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에베소서

에베소서 5장 22-33절 (2_교회를 향한 그리스도의 사랑)

 

 

에베소서 5장 22-33절 (2)

22아내들이여 자기 남편에게 복종하기를 주께 하듯하라 23이는 남편이 아내의 머리 됨이 그리스도께서 교회의 머리 됨과 가음이니 그가 바로 몸의 구주시니라 24그러므로 교회가 그리스도에게 하듯 아내들도 범사에 자기 남편에게 복종할지니라 25남편들아 아내 사랑하기를 그리스도께서 교회를 사랑하시고 그 교회를 위하여 자신을 주심 같이하라 26이는 곧 물로 씻어 말씀으로 깨끗하게 하사 거룩하게 하시고 27자기 앞에 영광스러운 교회로 세우사 티나 주름 잡힌 것이나 이런 것들이 없이 거룩하고 흠이 없게 하려 하심이라 28이와같이 남편들도 자기 아내 사랑하기를 자기 자신과 같이 할지니 자기 아내를 사랑하는 자는 자기를 사랑하는 것이라 29누구든지 언제나 자기 육체를 미워하지 않고 오직 양육하여 보호하기를 그리스도께서 교회에게 함과 같이 하나니 30우리는 그 몸의 지체임이라 31그러므로 사람이 부모을 떠나 그의 아내와 합하여 그 둘이 한 육체가 될지니 32이 비밀이 크도다 나는 그리스도와 교회에 대하여 말하노라 33그러나 너희도 각각 자기의 아내 사랑하기를 자신 같이 하고 아내도 자기 남편을 존경하라

 

한국 남자들은 (예외는 항상 있지만) “사랑한다”라는 말도 표현도 잘하지 못합니다. 그런데 오늘 본문은 남편들에게 아내 사랑하기를 그리스도께서 교회를 사랑하신 것처럼 사랑하라고 권면합니다. 왜냐하면 남편의 사랑은 하나님과 이스라엘 백성들이 맺은 언약에 근거하기 때문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자신이 신랑으로 이 땅에 오심을 강조하셨습니다. 사도 바울은 교회의 신랑으로 오신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을 알기 원합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아가페 사랑은 자신을 내어 주어 신부를 깨끗하게 하며, 거룩하게 하며, 영광스러운 교회로 세우심으로 드러납니다. 하나님이신 예수님께서 우리를 죽기까지 사랑하신 것입니다. 이것이 그리스도의 머리 되심입니다. 즉 남편들은 자신의 힘으로 권위를 세우려 하지 말고, 예수님을 본받아 죽기까지 아내를 사랑함으로, 섬김으로, 세움으로 그녀의 머리가 되는 것입니다.

 

우리가 오해하고 있는 것은 신랑이신 예수님께서 사랑받을만한 신부를 사랑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그렇지 않습니다. 성경은 하나님의 백성들이 지속해서 하나님의 사랑을 거부하며, 정욕에 빠져 다른 남자(신)를 사랑했다고 고소하고 있습니다. 대표적인 예가 호세아서에 기록돼 있습니다. 호세야 선지자는 하나님과 이스라엘의 언약 관계를 비유로서 드러내기 위하여 창녀와 결혼하라는 명령을 받았습니다. 신실하지 못한 신부의 유일한 소망은 신실한 남편이라는 사실을 증명하기 위함입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신실하신 사랑이 그녀를 다시 하나님의 품으로 인도할 것입니다. 호세야 14장 4-7절은 우리에게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새롭게 되는 신부를 미리 예표하고 있습니다.

 

내가 그들의 반역을 고치고 기쁘게 그들을 사랑하리니

나의 진노가 그에게서 떠났음이니라

내가 이스라엘에게 이슬과 같으리니

그가 백합화 같이 피겠고 레바논 백향목 같이 뿌리가 박힐 것이라

그의 가지는 퍼지며 그의 아름다움은 감람나무와 같고

그의 향기는 레바논 백향목 같으리니

그 그늘 아래에 거주하는 자가 돌아올지라

그들은 곡식 같이 풍성할 것이며

포도나무 같이 꽃이 필 것이며

그 향기는 레바론의 포도주 같이 되리라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우리는 사랑받을 수 없는 신부였습니다. 그러나 예수님께서 우리를 위하여 십자가에 달려 죽으심으로 우리의 남편이 되셨습니다. 그의 사랑이 우리를 깨끗하게 하며, 거룩하게 하며, 영광스러운 열매를 맺게 할 것입니다. 그러므로 이런 사랑을 받은 남편들은 아내를 죽기까지 사랑해야 합니다. 오늘 하루도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으로 순종하며 사랑하는 여러분들이 되시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