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로마서

로마서 16장 1-16절 (마지막 인사말)

 

 

로마서 16장 1-16절

16:1내가 겐그레아 교회의 일꾼으로 있는 우리 자매 뵈뵈를 너희에게 추천하노니 2너희는 주 안에서 성도들의 합당한 예절로 그를 영접하고 무엇이든지 그에게 소용되는 바를 도와줄지니 이는 그가 여러 사람과 나의 보호자가 되었음이라 3너희는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나의 동역자들인 브리스가와 아굴라에게 문안하라 4그들은 내 목숨을 위하여 자기들의 목까지도 내놓았나니 나뿐 아니라 이방인의 모든 교회도 그들에게 감사하느니라 5또 저의 집에 있는 교회에도 문안하라 내가 사랑하는 에배네도에게 문안하라 그는 아시아에서 그리스도께 처음 맺은 열매니라 6너희를 위하여 많이 수고한 마리아에게 문안하라 7내 친척이요 나와 함께 갇혔던 안드로니고와 유니아에게 문안하라 그들은 사도들에게 존중히 여겨지고 또한 나보다 먼저 그리스도 안에 있는 자라 8또 주안에서 내 사랑하는 암블리아에게 문안하라 9그리스도 안에서 우리의 동역자인 우르바노와 나의 사랑하는 스다구에게 문안하라 10그리스도 안에서 인정함을 받은 아벨레에게 문안하라 아리스도불로의 권속에게 문안하라 11내 친척 헤로디온에게 문안하라 나깃수의 가족 중 주 안에 있는 자들에게 문안하라 12주 안에서 수고한 드루배나와 드루보사에게 문안하라 주 안에서 많이 수고하고 사랑하는 버시에게 문안하라 13주 안에서 택하심을 입은 루포와 그의 어머니에게 문안하라 그의 어머니는 곧 내 어머니니라 14아순그리도와 블레곤과 허메와 바드로바와 허마와 및 그들과 함께 있는 형제들에게 문안하라 15빌롤로고와 율리아와 또 네레오와 그의 자매와 올름바와 그들과 함께 있는 모든 성도에게 문안하라 16너희가 거룩하게 입맞춤으로 서로 문안하라 그리스도의 모든 교회가 다 너희에게 문안하느니라

 

오늘 본문은 로마서의 마지막 장으로서 마지막 인사말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바울은 로마서를 로마 교회에 전달했던 것으로 알려진 뵈뵈를 그들에게 추천하며 “우리의 자매’라는 표현을 쓰며 그녀와의 긴밀함을 증거합니다. 그리고 문안의 대상으로 거론되는 이름이 모두 24명(이들과 관련된 2명이 더 있다)이며 그들의 좋은 점들을 설명하며, (독특한 형식으로) 교회 공동체가 개인들에게 문안하는 형식을 취합니다. 

 

사도 바울은 브리스가와 아굴라를 동역자라고 부릅니다. 브리스가와 아굴라는 바울의 목숨을 위하여 자신의 목숨을 내놓을 정도로 헌신된 부부였습니다. (우리가 사도행전을 통해서 보았듯이) 이 부부는 에베소 교회와 고린도 교회에서 복음을 사역에 참여함으로써 바울의 사역에 아주 중요한 동역자의 역할을 했던 자들입니다. 

 

바울이 문안하고 있는 사람들의 이름들과 상황을 보면 로마 교회는 여러 모양으로 다양성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아굴라와 브리스가 그리고 싱게네스는 유대인 그리스도인이었으며, 암프리아, 우르바노, 헤메, 빌롤로고와 율리아등은 그 당시 흔한 노예들의 이름이었습니다. 또한 아리스도불로는 헤롯 대제의 손자이자 그라우디오 황제의 친구였으며, 니깃수는  부유한 세도가였습니다. 또한 9면의 여자의 이름이 나오며 특별히 마리아, 드루배나, 드루보사, 버시를 특별히 ‘많이 수고했다’라고 기록하고 있습니다. 존 스토트는 마지막 인사말을 통해서 로마교회의 다양성이 어떻게 연합되고 있는지를 알 수 있다고 지적합니다. “인종, 계층, 성별의 다양성과 더불어, 로마 교회는 그 차이점을 초월하는 깊은 연합을 맛보고 있었다. 그들이 ‘유대인이나 헬라인이나 종이나 자유자나 남자나 여자 없이 다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하나이기 때문이다. 더구나, 이 인사말 목록은 이러한 하나님의 백성의 근본적 연합에 대한 몇 가지 암시를 담고 있다. 네 번에 걸쳐 바울은 그의 친구들이 ‘그리스도 안에’ 있다고 말하며 (3, 7, 9, 10절), 다섯 번에 걸쳐 ‘주안에’있다고 말한다(8, 11,12절에 두번, 13절). 두 번에 걸쳐 바울은 ‘자매’와 ‘형제’라고 하는 가족 언어를 사용한다. (1, 14절) 게다가 바울은 사람들을 ‘사랑하는’ 혹은 ‘나의 사랑하는’이라고 거리낌 없이 부른다(5,8,9,12절) 바울은 또한 그리스도인의 연합을 강화시키는 두 가지 경험, 즉 동역자가 되는 것(3,9절)과 함께 고난받는 자가 되는 것(4,7절)을 언급한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바울은 로마 교회에게 거룩하게 입맞춤으로 문안하라고 말합니다. 이 모습은 예배 전에 서로 인사하는 것입니다. 지위, 남녀, 노소와 상관없이 예수 그리스도로 교회는 하나 되었기 때문에 입맞춤으로 문안할 것을 요구하는 것입니다. 교회 공동체는 그리스도의 복음으로 우리가 갖고 있는 벽을 허물어 하나 됨을 선포하는 곳입니다. 오늘 하루도 다른 것으로 하나 되는 것이 아니라 그리스도의 복음으로 하나 되는 공동체가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