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예레미야애가

예레미야애가 1장 1-11절 (슬프다 이 성이여_나는 비천하오니 여호와여 나를 돌보시옵소서)

예레미야애가, 슬프다 이 성이여, 나는 비천하오니 여호와여 나를 돌보시옵소서, redlongstone

예레미야애가 1장 1-11절 

1:1슬프다 이 성이여 전에는 사람들이 많더니 이제는 어찌 그리 적막하게 앉았는고 전에는 열국 중에 크던 자가 이제는 과부 같이 되었고 전에는 열방 중에 공주였던 자가 이제는 강제 노동을 하는 자가 되었도다 2밤에는 슬퍼 우니 눈물이 빰에 흐름이여 사랑하던 자들 중에 그에게 위로하는 자가 없고 친구들도 다 배반하여 원수들이 되었도다 3유다는 환난과 많은 고난 가운데에 사로잡혀 갔도다 그가 열국 가운데에 거주하면서 쉴 곳을 얻지 못함이여 그를 핍박하는 모든 자들이 궁지에서 그를 뒤따라 잡았도다 4시온의 도로들이 슬퍼함이여 절기를 지키려 나아가는 사람이 없음이로다 모든 성문들이 적막하며 제사장들이 탄식하며 처녀들이 근심하며 시온도 곤고를 받았도다 5그의 대적들이 머리가 되고 그의 원수들이 형통함은 그의 죄가 많으므로 여호와께서 그를 곤고하게 하셨음이라 어린 자녀들이 대적에게 사로잡혔도다 6딸 시온의 모든 영광이 떠나감이여 그의 지도자들은 꼴을 찾지 못한 사슴들처럼 뒤쫓는 자 앞에서 힘없이 달아났도다 7예루살렘의 환난과 유리하는 고통을 당하는 날에 옛날의 모든 즐거움을 기억하였음이여 그의 백성이 대적의 손에 넘어졌으나 그를 돕는 자가 없었고 대적들은 그의 멸망을 비웃는도다 8예루살렘이 크게 범죄함으로 조소거리가 되었으니 전에 그에게 영광을 돌리던 모든 사람이 그의 벗었음을 보고 업신여김이여 그는 탄식하며 물러가는도다 9그의 더러운 것이 그의 옷깃에 묻어 있으나 그의 나중을 생각하지 아니함이여 그러므로 놀랍도록 낮아져도 그를 위로할 자가 없도다 여호와여 원수가 스스로 큰 체하오니 나의 환난을 감찰하소서 10대적이 손을 펴서 그의 모든 보물들을 빼앗았나이다 주께서 이미 이방인들을 막아 주의 성회에 들어오지 못하도록 명령하신 그 성소에 그들이 들어간 것을 예루살렘이 보았나이다 11그 모든 백성이 생명을 이으려고 보물로 먹을 것들을 바꾸었더니 지금도 탄식하며 양식을 구하나이다 나는 비천하오니 여호와여 나를 돌보시옵소서

 

예레미야애가는 주전 586년에 예루살렘의 멸망을 경험하고 쓴 다섯 편의 애가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예레미야 선지자의 예언과 경고처럼 하나님의 공의와 진노가 바벨론을 통하여 남 유다의 멸망으로 드러났습니다. 다섯 편의 애가는 폐허가 된 예루살렘 성전과 이스라엘 백성들의 참담한 현실을 바라보면서 쓴 슬픈 노래입니다. (예레미야 애가는 다섯 편에 맞게 다섯 장으로 기록되어 있습니다) 첫 번째 애가(1장)의 주제는 여호와는 의로우시다는 것입니다. 예루살렘 성전이 파괴되고 많은 사람이 포로로 잡혀갔고, 남은 자들의 삶은 황폐해졌지만, 여호와는 의로우시다는 것을 고백하는 애가입니다.

오늘 본문은 하나님의 영광이 떠난 후의 비참한 모습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이스라엘 성은 폐허가 되었고, 공주와 같았던 이스라엘이 이제는 과부처럼 처량한 신세가 되었습니다. 하나님의 영광이 떠난 성전은 바빌론에 짓밟혀 파괴되었고 제사장도 절기도 필요 없게 되었습니다. 이제 예루살렘 성은 하나님의 영광을 찾아볼 수 없게 되었고 오직 원수들의 비웃음거리가 되어 버렸습니다. 모든 백성이 보물로 먹을 것을 바꾸려고 하는 최악의 상황에서 신실한 자들은 여호와의 도움을 구할 수밖에 없습니다. 왜냐하면 이 심판과 진노가 하나님의 공의로부터 오기 때문입니다. 시온의 영광이 떠난 이유를 예레미야 선지자의 입을 통해서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내게 배역한 이스라엘이 간음을 하였으므로 내가 그를 내쫓고 그에게 이혼서까지 주었으되 그의 반역한 자매 유다가 두려워하지 아니하고 자기도 가서 행음함을 내가 보았노라 그가 돌과 나무와 더불어 행음함을 가볍게 여기고 행음하여 이 땅을 더럽혔거늘 이 모든 일이 있어도 그의 반역한 자매 유다가 진심으로 내게 돌아오지 아니하고 거짓으로 할 뿐이니라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이스라엘의 멸망을 보고도 회개하지 않고 우상 숭배를 했던 유다는 하나님의 심판을 피할 수 없었습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마지막  때를 살아가는 성도들은 깨어 있어서 하나님의 경고 말씀에 들어야 합니다. 남 유다가 멸망할 때에 많은 선지자가 하나님의 복이 있을 것이라고 예언했습니다. 그들은 세상의 평화를 예언했지만 우상 숭배를 선동했던 것입니다. 그들은 거짓 선지자이며 자신의 배를 위하여 하나님의 심판을 선포하지 않았습니다. 이와 달리 예레미야 선지자는 단호하게 유다의 멸망을 예언했습니다. 예레미야 선지자는 온갖 핍박과 저주를 받으면서 이스라엘 백성들 지탱했던 다윗의 언약과 성전을 우상으로 만들어 버린 죄악을 고소했습니다. 예레미야 선지자가 경고했던 하나님의 심판이 임했을 때의 예레미야 선지자의 심정은 어떠했을까요? 예레미야 선지자는 그가 경고했던 심판과 진노 속에서 여호와는 의로우시다는 것을 고백하면서 이스라엘 백성들을 위하여 “여호와여 나를 돌보시옵소서”라고 외치는 것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예레미야의 탄식에 응답으로 예수 그리스도를 보내 주셨습니다. 하나님의 공의를 만족시키시며 우리의 죗값을 치루시기 위하여 예수님께서 이 땅에 오셔서 우리가 받을 진노를 십자가에서 감당하셨습니다. 그리고 나사로의 죽음 앞에서 우셨던 예수님께서 사망을 이기시고 부활하셔서 우리의 부활의 첫 열매가 되셨습니다. 여호와의 돌보심이 그리스도의 삶 속에서 드러났습니다. 그러므로 우리의 삶 속에서도 그리스도의 삶이 드러나길 소원합니다. 신랑 예수님을 기다리는 순전한 신부로서 오직 하나님만을 섬기는 여러분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