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이사야

이사야 23장 1-18절 (두로에 관한 경고)

 

이사야 23장 1-18절

23:1두로에 관한 경고라 다시스의 배들아 너희는 슬피 부르짖을지어다 두로가 황무하여 집이 없고 들어갈 곳도 없음이요 이 소식이 깃딤 땅에서부터 그들에게 전파되었음이라 2바다에 왕래하는 시돈 상인들로 말미암아 부요하게 된 너희 해변 주민들아 잠잠하라 3시홀의 곡식 곧 나일의 추수를 큰 물로 수송하여 들였으니 열국의 시장이 되었도다 4시돈이여 너는 부끄러워할지어다 대저 바다 곧 바다의 요새가 말하기를 나는 산고를 겪지 못하였으며 출산하지 못하였으며 청년들을 양육하지도 못하였으며 처녀들을 생육하지도 못하였다 하였음이라 5그 소식이 애굽에 이르면 그들이 두로의 소식으로 말미암아 고통 받으리로다 6너희는 다시스로 건너갈지어다 해변 주민아 너희는 슬피 부르짖을지어다 7이것이 옛날에 건설된 너희 희락의 성 곧 그 백성이 자기 발로 먼 지방까지 가서 머물던 성읍이냐 8면류관을 씌우던 자요 그 상인들은 고관들이요 그 무역상들은 세상에 존귀한 자들이었던 두로에 대하여 누가 이 일을 정하였느냐 9만군의 여호와께서 그것을 정하신 것이라 모든 누리던 영화를 욕되게 하시며 세상의 모든 교만하던 자가 멸시를 받게 하려 하심이라 10딸 다시스여 나일 같이 너희 땅에 넘칠지어다 너를 속박함이 다시는 없으리라 11여호와께서 바다 위에 그의 손을 펴사 열방을 흔드시며 여호와께서 가나안에 대하여 명령을 내려 그 견고한 성들을 무너뜨리게 하시고 12이르시되 너 학대 받은 처녀 딸 시돈아 네게 다시는 희락이 없으리니 일어나 깃딤으로 건너가라 거기에서도 네가 평안을 얻지 못하리라 하셨느니라 13갈대아 사람의 땅을 보라 그 백성이 없어졌나니 곧 앗수르 사람이 그 곳을 들짐승이 사는 곳이 되게 하였으되 그들이 망대를 세우고 궁전을 헐어 황무하게 하였느니라 14다시스의 배들아 너희는 슬피 부르짖으라 너희의 견고한 성이 파괴되었느니라 15그 날부터 두로가 한 왕의 연한 같이 칠십 년 동안 잊어버린 바 되었다가 칠십 년이 찬 후에 두로는 기생의 노래 같이 될 것이라 16잊어버린 바 되었던 너 음녀여 수금을 가지고 성읍에 두루 다니며 기묘한 곡조로 많은 노래를 불러서 너를 다시 기억하게 하라 하였느니라 17칠십 년이 찬 후에 여호와께서 두로를 돌보시리니 그가 다시 값을 받고 지면에 있는 열방과 음란을 행할 것이며 18그 무역한 것과 이익을 거룩히 여호와께 돌리고 간직하거나 쌓아 두지 아니하리니 그 무역한 것이 여호와 앞에 사는 자가 배불리 먹을 양식, 잘 입을 옷감이 되리라

 

오늘 본문은 두로에 관한 경고가 기록되어 있습니다. 원래 두로는 이스라엘과 우호적 관계를 유지했었습니다. 그들은 성전을 건축할 때에 백향목을 제공해 주었습니다. 무역으로 번성했던 두로는 자신들이 쌓은 황금과 보석으로 말미암아 스스로를 세상에 존귀한 자, 상인들의 고관, 면류관을 씌우던 자로 인식했습니다. 오늘 본문에서 “두로에 대하여 누가 이 일을 정하였느냐”라는 질문의 답을 “만군의 여호와께서 그것을 정하신 것이라”라고 답합니다. 두로의 영광은 하나님께서 정하신 것인데 그들은 교만하여 스스로를 자랑했던 것입니다. 잠언 저자의 지혜처럼 “교만은 패망의 선봉이요 거만한 마음은 넘어짐의 앞잡이”인 것입니다. 무역으로 번성했던 두로의 멸망은 그와 더불어 교역했던 모든 나라에 영향을 미쳤습니다. 황금만능주의에 살고 있는 현대 사회에도 금융 위기를 통하여 전 세계가 불안정하고 고통을 받게 되는 것을 목격하게 됩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교만했던 두로가 칠십 년 동안 심판을 받은 후에 한 왕을 통하여 회복하게 됩니다. (여기서 70년은 이스라엘이 바벨론에서 포로 생활을 한 기간과 같습니다.) 두로가 회복하게 된 것은 17절에 기록된 것처럼 하나님께서 두로를 돌보시기 때문입니다. 이제 두로는 그들의 무역한 것과 이익을 하나님께 돌리고 쌓아 두지 아니하고 나누게 된다는 것입니다. 이러한 변화는 성도들이 이 땅을 살아갈 때에 드러나야 합니다. 교만을 버리고 자신만을 위하여 부를 쌓은 것이 아니라 이웃과 나누는 삶이 하나님의 나라를 이 땅에 드러내는 것입니다. 이제 그리스도인은 삶의 의미와 목적이 바뀐 자가 되었습니다. 이제는 자신을 위하여 사는 자가 아니라 그리스도의 은혜와 영광을 나타내기 위하여 사는 것입니다. 오늘 하루도 세상의 것을 벗어 버리고 거룩하신 하나님 앞으로 나아가는 여러분들이 되시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