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로마서

로마서 11장 33-36절 (깊도다 하나님의 지혜와 지식의 풍성함이여)

 

로마서 11장 33-36절

33깊도다 하나님의 지혜와 지식의 풍성함이여, 그의 판단은 헤아리지 못할 것이며 그의 길은 찾지 못할 것이로다 34누가 주의 마음을 알았느냐 누가 그의 모사가 되었느냐 35누가 주께 먼저 드려서 갚으심을 받겠느냐 36이는 만물이 주에게서 나오고 주로 말미암아 주에게로 돌아감이라 그에게 영광이 세세에 있을지어다 아멘

 

사도 바울은 오늘 본문에서 놀라움에 가득 찬 감탄의 말로 하나님의 능력을 표현합니다. “깊도다 하나님의 지혜와 지식의 풍성함이여” 바울은 하나님의 풍성함의 깊이를 경험했기 때문에 감탄사가 나오는 것입니다. 사도 바울은 골로새서 2장 2-3절에서 그리스도 안에 감추어진 비밀을 이렇게 기록하고 있습니다. “이는 그들로 마음에 위안을 받고 사랑 안에서 연합하여 확실한 이해의  모든 풍성함과 하나님의 비밀인 그리스도를 깨닫게 하려 함이니 그 안에는 지혜와 지식의 모든 보화가 감추어져 있느니라” 바울은 다메섹 도상에서 그를 만나주신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하나님의 비밀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즉 하나님의 구원의 계획이 어떻게 십자가에 나타났으며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믿는 자들에게 주어진 하나님의 유업에 부요함을 깨닫게 된 것입니다. 

 

하나님의 은혜로 말미암아 그의 풍성한 지혜와 지식을 알았음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주제넘는 생각을 할 때가 많습니다. 바울은 주제넘는 생각을 하고 있는 자들을 향하여 구약 성경을 인용하면서 이렇게 반문을 합니다. “누가 주의 마음을 알았는냐 누가 그의 모사가 되었느냐”(이사야 40장 13절을 인용합니다.), “누가 주께 먼저 드려서 갚으심을 받겠느냐” (욥기 35장 7절- 41절 11절을 인용합니다.). 피조물인 인간이 도대체 무엇으로 하나님의 모사(조언자, 가르치는 자)가 될 수 있겠습니까? 도저히 값을 능력이 없는 자들이 무엇으로 드려서 하나님을 만족시켜 드릴 수 있겠습니까? 어떤 이들은 인간의 도리를 강조하지만 사실 이런 행동들이 하나님을 모욕하는 일이라는 사실을 기억해야 합니다. 우리가 기억해야 하는 것은 우리의 존재를 온전히 알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우리의 모사가 되시고 우리를 온전케 하시는 분은 오직 하나님이시라는 것입니다. 인간의 죄성은 역할을 바꾸려는 노력입니다. 하나님을 왕의 자리에서 폐위시키고 우리 자신이 왕의 자리에 올라서려는 마음은 죄라고 성경은 말하고 있습니다. 우리가 해야 할 일은 만물을 창조하신 하나님만을 경배하고 의지하는 것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바울이 하나님께 “영광이 그에게 세세에 있으리로다 아멘”이라고 고백하는 것은 그가 하나님을 온전히 알았기 때문입니다. 하나님께서 그의 인생을 책임지고 계시고 하나님의 유업을 선물로 주셨다는 사실을 온전히 알았기 때문에 하나님께 찬양과 영광을 돌릴 수 있는 것입니다. 우리가 온전한 예배를 드리기 위해서는 하나님을 알아야 합니다. 우리가 온전한 섬김을 하려면 하나님을 알아야 합니다. 우리가 온전한 봉사를 하려면 하나님을 알아야 합니다. 하나님의 참된 지식과 올바른 관계성이 우리를 참된 예배와 삶으로 우리를 이끈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합니다. 오늘 하루도 우리가 복음을 부끄러워하지 아니하는 것은 우리를 구원해 주시는 하나님의 능력이라는 사실을 고백하는 여러분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그래서 우리의 삶 속에서 하나님의 사랑과 긍휼하심이 드러남으로 우리의 삶이 하나님에 대한 감탄사로 표현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