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요나

요나 1장 4-10절 (제비 뽑기, 이 재앙이 누구로 말미암아 우리에게 임하였나 알아 보자)

 

요나 1장 4-10절

4여호와께서 큰 바람을 바다 위에 내리시매 바다 가운데에 큰 폭풍이 일어나 배가 거의 깨지게 된지라 5사공들이 두려워하여 각각 자기의 신을 부르고 또 배를 가볍게 하려고 그 가운데 물건들을 바다에 던지니라 그러나 요나는 배 밑층에 내려가서 누워 깊이 잠이 든지라 6선장이 그에게 가서 이르되 자는 자여 어찌함이냐 일어나서 네 하나님께 구하라 혹시 하나님이 우리를 생각하사 망하지 아니하게 하시리라 하니라 7그들이 서로 이르되, 자 우리가 제비를 뽑아 이 재앙이 누구로 말미암아 우리에게 임하였나 알아 보자 하고 곧 제비를 뽑으니 제비가 요나에게 뽑힌지라 8무리가 그에게 이르되 청하건대 이 재앙이 누구 때문에 우리에게 임하였는가 말하라 네 생업이 무엇이며 네가 어디서 왔으며 네 나라가 어디며 어느 민족에 속하였느냐 하니 9그가 대답하되 나는 히브리 사람이요 바다와 육지를 지으신 하늘의 하나님 여호와를 경외하는 자로라 하고 10자기가 여호와의 얼굴을 피함인 줄을 그들에게 말하였으므로 무리가 알고 심히 두려워하여 이르되 네가 어찌하여 그렇게 행하였느냐 하니

 

하나님의 얼굴을 피해 다시스로 가는 요나의 모습 속에서 우리의 모습을 찾아볼 수 있습니다. 스스로 무엇이지 옳은지를 판단했던 요나처럼 우리도 하나님의 명령에 순종하기보다는 자기 생각대로 행동할 때가 많습니다. 그런데 하나님께서는 자신의 백성을 그냥 내버려 두지 않으십니다. 4절을 보면 “여호와께서 큰바람을 바다 위에 내리시매”라고 기록하고 있습니다. 하나님의 얼굴을 피해 도망가는 요나를 하나님께서 따라가서 간섭하십니다. 하나님께서 그의 백성을 버리지 않으시고 얼굴을 마주하는 것은 (겉모양이 아무리 환난과 고통의 모습이라도) 은혜입니다. 큰 폭풍 앞에서 사람들은 큰 두려움 속에서 자신의 신들을 부르지만, 그들은 아무런 평화를 누릴 수 없습니다. 왜냐하면 그들이 부르는 신들은 가짜이기 때문입니다. 그들은 큰 폭풍의 재앙이 누구 때문에 일어났는지 알기 위하여 제비뽑기를 합니다. (오해하지 말아야 할 것은 제비뽑기가 능력이 있는 것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오늘 본문 때문에 어떤 일을 할 때마다 하나님의 뜻을 알기 위하여 제비뽑기를 한다면 성경을 잘못 이해하고 적용하는 것입니다)

 

제비를 뽑은 요나는 두려움 속에서 떨고 있는 사람들에게 자신이 하나님의 얼굴을 피하여 배를 탔다는 사실을 고백합니다. 사람들은 “네가 어찌하여 그렇게 행하였느냐"라고 반문합니다. 이 얼마나 황당한 상황입니까! 다른 신을 섬기는 자들의 입을 통하여 하나님께서 이 일을 하셨다고 고백하는 요나의 죄를 고소하고 있는 것입니다. 이러한 이중적인 모습을 우리의 삶 속에서도 발견하게 됩니다. 말로는 하나님을 고백하지만, 세상은 우리의 밑 낯을 보고 “당신이 어떻게 이런 일을 행하느냐"라고 반문한다면 요나서의 이야기는 우리의 이야기가 될 것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하나님의 얼굴을 피하여 살 수 있다고 생각하십니까? 성도는 결코 그렇게 할 수 없습니다. 왜냐하면 우리가 어느 곳으로 가든지 하나님께서는 우리를 찾아오시기 때문입니다. 만약에 우리의 삶 속에서 큰 폭풍이 몰려온다고 이상히 여기지 말아야 합니다. 오히려 하나님께서 찾아오시는 큰 폭풍은 우리에게 은혜가 될 것입니다. 베드로 사도는 베드로전서 4장 12-13절에서 시험의 의미를 이렇게 설명합니다. “사랑하는 자들아 너희를 연단하려고 오는 불 시험을 이상한 일 당하는 것 같이 이상히 여기지 말고 오히려 너희가 그리스도의 고난에 참여하는 것으로 즐거워하라 이는 그의 영광을 나타내실 때에 너희로 즐거워하고 기뻐하게 하려 함이라” 우리는 환난과 시험 속에서도 하나님의 사랑과 긍휼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하나님의 얼굴을 피하는 자가 아니라 하나님의 사랑과 긍휼하심으로 말미암아 담대하게 하나님 앞에 나아가는 여러분들이 되시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