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로마서

로마서 16장 17-27절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영광이 세세무궁하도록 있을지어다 아멘)

 

로마서 16장 17-27절

17형제들아 내가 너희를 권하노니 너희가 배운 교훈을 거슬러 분쟁을 일으키거나 거치게 하는 자들을 살피고 그들에게서 떠나라 18이같은 자들은 우리 주 그리스도를 섬기지 아니하고 다만 자기들의 배만 섬기나니 교활한 말과 아첨하는 말로 순진한 자들의 마음을 미혹하느니라 19너희의 순종함이 모든 사람에게 들리는지라 그러므로 내가 너희로 말미암아 기뻐하노니 너희가 선한 데 지혜롭고 악한 데 미련하기를 원하노라 20평강의 하나님께서 속히 사탄을 너희 발 아래에서 상하게 하시리라 우리 주 예수의 은혜가 너희에게 있을지어다 21나의 동역자 디모데와 나의 친척 누기오와 야손과 소시바더가 너희에게 문안하느니라 22이 편지를 기록하는 나 더디오도 주 안에서 너희에게 문안하노라 23나와 온 교회를 돌보아 주는 가이오도 너희에게 문안하고 이 성의 재무관 에라스도와 형제 구아도도 너희에게 문안하느니라 24 (없음) 25나의 복음과 예수 그리스도를 전파함은 영세 전부터 감추어졌다가 26이제는 나타내신 바 되었으며 영원하신 하나님의 명을 따라 선지자들의 글로 말미암아 모든 민족이 믿어 순종하게 하시려고 알게 하신 바 그 신비의 계시를 따라 된 것이니 이 복음으로 너희를 능히 견고하게 하실 27지혜로우신 하나님께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영광이 세세무궁하도록 있을지어다 아멘

 

오늘 본문은 로마서의 마지막 부분으로서 권면과 칭찬(17-20절), 마지막 인사말(21-23절), 그리고 송영(25-27절)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바울은 인사말 도중에 다시 한번 간곡히 로마 교회에게 호소하고 있습니다. 바울은 첫 번째로 로마 교회에서 복음의 교훈에 거슬러 분쟁을 일으키고 거치게 하는 자를 주의하고 그들을 떠나라고 권면합니다. 당연히 그들을 바로잡아야 하는 때도 있습니다. 그러나 바울은 그들을 바로잡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더욱더 큰 위험을 방지하기 위하여 그들에게서 떠날 것을 요구하고 있는 것입니다. 떠나야 할 이유를 두 번째 권면에서 제시하고 있습니다. 그 이유는 그들이 그리스도를 섬기지 아니하고 다만 자기들의 배만 섬기기 때문입니다. 그들을 떠나야 하는 이유는 그들이 하나님을 섬기는 것이 아니라 자기의 욕심만을 섬기는 자들이기 때문입니다. 그들의 겉모양은 교활한 말과 아첨하는 말로 순진한 성도를 속여 그리스도를 섬기는 것처럼 보일 수 있으나 결국 그들의 모든 행동은 자기의 유익을 위하는 것이기 때문에 교회에 해로운 영향을 끼치는 것입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바울은 로마교회의 순종의 탁월성을 칭찬하면서 선한 데 지혜롭고 악한 데 미련하는 분별력을 키우라고 권합니다. 왜냐하면 자기들의 배만 섬기는 자들은 선한 것과 악한 것을 자기의 기준으로 변화 시키기 때문입니다. 거짓 교사들은 완전히 다른 말씀으로 교회를 어렵게 하지 않습니다. 아주 조그마한 부분을 변질시켜 분쟁을 만들고 말씀을 걸림돌이 되는 것입니다. 

 

사도 바울은 마지막으로 고린도에서 함께 있었던 8명에게 문안을 하고 송영으로 로마서(편지)를 마칩니다. 이 마지막 송영에는 로마서의 주제가 요약되어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존 스토는 이렇게 정리합니다. “로마서의 주제가 송영에 요약되어 있다. 그 주제들이란, 구원하시고 견고케 하시는 하나님의 능력, 한때 감취었다가 이제는 나타난 복음과, 그 비밀인 십자가에 못 박히시고 다시 살아나신 그리스도, 구약 성경의 그리스도 중심적인 증거, 만민에게 그 복음을 알리라고 하시는 하나님의 위임, 모든 민족에게 믿음의 순종으로 반응하라는 명령 그리고 영원토록 모든 영광을 받으시기에 합당하신 하나님의 구원의 지혜이다.” 사도 바울은 로마서를 마치면서 로마서를 쓸 수밖에 없었던 하나님의 지혜를 찬양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바울이 로마서를 마치면서 하나님을 찬양하는 것처럼 우리의 삶에서 하나님을 찬양하는 자가 되기를 소원합니다. 하나님을 찬양하기 위하여 우리는 받은 하나님의 은혜를 계수해 보아야 합니다. 가장 소중한 은혜는 그리스도의 복음입니다. 구속의 은혜가 우리를 한 가족으로 만들었습니다. 우리는 주 안에서 한 형제, 자매가 되어 서로 사랑함으로 하나님의 은혜를 이 땅에 선포하는 영광의 공동체라는 사실을 기억해야 합니다. 오늘 하루도 삶 속에서 그리스도의 증인 되어 기쁨을 선포하는 여러분들이 되시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