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에베소서

에베소서 5장 8-14절 (빛의 자녀들처럼 행하라)

 

에베소서 5장 8-14절

8너희가 전에는 어둠이더니 이제는 주 안에서 빛이라 빛의 자녀들처럼 행하라 9빛의 열매는 모든 착함과 의로움과 진실함에 있느니라 10주를 기쁘시게 할 것이 무엇인가 시험하여 보라 11너희는 열매 없는 어둠의 일에 참여하지 말고 도리어 책망하라 12그들이 은밀히 행하는 것들은 말하기도 부끄러운 것들이라 13그러나 책망을 받는 모든 것은 빛으로 말미암아 드러나나니 드러나는 것마다 빛이니라 14그러므로 이르시기를 잠자는 자여 깨어서 죽은 자들 가운데서 일어나라 그리스도께서 너에게 비추이시리라 하셨느니라

 

요한복음 1장 5절을 보면 ‘빛이 어둠에 비취되 어둠이 깨닫지 못하더라’고 말씀하십니다. 우리는 빛이 비취면 볼 수 있고, 좋은 길을 가르쳐 주면 걸어갈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성경은 그렇지 않다고 합니다. 왜냐하면, 우리는 죽은 자이기 때문입니다. 아무런 능력이 없는 자들입니다. 마치 공동묘지에서 큰 횃불을 비추며 “빛을 보십시오.”라고 외치는 것과 같습니다. 절대로 죽은 자들은 빛에 대해 반응할 수 없습니다. 그래서 아무리 혈통이 좋아도, 열심히 해서 노력해도, 기독교에 대한 지적인 동의를 해도 우리의 힘으로 하나님을 영접할 수 없습니다. 먼저 살아나야 빛을 볼 수 있는 자들입니다. 우리가 하나님을 잊어버리고 사는 것이 아니라 처음부터 하나님을 모르고 태어난 자라는 사실을 알아야 합니다. 그래서 로마서 3:10-11에 의인은 없나니 하나도 없다고 증언하고 있습니다.

 

우리가 예수님을 알기 전에는 혼돈과 공허와 흑암이 깊으면 속에 있었던 자였는데 이제 주 안에서 빛의 자녀가 되었다고 고백하는 자가 되었습니다. 이것이 축복입니다. 그리스도가 주시는 생명의 빛을 보았기에 더는 어둠에 참여하지 않고 우리 안에 일어나는 새로운 창조를 경험하게 되는 것입니다. 성도들은 이제 빛의 자녀로서 우리 안에 있는 죄를 폭로함으로 회개의 자리로 나가고 그리스도의 빛으로 말미암아 거룩해지는 것입니다. 예수님을 믿으면 사탄의 유혹을 받지 않는 것이 아니라, 성도는 그리스도의 믿음으로 세상의 유혹을 이겨내는 자들입니다. 우리의 삶 속에서 승리와 실패가 반복되지만, 성령께서는 우리를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로, 그리스도의 빛으로 끌고 가십니다. 그래서 우리 속에서 성령의 열매를 맺는 삶을 경험하게 하십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우리는 빛의 자녀입니다. 빛의 자녀는 주를 기쁘시게 할 것이 무엇인가를 시험해 보는 자입니다. 여기서 시험한다는 말은 분별하다. 승인한다는 뜻입니다. 성도는 삶 속에서 그리스도의 빛을 시험해 보는 자입니다. 즉, 예수 그리스도의 가르침으로 분별하여 거룩함을 이루어 나가는 자요. 우리의 삶 속에서 예수님이 우리의 주님이시라는 것을 확증하는 것입니다. 오늘 하루도 감사와 찬양과 기쁨의 말과 행동으로 그리스도의 빛을 반사하는 빛의 자녀들이 되시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