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로마서

로마서 12장 14-21절 (박해하는 자를 축복하라)

 

로마서 12장 14-21절

14너희를 박해하는 자를 축복하라 축복하고 저주하지 말라 15즐거워하는 자들과 함께 즐거워하고 우는 자들과 함께 울라 16서로 마음을 같이하며 높은 데 마음을 두지 말고 도리어 낮은 데 처하며 스스로 지혜 있는 체하지 말라 17아무에게도 악을 악으로 갚지 말고 모든 사람 앞에서 선한 일을 도모하라 18할 수 있거든 너희로서는 모든 사람과 더불어 화목하라 19내 사랑하는 자들아 너희가 친히 원수를 갚지 말고 하나님의 진노하심에 맡기라 기록되었으되 원수 갚는 것이 내게 있으니 내가 갚으리라고 주께서 말씀하시니라 20네 원수가 주리거든 먹이고 목마르거든 마시게 하라 그리함으로 네가 숯불을 그 머리에 쌓아 놓으리라 21악에게 지지 말고 선으로 악을 이기라

 

사도 바울은 디모데후서 3장 12절에서 그리스도인들은 분명히 핍박을 받게 될 것이라고 강조합니다. “무릇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경건하게 살고자 하는 자는 핍박을 받으리라” 세상은 참된 그리스도인을 핍박합니다. 그래서 오늘 본문은 그리스도로 인하여 핍박받고 있는 성도들이 어떤 태도와 대응을 해야 하는지를 권면하고 있습니다. 14절에서 박해하는 자를 축복하라는 것은 인간의 본성에 비추어 봤을 때에 자연스러운 것이 아닙니다. 그러나 복음을 누리는 자들은 세상의 본성에 역행하는 자들입니다. 그래서 우리를 박해하는 자들을 저주하지 않고 축복하는 것입니다. 악을 악으로 갚지 않고 선한 일을 도모하는 것입니다. 원수를 갚지 않고 모든 심판을 하나님께 맡기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그리스도인들은 악에게 지지 않고 선으로 악을 이겨야 하기 때문입니다. 

 

오늘 본문은 성도들에게 즐거워하는 자들과 함게 즐거워하고 우는 자들과 함께 울라고 권면합니다. 더 나아가서 모든 사람과 더불어 화목할 것을 권면합니다. 왜냐하면 그리스도인들은 세상을 향하여 하나님의 은혜와 긍휼이 전달되는 책임을 맡고 있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상대방을 위해서 희생하는 것인데 상대방은 감사하거나 미안한 마음을 가지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우리를 더 핍박하고 악으로 행할 때가 있습니다. 그럴 때 우리는 분노하며 복수의 칼을 뽑고 싶어 합니다. 우리는 이런 행위를 거룩한 분노라고 생각하며 우리를 정당화시켜 버립니다. 심지어 상대방이 회개할까 걱정하게 되는 우리의 연약한 모습을 발견하게 됩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우리가 해야 할 것은 선으로 악을 이기는 것입니다. 우리는 원수를 갚기 위하여 노력하는 것이 아니라 그리스도의 사랑을 전하는 자가 되어야 합니다. 왜냐하면 예수님께서 아버지의 사랑을 우리에게 보여 주셨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요한복음 17장 2-23절에 기록된 예수님의 기도 내용을 기억해야 합니다. “내가 비옵는 것은 이 사람들만 위함이 아니요 또 그들의 말로 말미암아 나를 믿는 사람들도 위함이니 아버지여, 아버지께서 내 안에, 내가 아버지 안에 있는 것 같이 그들도 다 하나가 되어 우리 안에 있게 하사 세상으로 아버지께서 나를 보내신 것을 믿게 하옵소서 내게 주신 영광을 내가 그들에게 주었사오니 이는 우리가 하나가 된 것 같이 그들도 하나가 되게 하려 함이니이다 곧 내가 그들 안에 있고 아버지께서 내 안에 계시어 그들로 온전함을 이루어 하나가 되게 하려 함은 아버지께서 나를 보내신 것과 또 나를 사랑하심 같이 그들도 사랑하신 것을 세상으로 알게 하려 함이로소이다” 그렇습니다. 우리가 그리스도로 인하여 하나님과 하나 된 것처럼 예수를 알지 못하는 자들이 하나님과 하나 되기 위하여 우리들은 선으로 악을 이겨야 합니다. 오늘 하루도 스스로 지혜 있는 체하지 말고 오히려 우리를 겸손하게 하여 하나님의 복음을 전하는 자가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