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출애굽기

출애굽기 15장 19-27절

출애굽기 15 19-27

19바로의 말과 병거와 마병이 함께 바다에 들어가매 여호와께서 바닷물을 그들 위에 되돌려 흐르게 하셨으나 이스라엘 자손은 바다 가운데서 마른 땅으로 지나간지라 20아론의 누이 선지자 미리암이 손에 소고를 잡으매 모든 여인도 그를 따라 나오며 소고를 잡고 춤추니 21미리암이 그들에게 화답하여 이르되 너희는 여호와를 찬송하라 그는 높고 영화로우심이요 말과 그 탄 자를 바다에 던지셨음이로다 하였더라 22모세가 홍해에서 이스라엘을 인도하매 그들이 나와서 수르 광야로 들어가서 거기서 사흘 길을 걸었으나 물을 얻지 못하고 23마라에 이르렀더니 그 곳 물이 써서 마시지 못하겠으므로 그 이름을 마라라 하였더라 24백성이 모세에게 원망하여 이르되 우리가 무엇을 마실까 하매 25모세가 여호와께 부르짖었더니 여호와께서 그에게 한 나무를 가리키시니 그가 물에 던지니 물이 달게 되었더라 거기서 여호와께서 그들을 위하여 법도와 율례를 정하시고 그들을 시험하실새 26이르시되 너희가 너희 하나님 나 여호와의 말을 들어 순종하고 내가 보기에 의를 행하며 내 계명에 귀를 기울이며 내 모든 규례를 지키면 내가 애굽 사람에게 내린 모든 질병 중 하나도 너희에게 내리지 아니하리니 나는 너희를 치료하는 여호와임이라 27그들이 엘림에 이르니 거기에 물 샘 열둘과 종려나무 일흔 그루가 있는지라 거기서 그들이 그 물 곁에 장막을 치니라

 

오늘 본문은 아론의 누이 미리암의 노래와 마라의 쓴 물에 대한 내용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미리암과 온 이스라엘의 여인들은 하나님께서 베푸신 구원에 대하여 찬양한 모세의 노래에 소고를 잡고 춤을 추며 화답을 합니다. 온 이스라엘 자손들이 하나님을 열광적으로 찬양하는 모습니다. 그런데 홍해를 건넌 지 불과 사흘 만에 물을 얻지 못하자 그들은 하나님을 원망합니다. 애굽에 종 되었던 그들을 구원하시고 인도하신 하나님을 이렇게 쉽게 망각할 수 있습니까? 그들이 열광스럽게 찬양했던 마음은 없어지고 목이 마름으로 원망을 토로하고 있습니다. 불평과 괴로움 속에서 이스라엘 백성들은 ‘마라’라는 곳에 도착합니다. 문제는 마라의 물이 써서 먹을 수 없었다는 것입니다. 어쩌면 이스라엘 백성의 상황과 유사합니다. 감사와 찬양을 돌리며 하나님을 의지해야 하는 이스라엘 백성임에도 불구하고 그들은 원망이라는 쓴 물을 쏟아내고 있는 것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치료하는 하나님이 되시겠다고 선포하십니다. 하나님께서는 모세에게 한 나무를 쓴 물에 던지게 하시고 그 물이 달아지게 만드셨습니다. 이 이적은 쓴 물이 단물이 되었다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닙니다. 중요한 것은 하나님을 믿지 않고 원망을 쏟아내고 있는 이스라엘 백성의 영혼을 치료하시며 그들을 하나님의 자녀로 만들어 가시겠다는 약속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우리의 심령은 어떠합니까? 하나님께서 한없는 은혜로 우리를 구원하셨는데 구원의 감격 속에서 하나님을 찬양하고 영광을 돌리는 것이 아니라 세상에서의 삶 때문에 원망하며 하나님을 의지하지 않는 모습을 보일 때가 너무나 많습니다. 그러나 하나님께서는 쓴 물을 토해내고 있는 우리의 상한 심령을 예수 그리스도께서 치료해 주십니다. 우리의 쓴 물에 자신을 던짐으로써 단 물이 되게 하십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와 부활을 능력이 우리의 삶을 변화시킬 것입니다. 예수님께서 하늘 보좌에서 다스림이 우리의 삶 속에서 드러나길 소원합니다. 오늘 하루도 우리의 삶 속에서 느끼는 쓴 물을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생명수로 변하는 기적을 경험하는 여러분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

'매일 묵상 > 출애굽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출애굽기 16장 19-36절  (0) 2020.11.01
출애굽기 16장 1절-18절  (0) 2020.10.31
출애굽기 15장 19-27절  (0) 2020.10.30
출애굽기 15장 1-18절  (0) 2020.10.29
출애굽기 14장 15-31절  (0) 2020.10.28
출애굽기 14장 1-14절  (0) 2020.10.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