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갈라디아서

갈라디아서 2장 17-21절 (만일 의롭게 되는 것이 율법으로 말미암으면 그리스도께서 헛되이 죽으셨느니라)

 

갈라디아서 2장 17-21절 

17만일 우리가 그리스도 안에서 의롭게 되려 하다가 죄인으로 드러나면 그리스도께서 죄를 짓게 하는 자냐 결코 그럴 수 없느니라 18만일 내가 헐었던 것을 다시 세우면 내가 나를 범법한 자로 만드는 것이라 19내가 율법으로 말미암아 율법에 대하여 죽었나니 이는 하나님에 대하여 살려 함이라 20내가 그리스도와 함께 십자가에 못 박혔나니 그런즉 이제는 내가 사는 것이 아니요 오직 내 안에 그리스도께서 사시는 것이라 이제 내가 육체 가운데 사는 것은 나를 사랑하사 나를 위하여 자기 자신을 버리신 하나님의 아들을 믿는 믿음 안에서 사는 것이라 21내가 하나님의 은혜를 폐하지 아니하노니 만일 의롭게 되는 것이 율법으로 말미암으면 그리스도께서 헛되이 죽으셨느니라 

 

사도 바울은 유대의 전통을 따라 할례나 음식법을 포함함 율법의 규례를 지키는 것은 의롭게 되는 것과는 아무런 상관이 없고 단지 유대인으로서 살아가는 행위들이라고 단호하게 주장했습니다. 이 주장을 들은 유대 그리스도인들이 이렇게 반문합니다. “예수 그리스도를 믿기 때문에 율법을 범하는 죄인이 된다면 예수님께서 죄를 짓게 하는 자가 되는 것인가?” 사도 바울의 대답은 “결코 그럴 수 없느니라”입니다. 마치 로마서 6장 1-2절의 논증을 듣는 것과 같습니다. “그런즉 우리가 무슨 말을 하리요 은혜를 더하게 하려고 죄에 거하겠느냐 그럴 수 없느니라 죄에 대하여 죽은 우리가 어찌 그 가운데 더 살리요” 바울은 지속적으로 그리스도의 복음은 죄를 짓게 만들거나 죄를 조장하지 않는다는 것을 강조합니다. 

 

사도 바울은 복음의 능력을 이렇게 표현합니다. “우리가 그리스도 안에서 의롭다 함을 받았다면 다른 복음을 전하는 자들에 주장하는 율법의 요구를 헐었던 자들이다.” 율법을 헐었다는 것은 19절에 기록된 것처럼, 율법으로 말미암아 율법에 대하여 죽었다는 것을 말합니다. 우리가 예수 그리스도와 함께 십자가에 못 박혀 죽고, 장사되고, 부활했기 때문에 이제 더 이상 율법의 권세 아래 있지 않기 때문에 이방인들의 식사 교제가 더 이상 죄가 되지 않는 것입니다. 그리스도인들이 예수 그리스도라는 반석 위에 세운 자들이기 때문에 십자가의 능력으로 헐었던 율법의 규례들을 다시 세우는 것이 복음의 능력을 훼손하는 것입니다.

 

20절은 성도의 새로운 삶을 잘 표현하고 있습니다. 그리스도와 함께 십자가에 못 박히는 삶은 내가 주인으로 사는 것이 아니라 내 안에 계시는 예수 그리스도께서 주인으로 사시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믿음은 복음에 대한 지적인 동의에 그치는 것이 아닙니다. 믿음은 하나님에 대한 반응으로서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는 삶을 사는 것입니다. 사망의 권세 아래에서 어둠의 삶을 살았던 우리에게 빛이신 예수 그리스도께서 찾아오셔서 죽었던 우리를 살리시고 빛에 반응하게 만드셨습니다. 이제 우리의 삶의 주인이 바뀌었습니다. 빛에 대하여 반응하는 것은 우리의 주인이신 예수 그리스도와 함께 십자가에 죽고, 장사되고, 부활하는 삶에 동참함으로 우리를 새로운 피조물로 만드시는 하나님의 창조의 손길을 경험하는 것입니다. 이한수 교수는 그리스도로 인하여 의롭게 되는(칭의) 모습을 이렇게 표현합니다. “심판자이신 하나님께서 죄인을 의롭다고 선언하실 때 그것은 단순히 가상적 판결이 아니라 신자를 죄의 지배 영역에서 해방하여 새로운 은총의 통치 영역으로 옮겨 놓으며 하나님의 형상을 따라 새사람으로 변화시키는 사건이다. 그러므로 칭의는 신자를 부활의 새 생명 가운데서 행할 수 있도록 새 피조물로 변화시키는 하나님의 창조 행위라 할 수 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사도 바울은 우리가 의롭게 되는 것이 율법을 말미암은 것이 아니라는 것을 강조합니다. 율법을 만족할 만한 의가 우리에게는 없습니다. 인간의 근본적인 문제는 하나님의 저주를 받을 수밖에 없는 죄인이라는 것입니다. 그래서 사도 바울은 하나님의 은혜를 결코 피할 수 없다고 강조합니다. 하나님의 은혜는 그리스도의 십자가 은혜로 드러났습니다. 십자가의 대속의 은혜와 부활의 의로 말미암아 우리는 그리스도 안에서 의롭다 함을 얻은 자들입니다. 그러므로 이 은혜를 어떻게 율법의 규례들과 바꿀 수 있겠습니까? 그럼에도 불구하고 유대인처럼 살고자 하는 자들이 너무나 많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깨어 있어야 합니다. 오직 그리스도의 믿음으로 주어지는 하나님의 은혜만을 의지하여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삶을 사는 우리가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