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사사기

사사기 1장 1-7절 (우리 가운데 누가 먼저 올라가서 가나안 족속과 싸우리이까)

사사기 1장

사사기 1 1-7

1:1여호수아가 죽은 후에 이스라엘 자손이 여호와께 여쭈어 이르되 우리 가운데 누가 먼저 올라가서 가나안 족속과 싸우리이까 2여호와께서 이르시되 유다가 올라갈지니라 보라 내가 땅을 그의 손에 넘겨 주었노라 하시니라 3유다가 그의 형제 시므온에게 이르되 내가 제비 뽑아 얻은 땅에 나와 함께 올라가서 가나안 족속과 싸우자 그리하면 나도 네가 제비 뽑아 얻은 땅에 함께 가리라 하니 이에 시므온이 그와 함께 가니라 4유다가 올라가매 여호와께서 가나안 족속과 브리스 족속을 그들의 손에 넘겨 주시니 그들이 베섹에서 명을 죽이고 5 베섹에서 아도니 베섹을 만나 그와 싸워서 가나안 족속과 브리스 족속을 죽이니 6아도니 베섹이 도망하는지라 그를 쫓아가서 잡아 그의 엄지손가락과 엄지발가락을 자르매 7아도니 베섹이 이르되 옛적에 칠십 명의 왕들이 그들의 엄지손가락과 엄지발가락이 잘리고 아래에서 먹을 것을 줍더니 하나님이 내가 행한 대로 내게 갚으심이로다 하니라 무리가 그를 끌고 예루살렘에 이르렀더니 그가 거기서 죽었더라 

 

오늘부터 저희가 함께 읽을 사사기는 약속의 땅, 가나안으로 들어간 이스라엘 백성들의 이야기가 기록되어 있습니다. '여호수아가 죽은 후에' 나타난 사사(영웅)들의 이야기가 기록된 것처럼 보이지만 결론적으로 '왕이 없었으므로' 발생하는 문제를 적나라하게 보여줍니다. 사사기의 특징은 이스라엘의 범죄-하나님의 심판- 사사를 통한 구원 및 평화- 범죄가 반복되는 구조로 되어 있습니다. 이스라엘의 문제는 참 왕이신 하나님과의 언약을 배반하고 가나안 땅의 다른 신들을 섬겼습니다. 그런데도 하나님께서는 사사들을 통하여 언약을 신실하게 지키셨습니다.
오늘 본문은 하나님께서 여호수아가 죽은 후에 유다 지파에 전쟁을 명령하시고 그들은 시므온 지파와 함께 전쟁에 나갑니다. 그런데 좀 이상하지 않습니까? 우리는 여호수아가 가나안 땅을 정복했다고 알고 있습니다. 그런데 그가 죽은 후에도 이스라엘은 가나안 땅에서 전쟁을 하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그들이 가나안 사람들을 완전히 쫓아내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여호수아는 자신이 죽기 전에 다시 한번 하나님의 언약을 설명합니다. "만일 여호와를 섬기는 것이 너희에게 좋지 않게 보이거든 너희 열조가 강 저편에서 섬기던 신이든지 혹 너희의 거하는 땅 아모리 사람의 신이든지 너희 섬길 자를 오늘날 택하라 오직 나와 내 집은 여호와를 섬기겠노라 백성이 대답하여 가로되 여호와를 버리고 다른 신들 섬기는 일을 우리가 결단코 하지 아니 하오리니" (여호수아 24장 15-16절) 여호수아는 담대하게 "나와 내 집은 여호와를 섬기겠노라"고 선포합니다. 그러자 이스라엘 백성들은 여호수아를 향하여 언약 문서에 도장을 찍듯이 "여호와를 버리고 다른 신을 섬기는 일을 우리가 결단코 하지 아니하겠다"고 화답했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여호수아가 바로 뒤(19절)에 "너희는 여호와를 섬기지 못한다"고 말하는 것입니다. 이것이 이스라엘 백성들의 문제였습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사사기는 오직 여호와 하나님만을 섬기겠다고 고백했던 자들의 이야기입니다. 바로 우리의 이야기입니다. 그런데 우리의 문제는 여호수아가 고발하는 것처럼 우리의 힘으로 여호와 하나님을 섬길 힘이 없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여호수아는 "질투하는 하나님께서 그들의 허물과 죄를 사하지 않으신다"고 경고했습니다. 성도들은 세상에서 영적 전쟁을 하도록 부르심을 받은 자들입니다. 결과는 우리의 허물과 죄로 말미암아 심판을 받을 수밖에 없는 존재입니다. 그러나 사도 바울이 에베소서 2장 1절에서 증거로 제시하는 것처럼 예수님께서 허물과 죄로 죽었던 우리를 살리셨습니다. 그러므로 사사기는 구원받은 자로서 이 세상에서 사는 우리의 이야기입니다. 앞으로 사사기를 묵상하면서 우리에게 베푸시는 하나님의 은혜를 풍성히 경험하시는 여러분들이 되시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