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요나

요나 1장 1-3절 (큰 성읍 니느웨로 가서, 여호와의 얼굴을 피하여 도망가는 요나)

요나 1장, 여호와의 얼굴을 피하여 도망가는 요나

요나 1 1-3

1:1여호와의 말씀이 아밋대의 아들 요나에게 임하니라 이르시되 2너는 일어나 성읍 니느웨로 가서 그것을 향하여 외치라 악독이 앞에 상달되었음이니라 하시니라 3그러나 요나가 여호와의 얼굴을 피하려고 일어나 다시스로 도망하려 하여 욥바로 내려갔더니 마침 다시스로 가는 배를 만난지라 여호와의 얼굴을 피하여 그들과 함께 다시스로 가려고 배삯을 주고 배에 올랐더라 

 

요나 선지자는 여로보암 2세 때에 활동했던 선지자입니다. 성경에서는 악한 왕으로 기록된 여로보암 2세이지만 경제적, 군사적으로 북 이스라엘 왕국의 역사에서 가장 부강한 나라로 만든 왕이었습니다. 아모스와 호세아 선지자는 이스라엘을 향한 심판을 경고했지만, 요나 선지자는 이방 나라인 앗수르에게 그들의 죄악이 크므로 하나님의 심판이 임하여 멸망할 것을 선포했습니다. (요나서를 통하여 이방인들에게 임하는 놀라운 하나님의 은혜를 목격하게 될 것입니다)

 

오늘 본문은 하나님께서 앗수르의 수도인 니느웨 성으로 가서 하나님의 심판을 선포할 것을 요나 선지자에게 명령하는 것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그런데 요나는 반대 방향인 다시스로 도망을 갑니다. 선지자로 부르심을 받은 자가 하나님의 얼굴을 피하여 도망가는 모습은 이해하기 어렵습니다. 아마도 요나는 니느웨가 하나님의 심판을 받기를 원했을 것입니다. 요나는 그들에게 하나님의 심판에 대하여 선포하는 것조차 아무런 의미가 없다고 생각했을 것입니다. 그런데 중요한 것은 요나가 하나님의 명령을 순종하는 선지자가 아니라 스스로 판단하는 자가 되기 위하여 하나님의 얼굴을 피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타락된 세상을 보면서 도저히 하나님을 알지도 찾지도 말아야 할 사람들이 있다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하나님의 심판에 대하여 아무리 외쳐도 그들이 듣지 않기 때문에 차라리 세상에 관심을 끄는 것이 편하게 느껴지기도 합니다. 그러나 우리가 기억해야 하는 것은 이 타락한 세상을 위하여 예수 그리스도께서 오셨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우리에게 세상을 향하여 하나님의 은혜를 선포하라고 명령하셨습니다. 우리가 해야 하는 것은 하나님만을 의지하여 세상을 향하여 예수 그리스도의 증거가 되는 것입니다. 오늘 하루도 세상을 향하여 담대히 “회개하라 천국이 가까이 왔느니라”고 외치는 그리스도의 증인이 되시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