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사도행전

사도행전 13장 1-12절 (바울의 1차 전도 여행의 시작)

 

사도행전 13장 1-12절 

13:1안디옥 교회에 선지자들과 교사들이 있으니 곧 바나바와 니게르라 하는 시므온과 구레네 사람 루기오와 분봉 왕 헤롯의 젖동생 마나엔과 및 사울이라 2주를 섬겨 금식할 때에 성령이 이르시되 내가 불러 시키는 일을 위하여 바나바와 사울을 따로 세우라 하시니 3이에 금식하며 기도하고 두 사람에게 안수하여 보내니라 4두 사람이 성령의 보내심을 받아 실루기아에 내려가 거기서 배 타고 구브로에 가서 5살라미에 이르러 하나님의 말씀을 유대인의 여러 회당에서 전할새 요한을 수행원으로 두었더라 6온 섬 가운데로 지나서 바보에 이르러 바예수라 하는 유대인 거짓 선지자인 마술사를 만나니 7그가 총독 서기오 바울과 함께 있으니 서기오 바울은 지혜 있는 사람이라 바나바와 사울을 불러 하나님 말씀을 듣고자 하더라 8이 마술사 엘루마는 (이 이름을 번역하면 마술사라) 그들을 대적하여 총독으로 믿지 못하게 힘쓰니 9바울이라고 하는 사울이 성령이 충만하여 그를 주목하고 10이르되 모든 거짓과 악행이 가득한 자요 마귀의 자식이요 모든 의의 원수여 주의 바른 길을 굽게 하기를 그치지 아니하겠느냐 11보라 이제 주의 손이 네 위에 있으니 네가 맹인이 되어 얼마 동안 해를 보지 못하리라 하니 즉시 안개와 어둠이 그를 덮어 인도할 사람을 두루 구하는지라 12이에 총독이 그렇게 된 것을 보고 믿으며 주의 가르치심을 놀랍게 여기니라 

 

오늘 본문은 안디옥 교회가 바나바와 사울을 이방인의 선교사로 세우는 역사적 장면과 바울의 1차 전도 여행의 시작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교회의 중심이 예루살렘에서 이방인 선교를 위하여 안디옥으로 옮겼습니다. (그 당시 로마 제국의 5대 도시는 로마, 알렉산드리아, 안디옥, 에베소, 고린도입니다.) 이렇게 변화되는 것은 사람의 계획이 아니라 성령 하나님의 인도하심이라는 것을 기억해야 합니다. 사도행전에서 지속적으로 강조하는 것은 복음의 확장이 믿는 자들의 열심히 아니라 성령 하나님의 인도하심의 반응의 한 것입니다. 스데반의 순교로 인하여 믿는 자들을 흩으시고, 빌립을 이끌어 에디오피아 내시에게 복음을 증거하고(8장), 이방인의 선교에 중심에 서게 될 사울을 개종시키시며(9장), 성령의 계획하심으로 이방인 고넬료에게 성령이 임하시고(10장), 예루살렘 교회가 이방인에 대한 선교를 인정하며, 안디옥 교회가 세워집니다(11장). 

 

이방인 선교를 위해 안디옥 교회로부터 파송을 받은 바나바와 사울의 첫 번째 전도 지역은 구르보하는 섬입니다. 구브로라는 섬은 안디옥에서 남서쪽 방향으로 96km 떨어져 있으며 기원전 22년부터 로마 원로원의 통치하에 있으면서 지방 총독의 직접적인 통치를 받는 지역이었습니다. 바나바와 사울은 먼저 유대인의 회당에서 하나님의 말씀을 전하기 시작합니다. 바나바와 사울은 어느 지역을 가든지, 먼저 유대인 회당에 들어가서 복음을 전파했고 결국 그들에게 쫓겨나서 이방인들에게 복음을 전하는 모습을 반복했습니다. 오늘 본문 6-12절에 바나바와 사울은 구브로 섬 살라미에서 남서부에 있는 항구 도시 바보로 이동합니다. 바보라는 항구 도시는 그리스 여신 아프로디데의 웅장한 신전이 있는 곳으로 유명한 곳입니다. 바로 이곳에서 애굽의 마술사들이 모세와 아론을 방해하여 바로 왕으로 하여금 하나님의 말씀을 듣지 못하게 한 것 같이, 유대의 거짓 선지자인 엘루마는 구브로의 총독 서기오가 바나바와 사울이 전하는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을 듣지 못하도록 방해하고 있습니다. 이런 모습을 본 바울은(9절에서 그의 이름이 사울에서 바울로 변하고 있습니다.) 엘루마를 마귀의 자식으로 간주합니다. 그리고 복음을 방해하는 엘루마에게 심판의 말씀을 선언합니다. 이런 바울의 모습은 베드로와 사도들을 통해서 드러났던 예수 그리스도의 모습과 유사하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기적과 병 고침 그리고 귀신을 쫓는 일은 하나님 나라의 선포와 구원을 주시는 사건이었습니다. 이제 바울도 그의 가르침과 능력을 통해서 오직 예수 그리스도만을 증거하게 됩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우리의 삶 속에서 바울처럼 오직 그리스도만을 증거하고 있습니까? 아니면 우리의 능력을 자랑하고 있습니까? 만약에 우리의 능력으로 자신을 자랑하고 있다면 우리도 모르는 사이에 거짓 선지자처럼 복음을 방해하는 자리에 서 있을 수 있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합니다. 바울을 통하여 복음이 전해져서 서기오 총독이 예수를 믿었던 것처럼 우리의 입과 삶의 모습을 통해서 예수 그리스도를 증거할 수 있기를 소원합니다. 복음을 전하는 것은 사도들에게만 주어지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백성들에게 요구되는 것을 기억하시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