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누가복음

누가복음 8장 22-25절 (주여 우리가 죽겠나이다)

 

누가복음 8장 22-25절

22하루는 제자들과 함께 배에 오르사 그들에게 이르시되 호수 저편으로 건너가자 하시매 이에 떠나 23행선할 때에 예수께서 잠이 드셨더니 마침 광풍이 호수로 내리치매 배에 물이 가득하게 되어 위태한지라 24제자들이 나아와 깨워 이르되 주여 주여 우리가 죽겠나이다 한대 예수께서 잠을 깨사 바람과 물결을 꾸짖으시니 이에 그쳐 잔잔하여지더라 25제자들에게 이르시되 너희 믿음이 어디 있느냐 하시니 그들이 두려워하고 놀랍게 여겨 서로 말하되 그가 누구이기에 바람과 물을 명하매 순종하는가 하더라

 

누가복음 8장은 예수님께서 비유로 말씀하시는 것으로 시작되었습니다. 하나님의 비밀이 허락된 자들에게는 하나님의 말씀이 들려지며, 보였기 때문에 그들은 예수님을 믿고 따르게 됩니다. 누가복음 8장은 비유로 말씀하신 후에 일어난 네 가지의 기적들(바다를 잠잠하게 하시는, 귀신 들린 사람을 고치시는, 아이로의 딸과 혈루증 앓는 여인을 고치시는)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네 가지의 기적들을 보고 하나님 나라의 비밀을 알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 오늘 본문은 큰 풍랑 속에서 죽겠다고 외치는 제자들과 잠을 자고 계신 예수님의 모습이 대조되고 있습니다. 성경과 유대인들의 글을 보면 바다는 악과 어둠의 장소이자 심판을 상징하고 있습니다. (상징적으로) 심판의 풍랑 속에서 오고 가는 대화의 모습에 관심을 가져야 합니다.

 

제자들: 주여 구원하소서 우리가 죽겠나이다

예수님: 어찌하여 무서워하느냐 믿음이 작은 자들아

(예수님께서 바람과 바다를 꾸짖으시니 아주 잔잔하게 되었다)

사람들의 반응: 이이는 어떠한 사람이기에 바람과 바다도 순종하는가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의 적은 믿음을 질책하십니다. 왜냐하면 그들은 예수님을 신뢰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이런 제자들의 모습은 심판 앞에서 우리의 죄 때문에 두려워 떨고 있는 우리와 비슷합니다. 하나님의 은혜로 말미암아 구원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죄를 범하는 우리의 모습을 보면서 늘 불안해하는 우리의 연약한 모습을 연상할 수밖에 없습니다.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어찌하여 무서워하느냐 믿음이 작은 자들아”라고 말씀하신 것처럼, 성령님께서 우리에게 “어찌하여 무서워하느냐 믿음이 작은 자들아”라고 말씀하십니다. 예수님께서 바람과 바다를 꾸짖어 잠잠하게 하신 것처럼, 성령님께서는 예수 그리스도께서 이루신 구원을 증거하시면서 다시 한번 승리하신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주어진 자유를 경험하게 하십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하나님께서 요나에게 니느웨로 가서 심판의 말씀을 선포하라고 명하셨을 때 그는 정 반대 방향으로 가는 배를 탔습니다. 그런데 요나가 탄 배는 풍랑을 만났고, 잠이 들었던 요나는 깨어나서 자신의 문제임을 알고 자신을 바다에 던지라고 요구했습니다. 선원들이 요나를 바다에 던지자 바다는 잠잠해졌습니다. 요나에게 임한 심판은 당연한 것이었습니다. 이와 반대되는 사건이 2천 년 전에 일어났습니다. 죄가 없으신 예수님께서 인간이 받아야 할 심판의 바다로 직접 찾아오신 것입니다. 바다를 꾸짖어 잠잠하게 하신 예수님께서 우리를 위하여 모든 저주를 받으시기 위하여 십자가에 돌아가신 것입니다. 그리고 모든 믿는 자에게 영생과 평안을 주시기 위해 사망의 권세를 이기시고 부활하셨습니다. 세상 사람들은 기적에 대하여 “어떠한 사람이기에 바람과 바다도 순종하는가”라고 고백하지만, 그리스도인들은 부활의 기적을 통해서 “당신은 그리스도시요, 살아계신 하나님의 아들”이심을 고백하는 자들입니다. 오늘 하루도 성령의 증거로 말미암아 주어진 은혜를 풍성히 누리는 여러분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