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요한계시록

요한계시록 20장 11-15절 (흰 보좌 앞에 책들이 펴져 있는데 죽은 자들의 행위가 기록되어 있다)

 

요한계시록 20장 11-15절

11또 내가 크고 흰 보좌와 그 위에 앉으신 이를 보니 땅과 하늘이 그 앞에서 피하여 간 데 없더라 12또 내가 보니 죽은 자들이 큰 자나 작은 자나 그 보좌 앞에 서 있는데 책들이 펴 있고 또 다른 책이 퍼졌으니 곧 생명책이라 죽은 자들이 자기 행위를 따라 책들에 기록된 대로 심판을 받으니 13바다가 그 가운데에서 죽은 자들을 내주고 또 사망과 음부도 그 가운데에서 죽은 자들을 내주매 각 사람이 자기의 행위대로 심판을 받고 14사망과 음부도 불못에 던져지니 이것은 둘째 사망 곧 불못이라 15누구든지 생명책에 기록되지 못한 자는 불못에 던져지더라

 

오늘 본문은 최후의 심판 장면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사도 요한은 흰 보좌에 앉으신 이를 보게 됩니다. 이 모습은 이미 요한계시록 4장과 5장에서 본 하늘 보좌와 같습니다. 최후의 심판에 대한 권세는 하늘 보좌에 앉아 계신 이는 권능으로부터 나옵니다. 네 생물의 찬양과 이십사 장로의 찬양 속에서 그분의 권능을 알 수 있습니다. “거룩하다 거룩하다 거룩하다 주 하나님 곧 전능하신 이여 전에도 계셨고 이제도 계시고 장차 오실이시라”(4:8), “우리 주 하나님이여 영광과 존귀와 권능을 받으시는 것이 합당하오니 주께서 만물을 지으신지라 만물이 주의 뜻대로 있었고 또 지으심을 받았나이다” 하나님의 거룩과 영광과 존귀 앞에서 불의를 행하던 자들이 피할 길이 없는 것입니다. 하나님을 대적하며 용과 짐승과 거짓 선지자의 미혹에 빠져 세상의 것을 좇았던 모든 사람이 그들의 행위로 말미암아 심판을 받게 될 것입니다. 자기의 행위대로 심판을 받는다는 것은 무서운 것입니다. 죄인은 사망과 음부에서 불과 유황이 타는 불 못에 던져질 최후의 심판을 기다리는 자입니다.

 

흰 보좌 앞에 책들이 펴져 있는데 죽은 자들의 행위가 기록되어 있으며 기록된 대로 심판을 받게 됩니다. 하늘 흰 보좌 앞에 행위대로 심판을 받게 하는 책들이 펴져 있고 또 다른 책이 펴져 있는데 그것이 생명책입니다. 행위에 근거한 책들과 생명책은 각기 다른 원리로 쓰입니다. 행위에 근거한 책들에 적힌 이름들은 생명책에 기록되지 못한 자들의 이름들입니다. 그들은 자기의 행위에 근거하여 불 못에 던져지는 심판을 받게 됩니다. 하나님의 거룩에 근거하여 행위대로 심판을 받는 것입니다. 그러나 생명책에 기록된 자들은 자신의 행위는 전부 없어지고 예수 그리스도의 행위만이 적히기 때문에 하나님의 거룩과 의를 만족시킴으로 하나님의 심판에서 제외되는 것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성도들은 자신의 행위로 심판을 받는 자들이 아닙니다. 성도들은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 안에서 발견되는 존재입니다. 그러므로 하나님은 우리의 행위를 기억하지 않으시고 오직 우리와 함께하시는 예수 그리스도를 보시고 우리를 판단하십니다. 다른 말로 표현하면 예수 그리스도의 의가 우리에게 전가된 것입니다. 그래서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하나님 앞에서 의로운 자가 된 것입니다. 이제 사망과 음부의 권세가 우리를 이길 수 없습니다. 우리에게 주어진 것은 하늘나라의 유업이며 능력입니다. 오늘 하루도 예수 그리스도의 의의 옷을 입고 예수님을 닮아가는 여러분들의 삶이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