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레위기

레위기 1장 1-17절 (1) 레위기를 묵상하면서 예배에 대하여 깊게 생각하기를 원합니다.

레위기 1 1-17 (1)

1:1여호와께서 회막에서 모세를 부르시고 그에게 말씀하여 이르시되 2이스라엘 자손에게 말하여 이르라 너희 중에 누구든지 여호와께 예물을 드리려거든 가축 중에서 소나 양으로 예물을 드릴지니라 3 예물이 소의 번제이면 흠이 없는 수컷으로 회막 문에서 여호와 앞에 기쁘게 받으시도록 드릴지니라 4그는 번제물의 머리에 안수할지니 그를 위하여 기쁘게 받으심이 되어 그를 위하여 속죄가 것이라 5그는 여호와 앞에서 수송아지를 잡을 것이요 아론의 자손 제사장들은 피를 가져다가 회막 제단 사방에 뿌릴 것이며 6그는 번제물의 가죽을 벗기고 각을 것이요 7제사장 아론의 자손들은 제단 위에 불을 붙이고 위에 나무를 벌여 놓고  8아론의 자손 제사장들은 각과 머리와 기름을 제단 위의 위에 있는 나무에 벌여 놓을 것이며 9 내장과 정강이를 물로 씻을 것이요 제사장은 전부를 제단 위에서 불살라 번제를 드릴지니 이는 화제라 여호와께 향기로운 냄새니라 10만일 예물이 가축 떼의 양이나 염소의 번제이면 없는 수컷으로 드릴지니 11그가 제단 북쪽 여호와 앞에서 그것을 잡을 것이요 아론의 자손 제사장들은 그것의 피를 제단 사방에 뿌릴 것이며 12그는 그것의 각을 뜨고 그것의 머리와 그것의 기름을 베어낼 것이요 제사장은 그것을 제단 위의 위에 있는 나무 위에 벌여 놓을 것이며 13 내장과 정강이를 물로 씻을 것이요 제사장은 전부를 가져다가 제단 위에서 불살라 번제를 드릴지니 이는 화제라 여호와께 향기로운 냄새니라 14만일 여호와께 드리는 예물이 새의 번제이면 산비둘기나 집비둘기 새끼로 에물을 드릴 것이요 15제사장은 그것을 제단으로 가져다가 그것의 머리를 비틀어 끊고 제단 위에서 불사르고 피는 제단 곁에 흘릴 것이며 16그것의 모이주머니와 더러운 것은 제거하여 제단 동쪽 버리는 곳에 던지고 17 날개 자리에서 몸을 찢되 아주 찢지 말고 제사장이 그것을 제단 위의 위에 있는 나무 위에서 불살라 번제를 드릴지니 이는 화제라 여호와께 향기로운 냄새니라

 

오늘부터 레위기를 함께 묵상하려고 합니다. 레위기는 모세오경 중에 한 권으로서 제사와 제사장에 관한 내용이 주로 기록되어 있습니다. 그러나 (고든 웨함 교수가 지적하듯이) 레위기를 단순히 제사장의 지침서 정도로 여기는 것은 절대 유익하지 않습니다. 오히려 일반 백성들이 성소에 언제, 무엇을 가지고 나아가야 하는지와 성소에 도착했을 때 제사장이 무엇을 해 줄 것인지를 알려 주고 있다는 것에 관심을 가져야 합니다. 출애굽기에서 언약의 핵심이 성막이 하나님의 명령대로 완성되었습니다. 성막에 거하실 하나님의 임재하심을 출애굽기 29장 43-45절에 이렇게 기록하고 있습니다. “내가 거기서 이스라엘 자손을 만나리니 내 영광으로 말미암아 회막이 거룩하게 될지라 내가 그 회막과 제단을 거룩하게 하며 아론과 그의 아들들도 거룩하게 하여 내게 제사장 직분을 행하게 하며 내가 이스라엘 자손 중에 거하며 그들의 하나님이 되리니” 그러므로 레위기에 기록된 제사와 법을 통해서 하나님의 백성으로 부르심을 받는다는 것이 무엇인지를 가르쳐줍니다.
레위기 1-3장은 세 종류의 제사들(번제, 소제, 화목제)을 설명하고 있습니다. 오늘 본문 1-2절은 서론으로서 하나님께서 모세를 부르셔서 제사에 관하여 말씀하십니다. 제사는 구약 예배의 핵심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레위기를 묵상하면서 예배에 대하여 깊게 생각하기를 원합니다. 다윗은 하나님 앞에 나아가는 예배를 시편 4편에서 이렇게 찬양했습니다. 

 

----------- 시편 4편-------

 내 의의 하나님이여 내가 부를 때에 응답하소서 곤란 중에 나를 너그럽게 하셨사오니 

 내게 은혜를 베푸사 나의 기도를 들으소서
 인생들아 어느 때까지 나의 영광을 바꾸어 욕되게 하며 헛된 일을 좋아하고 거짓을 구하려는가(셀라)
 여호와께서 자기를 위하여 경건한 자를 택하신 줄 너희가 알지어다 내가 그를 부를 때에 여호와께서 들으시리로다
 너희는 떨며 범죄하지 말지어다 자리에 누워 심중에 말하고 잠잠할지어다(셀라)
 의의 제사를 드리고 여호와를 의지할지어다
 여러 사람의 말이 우리에게 선을 보일 자 누구뇨 하오니 여호와여 주의 얼굴을 들어 우리에게 비추소서
 주께서 내 마음에 두신 기쁨은 그들의 곡식과 새 포도주가 풍성할 때보다 더 하나이다
 내가 평안히 눕고 자기도 하리니 나를 안전히 살게 하시는 이는 오직 여호와이시니이다 

---------------------------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다윗의 찬양이 우리의 찬양이 되는 하루가 되기를 소원합니다.  하나님의 계명을 지키고 거룩한 삶을 사는 것을 세상의 어떠한 기쁨보다 크다고 고백합니다. 오늘 하루도 예배를 통하여 하나님을 만나는 기쁨이 이 세상의 어떤 기쁨보다 우월하는 것을 고백하며 풍성히 누리는 여러분들이 되시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

 

 

시편 4편 말씀 묵상

https://redlongstone.com/2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