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빌립보서

빌립보서 1장 1-11절(1) 그리스도 예수의 종 바울과 디모데

빌립보서 1 1-11 (1)

1:1그리스도 예수의 바울과 디모데는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빌립보에 사는 모든 성도와 또한 감독들과 집사들에게 편지하노니 2하나님 우리 아버지와 예수 그리스도로부터 은혜와 평강이 너희에게 있을지어다 3내가 너희를 생각할 때마다 나의 하나님께 감사하며 4간구할 때마다 너희 무리를 위하여 기쁨으로 항상 간구함은 5너희가 첫날부터 이제까지 복음을 위한 일에 참여하고 있기 때문이라 6너희 안에 시작하신 이가 그리스도 예수의 날까지 이루실 줄을 우리는 확신하노라 7내가 너희 무리를 위하여 이와 같이 생각하는 것이 마땅하니 이는 너희가 마음에 있음이며 나의 매임과 복음을 변명함과 확정함에 너희가 나와 함께 은혜에 참여한 자가 됨이라 8내가 예수 그리스도의 심장으로 너희 무리를 얼마나 사모하는지 하나님이 증인이시니라 9내가 기도하노라 너희 사랑을 지식과 모든 총명으로 점점 풍성하게 하사 10너희로 지극히 선한 것을 분별하며 진실하여 허물 없이 그리스도의 날까지 이르고 11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의의 열매가 가득하여 하나님의 영광과 찬송이 되기를 원하노라 

 

빌립보서는 사도 바울이 빌립보 교회에 보낸 기쁨의 편지입니다. 그런데 이상한 것은 바울이 처한 상황입니다. 그는 로마의 감옥에서 편지를 썼던 것입니다. 감옥에 갇힌 자가 성도들에게 기뻐하라고 권면할 수 있는 능력은 어디서 나오는 것일까요? 서신서(편지)의 인사말(1-2절)을 보면 알 수 있습니다. 사도 바울이 감옥에서도 기뻐할 수 있었던 이유는 그가 하나님과 예수님으로부터 오는 은혜와 평강을 소유하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참된 기쁨의 원천은 오직 하나님으로부터 온다는 사실을 알아야 합니다. 


빌립보 교회는 사도 바울이 2차 전도 여행에서 루디아를 만나 세운 교회입니다. 그는 자신이 세운 교회를 향하여 자신을 종이라고 고백합니다. 로마 시대의 종이란 인격이 없는 존재였습니다. 자기 생각이나 의지와 상관없이 주인이 원하는 것을 순종하며 행해야 합니다. 우리는 바울이 자신을 종이라고 표현하면 바울의 겸손함에만 관심을 둡니다. 그러나 우리가 더 관심을 가져야 할 부분은 누구의 종이라고 고백하느냐에 있습니다. 사도 바울은 자신을 그리스도 예수의 종이라고 고백합니다. 왜냐하면 주인이신 예수님께서 그의 몸값을 지불하셨기 때문입니다. 그는 다메섹 도상에서 부활하신 예수님을 만난 후에 자신의 모든 것을 배설물로 여기고 오직 주인이신 예수 그리스도만을 순종함으로 참된 기쁨을 누릴 수 있었습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성도’라고 칭함을 받는 것은 우리의 능력과 헌신에 있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새로운 관계 속으로 들어갔기 때문입니다. 이제는 세상에 속한 자가 아니라 그리스도 안에 있는 자가 되었기 때문입니다. 요한은 새로운 관계를 요한복음 15장 5절에서 이렇게 표현합니다. “나는 포도나무요 너희는 가지라 그가 내 안에, 내가 그 안에 거하면 사람이 열매를 많이 맺나니 나를 떠나서는 너희가  아무 것도 할 수 없음이라” 우리가 성도로 불리고 성도의 열매를 맺는 이유는 우리가 포도나무이신 예수 그리스도에게 접붙여 있는 가지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하나님과 예수님으로부터 오는 은혜와 평강을 풍성히 누리는 자가 된 것입니다. 오늘 하루도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은혜와 화평을 누리며 참된 기쁨을 경험하는 여러분들이 되시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