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출애굽기

출애굽기 20장 18-26절

출애굽기 20장 18-26절

18뭇 백성이 우레와 번개와 나팔 소리와 산의 연기를 본지라 그들이 볼 때에 떨며 멀리 서서 19모세에게 이르되 당신이 우리에게 말씀하소서 우리가 들으리이다 하나님이 우리에게 말씀하시지 말게 하소서 우리가 죽을까 하나이다 20모세가 백성에게 이르되 두려워하지 말라 하나님이 임하심은 너희를 시험하고 너희로 경외하여 범죄하지 않게 하려 하심이니라 21백성은 멀리 서 있고 모세는 하나님이 계신 흑암으로 가까이 가니라 22여호와께서 모세에게 이르시되 너는 이스라엘 자손에게 이같이 이르라 내가 하늘로부터 너희에게 말하는 것을 너희 스스로 보았으니 23너희는 나를 비겨서 은으로나 금으로나 너희를 위하여 신상을 만들지 말고 24내게 토단을 쌓고 그 위에 네 양과 소로 네 번제와 화목제를 드리라 내가 내 이름을 기념하게 하는 모든 곳에서 네게 임하여 복을 주리라 25네가 내게 돌로 제단을 쌓거든 다듬은 돌로 쌓지 말라 내가 정으로 그것을 쪼면 부정하게 함이니라 26너는 층계로 내 제단에 오르지 말라 네 하체가 그 위에서 드러날까 함이니라

 

이스라엘 백성들은 하나님의 임재하심으로 말미암아 두려워 떨면서 하나님께서 직접 그들에게 말씀하지 마시고 모세를 통해서 말씀하시길 간청합니다. 그들은 하나님의 거룩 앞에서 “우리가 죽을까 하나이다”라고 고백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과연 우리는 하나님의 임재를 경험하고 있습니까? 예수 그리스도의 새 언약으로 말미암아 성도 된 우리들은 “우리가 죽을까 하나이다”라고 고백하는 자들이 아니라 양자의 영을 받아 하나님을 아바 아버지라 부르는 자가 되었습니다. 이것이 은혜입니다. 이것이 복된 소식입니다. 

 

하나님께서는 모세를 통하여 은이나 금으로 하나님의 형상을 신상으로 만들지 말라고 명령하십니다. 십계명의 두 번째 계명을 다시 한번 강조하고 계십니다. 왜냐하면 인간은 본성적으로 우상을 만들길 좋아하기 때문입니다. (출애굽기 32장에서 모세를 기다리던 이스라엘 백성들이 금송아지를 만들어 애굽에서 구원한 하나님이라고 말하며 경배하는 사건을 목격하게 될 것입니다.) 두번째로 하나님께서는 토단(자연석과 진흙으로 쌓은 단)을 쌓고 그 위에 양과 소로 번제와 화목제를 드리라고 명령하십니다. 유월절에 어린양을 드린 후에 처음으로 소와 양으로 번제와 화목제를 드리라고 명하시는 것입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이 하나님 앞에 가기 위해서는 번제물이 필요했습니다. 이는 세상 죄를 지고 가는 어린양이신 예수 그리스도의 필요성을 보여주며 그리스도의 사역을 예표 합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하나님의 이름을 기념하게 하는 모든 곳에 하나님께서 임하시고 복을 주신다고 약속하셨습니다. 구약에서는 우리의 죄를 감당할 소나 양을 가지고 성전으로 가서 하나님을 만났습니다. 그러나 이제는 예수 그리스도가 우리의 화목 제물이 되셔서 언제 어디서나 하나님과 만날 수 있는 하나님의 자녀가 되었습니다. 그러므로 그리스도인들은 하나님을 아바 아버지라고 부르는 특권을 이 땅에서 풍성하게 누려야 합니다. 오늘 하루도 우리의 삶이 살아 있는 예배가 되길 소원합니다.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항상 기뻐하고, 쉬지 말고 기도하고, 범사에 감사하는 여러분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

'매일 묵상 > 출애굽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출애굽기 21장 12-36절  (0) 2020.11.15
출애굽기 21장 1-11절  (0) 2020.11.14
출애굽기 20장 18-26절  (0) 2020.11.13
출애굽기 20장 1-15절  (0) 2020.11.12
출애굽기 19장 16-25절  (0) 2020.11.10
출애굽기 19장 7-15절  (0) 2020.11.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