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사도행전

사도행전 12장 20-25절 (헤롯 왕의 죽음)

 

사도행전 12장 20-25절

20헤롯이 두로와 시돈 사람들을 대단히 노여워하니 그들의 지방이 왕국에서 나는 양식을 먹는 까닭에 한마음으로 그에게 나아와 왕의 침소 맡은 신하 블라스도를 설득하여 화목하기를 청한지라 21헤롯이 날을 택하여 왕복을 입고 단상에 앉아 백성에게 연설하니 22백성들이 크게 부르되 이것은 신의 소리요 사람의 소리가 아니라 하거늘 23헤롯이 영광을 하나님께로 돌리지 아니하므로 주의 사자가 곧 치니 벌레에게 먹혀 죽으니라 24하나님의 말씀은 흥왕하여 더하더라 25바나바와 사울이 부조하는 일을 마치고 마가라 하는 요한을 데리고 예루살렘에서 돌아오니라

 

오늘 본문은 헤롯 왕의 죽음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복음 확장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았던 헤롯의 죽음을 왜 의도적으로 기록하고 있을까요? 복음서를 통해서 유대의 왕인 헤롯 왕과 만유의 왕이신 예수님을 비교하는 것을 볼 수 있었습니다. 특별히 요한복음에서 헤롯왕을 거짓 목자로 비유하면서 예수님께서 하나님의 백성을 구하실 참 목자 이심을 증거했습니다. 마찬가지로 사도행전 12장을 통해서 하나님의 복음 확장을 막기 위하여 요한의 형제 야고보를 죽이고 베드로를 죽이려고 했던 헤롯의 노력은 멈출 수밖에 없다는 것을 보여 줍니다. 

 

헤롯 왕의 죽음은 두로와 시돈 사람은 아부에 의해서 일어난 일이었습니다. 두로와 시론 사람들은 갈릴리산 옥수수를 공급받기 위해서 그들을 싫어하는 헤롯 왕을 만날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들 앞에서 헤롯 왕은 열변을 토하면서 연설을 했습니다. 그러자 두로와 시론 사람들은 헤롯 왕의 소리를 사람의 소리가 아닌 신의 소리라고 외쳤습니다. 자신들이 필요한 양식을 위한 아부이며 거짓말이었습니다. 그러나 어떤 면에서는 맞는 말일 수 있습니다. 왜냐하면 왕은 하나님의 권위를 대변하는 자이기 때문입니다. 문제는 하나님의 권위를 대변해야 하는 자가 하나님께 마땅히 받아야 할 영광을 가로챘다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영광을 찬탈한 자에게 하나님의 심판이 죽음으로 임했습니다. 헤롯왕의 죽음은 단순히 하나님의 영광을 찬탈한 죽음뿐만이 아니라 하나님 나라의 복음을 막았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복음의 확장이 스데반의 죽음을 통해서 믿는 자를 흩으시게 하시는 하나님의 손길을 보았고 사도들과 교회를 탄압하고 죽이고자 하는 헤롯을 치시는 하나님의 손길을 통해서 인간의 능력으로 확장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인도하심 안에서 이루어지는 것을 알게 됩니다. 누가는 이 일을 한 문장으로 이렇게 표현합니다. “하나님의 말씀은 흥황하여 더하더라” 사도행전 12장의 초반은 교회를 탄압하고 죽이고자 폭군처럼 행동했던 헤롯 왕의 승리처럼 보입니다. 그러나 베드로는 자유롭게 되고 헤롯은 죽게 되며, 하나님의 말씀은 흥왕하는 것으로 12장은 끝납니다. 바로 이것이 교회의 모습입니다. 세상은 교회를 핍박하여 다 죽을 것처럼 보이지만 결국 교회는 승리할 것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세상은 지속적으로 교회를 핍박할 것입니다. 우리가 해야 할 것은 하나님의 영광을 찬탈하는 것이 아닙니다. 하나님께서 하실 일을 우리가 이룬 것처럼 자신을 드러내며 영광을 받으려고 하지 말아야 합니다. 우리가 할 일은 하나님께서 이루시는 일을 바라보는 일입니다. 심지어 내가 용납할 수 없는 자를 통해서, 가장 연약한 지체를 통해서 하나님께서 그의 일을 이루신 다는 사실을 우리는 기억해야 합니다. 오늘 하루도 세상의 도전 속에서 나의 연약함이 드러나지만 하나님께서 약속하신 승리를 믿고 하나님만을 의지하는 저와 여러분이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