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출애굽기

출애굽기 15장 1-18절

출애굽기, 주 오른손, 내가 여호와를 찬송하리니, redlongstone

출애굽기 15 1-18

15:1이 때에 모세와 이스라엘 자손이 이 노래로 여호와께 노래하니 일렀으되 내가 여호와를 찬송하리니 그는 높고 영화로우심이요 말과 그 탄 자를 바다에 던지셨음이로다 2여호와는 나의 힘이요 노래시며 나의 구원이시로다 그는 나의 하나님이시니 내가 그를 찬송할 것이요 내 아버지의 하나님이시니 내가 그를 높이리로다 3여호와는 용사시니 여호와는 그의 이름이시로다 4그가 바로의 병거와 그의 군대를 바다에 던지시니 최고의 지휘관들이 홍해에 잠겼고 5깊은 물이 그들을 덮으니 그들이 돌처럼 깊음 속에 가라앉았도다 6여호와여 주의 오른손이 권능으로 영광을 나타내시니이다 여호와여 주의 오른손이 원수를 부수시니이다 7주께서 주의 큰 위엄으로 주를 거스르는 자를 엎으시니이다 주께서 진노를 발하시니 그 진노가 그들을 지푸라기 같이 사르니이다 8주의 콧김에 물이 쌓이되 파도가 언덕 같이 일어서고 큰 물이 바다 가운데 엉기니이다 9원수가 말하기를 내가 뒤쫓아 따라잡아 탈취물을 나누리라, 내가 그들로 말미암아 내 욕망을 채우리라, 내가 내 칼을 빼리니 내 손이 그들을 멸하리라 하였으나 10주께서 바람을 일으키시매 바다가 그들을 덮으니 그들이 거센 물에 납 같이 잠겼나이다 11여호와여 신 중에 주와 같은 자가 누구니이까 주와 같이 거룩함으로 영광스러우며 찬송할 만한 위엄이 있으며 기이한 일을 행하는 자가 누구니이까 12주께서 오른손을 드신즉 땅이 그들을 삼켰나이다 13주의 인자하심으로 주께서 구속하신 백성을 인도하시되 주의 힘으로 그들을 주의 거룩한 처소에 들어가게 하시나이다 14여러 나라가 듣고 떨며 블레셋 주민이 두려움에 잡히며 15에돔 두령들이 놀라고 모압 영웅이 떨림에 잡히며 가나안 주민이 다 낙담하나이다 16놀람과 드려움이 그들에게 임하매 주의 팔이 크므로 그들이 돌 같이 침묵하였사오니 여호와여 주의 백성이 통과하기까지 곧 주께서 사신 백성이 통과하기까지였나이다 17주께서 백성을 인도하사 그들을 주의 기업의 산에 심으시리이다 여호와여 이는 주의 처소를 삼으시려고 예비하신 것이라 주여 이것이 주의 손으로 세우신 성소로소이다 18여호와께서 영원무궁 하도록 다스리시도다 하였더라

 

오늘 본문을 홍해를 육지같이 건넌 후에 여호와 하나님을 찬양하는 모세의 노래입니다. 출애굽기 14장에서 홍해의 사건을 역사적으로 기술했다면 오늘 본문은 역사적 사건을 시적으로 재해석하여 표현하고 있습니다. 모세의 노래는 오직 하나님께서 하신 일을 찬양하고 있습니다. 모세 자신이 한 일이나 이스라엘 자손들이 한 일에 관심이 없습니다. 왜냐하면 그들은 하나님의 은혜로 구원을 경험했기 때문입니다. 모세는 자신이 찬양하는 이유가 첫 번째로 여호와 하나님은 높고 영화로우시기 때문입니다. 홍해의 사건을 경험한 자들은 하나님의 높고 영화로움을 경험했습니다. 여호와의 오른손이 권능으로 영광을 나타내신 것을 목격하며, 여호와의 오른손이 원수를 부수시는 것을 목격합니다. 모세는 하나님께서 “말과 그 탄 자를 바다에 던지신” 사건을 이렇게 표현합니다.  “주의 콧김에 물이 쌓이되”, “주께서 바람을 일으키시매”, “주께서 오른손을 드신즉 땅이 그들을 삼켰나이다” 하나님께서 바로의 군대를 심판하신 것입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을 하나님께서 그들의 원수들을 심판하시는 모습을 통해서 그들은 구원하신 하나님의 은혜를 노래할 수밖에 없습니다.

 

모세의 노래의 절정은 17절입니다. 하나님께서 하나님의 백성을 인도하여 주의 처소를 삼으시고 성소로 세우신다는 것입니다. 모세가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임할 미래의 사건(가나안 땅으로 인도하시며 성전을 세우시는)을 찬양하는 것처럼 볼 수도 있지만 그들에게 구원을 베푸신 하나님께서 거하시는 곳이 그의 처소가 되며 성소가 되는 것입니다. 궁극적으로 예수 그리스도가 십자가의 피로 사신 교회 공동체가 하나님의 성전이 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교회 공동체는 하나님께서 이루신 구원의 노래가 찬양되어야 합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그리스도인들은 예수 그리스도의 대속으로 모세의 노래를 찬양하는 자들입니다. 모세와 유대인들이 “여호와께서 영원무궁하도록 다스리시도다”라고 찬양했던 것처럼 우리도 하나님의 다스림이 교회와 그리스도 가정에 영원무궁하도록 간구해야 합니다. 하나님의 다스림을 누리기 위해서 죄에서 우리를 구원하신 은혜를 경험하셔야 합니다. 구원의 은혜가 우리의 삶 속에서 하나님을 찬양하게 하는 원동력이라는 사실을 깨달아야 합니다. 우리가 찬양하는 이유가 오직 하나님께서 베푸신 구원에 근거하길 소원합니다. 오늘 하루도 우리의 삶을 다스리고 계시는 하나님을 찬양하는 여러분들이 되시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

'매일 묵상 > 출애굽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출애굽기 16장 1절-18절  (0) 2020.10.31
출애굽기 15장 19-27절  (0) 2020.10.30
출애굽기 15장 1-18절  (0) 2020.10.29
출애굽기 14장 15-31절  (0) 2020.10.28
출애굽기 14장 1-14절  (0) 2020.10.27
출애굽기 13장 17-22절  (0) 2020.10.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