28:1너는 이스라엘 자손 중 네 형 아론과 그의 아들들 곧 아론과 아론의 아들들 나답과 아비후와 엘르아실과 이다말을 그와 함께 네게로 나아오게 하여 나를 섬기는 제사장 직분을 행하게 하되 2네 형 아론을 위하여 거룩한 옷을 지어 영화롭고 아름답게 할지니 3너는 무릇 마음에 지혜 있는 모든 자 곧 내가 지혜로운 영으로 채운 자들에게 말하여 아론의 옷을 지어 그를 거룩하게 하여 내게 제사장 직분을 행하게 하라 4그들이 지을 옷은 이러하니 곧 흉패와 에봇과 겉옷과 반포 속옷과 관과 띠라 그들이 네 형 아론과 그 아들들을 위하여 거룩한 옷을 지어 아론이 내게 제사장 직분을 행하게 하라 5그들이 쓸 것은 금 실과 청색 자색 홍색 실과 가늘게 꼰 베 실이니라 6그들이 금 실과 청색 자색 홍색 실과 가늘게 꼰 베 실로 경교하게 짜서 에봇을 짓되 7그것에 어깨받이 둘을 달아 그 두 끝을 이어지게 하고 8에봇 위에 매는 띠는 에봇 짜는 법으로 금 실과 청색 자색 홍색 실과 가늘게 꼰 배 실로 에봇에 정교하게 붙여 짤지며 9호마노 두 개를 가져다가 그 위에 이스라엘 아들들의 이름을 새기되 10그들의 나이대로 여섯 이름을 한 보석에, 나머지 여섯 이름은 다른 보석에 새기라 11보석을 새기는 자가 도장에 새김 같이 너는 이스라엘 아들들의 이름을 그 두 보석에 새겨 금테에 물리고 12그 두 보석을 에봇의 두 어깨받이에 붙여 이스라엘 아들들의 기념 보석을 삼되 아론이 여호와 앞에서 그들의 이름을 그 두 어깨에 메워서 기념이 되게 할지며 13너는 금으로 테를 만들고 14순금으로 노끈처럼 두 사슬을 땋고 그 땋은 사슬을 그 테에 달지니라

 

출애굽기 28장은 제사장에 관한 내용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아론의 가문을 제사장 직분을 행할 자로 선택하셨습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은 제사장을 통해서 하나님과 교제할 수 있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아론을 위하여 거룩한 옷을 지어 입게 하실 것을 명령하십니다. 왜냐하면 이제 그는 거룩하게 하여 제사장 직분을 행하게 하시기 위함입니다. 아론은 대제사장의 직분으로 이스라엘 백성들을 대표해서 하나님 앞에 나아가는 자가 되었습니다. 대제사장은 죄인 된 인간을 거룩하신 하나님 앞으로 인도하는 역할을 합니다.

 

하나님께서는 “거룩한 옷을 지어 아론이 내게 제사장 직분을 행하게 하라"라고 명령하십니다. 아론이 거룩하여 제사장 직분을 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께서 거룩한 옷을 지어 아론에게 입힘으로써 하나님의 거룩하심이 아론에게 임하는 것입니다. 오늘 본문은 에봇에 관하여 기록하고 있습니다. 에봇은 겉옷 위에 입는 조끼와 같은 것입니다. 에봇은 금 실과 청색 자색 홍색 실과 가늘게 꼰 베 실로 정교하게 만든 것입니다. 성막의 휘장에 쓰였던 재료로 제사장의 에봇을 만들었던 것입니다. 그런데 중요한 것은 에봇의 어깨받이(띠)입니다. 어깨받이는 에봇의 화려한 재료로 만들어졌는데 거기에는 보석을 달아 열두 지파의 이름을 새겼습니다. 호마노라는 두 보석에 한쪽에 여섯 지파씩 열두 지파의 이름을 새겨서 다는 것은 제사장이 열두 지파를 어깨에 메고 하나님 앞에 나아가는 모습을 상징하고 있습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히브리서에서 구약의 모든 제사와 제사장의 규칙은 하늘의 모형이라고 증거합니다. 그러므로 오늘 본문은 우리 죄를 위하여 자신을 희생 제물로 드려 주실 대제사장이신 예수 그리스도의 모습을 보여주기 위함입니다. 히브리서 10장 10-14절에서 이렇게 증거하고 있습니다. “이 뜻을 따라 예수 그리스도의 몸을 단번에 드리심으로 말미암아 우리가 거룩함을 얻었노라 제사장마다 매일 서서 섬기며 자주 같은 제사를 지내되 이 제사는 언제나 죄를 없게 하지 못하거니와 오직 그리스도는 죄를 위하여 한 영원한 제사를 지내시고 하나님 우편에 앉으사 그 후에 자기 원수들을 자기 발등상이 되게 하실 때까지 기다리시나니 그가 거룩하게 된 자들을 한 번의 제사로 영원히 온전하게 하셨느니라” 그렇습니다. 우리의 대제사장 되시는 예수 그리스도께서 온전한 제사를 지냈기 때문에 우리의 이름이 생명책에 기록되어 있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우리가 의지해야 하는 것은 우리의 의가 아니라 오직 예수 그리스도라는 사실을 알아야 합니다. 오늘 하루도 하늘 보좌 우편에 앉아 계시는 대제사장 되시는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기뻐하며, 오직 예수님만을 의지하는 여러분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