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창세기

창세기 11장 1-9절 (1) 성읍과 탑을 건설하여 그 탑 꼭대기를 하늘에 닿게 하여 우리 이름을 내고 온 지면에 흩어짐을 면하자 하였더니

 

창세기 11장 1-9절 (1)

11:1온 땅의 언어가 하나요 말이 하나였더라 2이에 그들이 동방으로 옮기다가 시날 평지를 만나 거기 거류하며 3서로 말하되 자, 벽돌을 만들어 견고히 굽자하고 이에 별돌로 돌을 대신하며 역청으로 진흙을 대신하고 4또 말하되 자, 성읍과 탑을 건설하여 그 탑 꼭대기를 하늘에 닿게 하여 우리 이름을 내고 온 지면에 흩어짐을 면하자 하였더니 5여호와께서 사람들이 건설하는 그 성읍과 탑을 보려고 내려오셨더라 6여호와께서 이르시되 이 무리가 한 족속이요 언어도 하나이므로 이같이 시작하였으니 이후로는 그 하고자 하는 일을 막을 수 없으리로다 7자, 우리가 내려가서 거기서 그들의 언어를 혼잡하게 하여 그들이 서로 알아듣지 못하게 하자 하시고 8여호와께서 거기서 그들을 온 지면에 흩으셨으므로 그들이 그 도시를 건설하기를 그쳤더라 9그러므로 그 이름을 바벨이라 하니 이는 여호와께서 거기서 온 땅의 언어를 혼잡하게 하셨음이니라 여호와께서 거기서 그들을 온 지면에 흩으셨더라

 

바벨탑은 인간이 스스로 하나님처럼 되고자 하는 욕망이 담겨 있습니다. 1-2절은 바벨탑을 세우기 전의 모습을 보여줍니다. 온 땅에 언어가 하나이기 때문에 아무런 문제 없이 소통할 수 있었습니다. 그들은 시날 평지에 정착하게 되는데, 성경은 그들이 동방으로 옮겼다는 것을 강조합니다. 왜냐하면 아담이 에덴동산에서 쫓겨난 후에 인류는 계속해서 동쪽으로 가고 있기 때문입니다. 성경에서 동쪽으로 간다는 것은 하나님으로부터 멀어진다는 것을 상징적으로 보여줍니다. 홍수 후에 사람들은 동쪽으로 옮겨 시날 평지에 정착하고 바벨탑을 세웁니다. 평지에서는 방향 감각을 쉽게 잃어버리기 때문에 그들은 탑을 쌓아 길을 잃어버리지 않으려는 시도를 했을 것입니다. 그들은 하나님의 심판인 흩어짐을 면하기 위하여 노력합니다. 또한 성경은 그들의 행동을 "우리의 이름을 내고"자 바벨탑을 세웠다고 지적합니다. 창조주 하나님의 이름이 아닌 자신의 이름을 내기 위한 것은 죄로부터 나오는 마음입니다. 그들은 탑을 세워 하늘 성전에 닿아 자신의 이름을 자랑하고 싶었던 것입니다. 이것은 사탄이 아담과 하와에게 했던 유혹과 같습니다. 그들은 하나님과 같아지려는 유혹을 이겨내지 못하고 벽돌을 쌓고 있는 것입니다. 클라인 교수님은 인간의 노력을 이렇게 설명합니다. "바벨탑을 통해 인간은 하늘과 땅을 잇는 (에덴의) 성산을 재창조하려고 하였다. 이 하나님을 대적하는 계획은 사탄이 세운 것이다. 따라서 악에 대한 악마적 헌신과 그것을 이루기 위한 신적 능력이 그들 안에 통합된 형태로 나타났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그들은 흩어짐을 면하기 위하여 바벨탑을 세웠습니다. 바벨탑은 인간의 힘을 모으는 상징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하나님의 은혜를 버리고 인간의 힘으로 성취하는 모든 것들은 바벨탑의 그림자입니다. 세상의 도시들은 하나님의 도시를 대적합니다. 바벨탑은 자신의 문명을 자랑하기 위하여, 스스로 천국을 만들기 위한 노력이었습니다. 그것들은 죄로부터 나온 것이기 때문에 당연히 우상이 될 수밖에 없습니다. 그리고 그것들은 하나님과 대적합니다. 성도들은 우리 안에 있는 바벨탑을 부수고 하나님의 성전으로 나아가는 자들입니다. 오늘 하루도 세상의 우상을 따르지 않고 오직 하나님 나라의 백성으로 살아가는 여러분들이 되시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