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출애굽기

출애굽기 12장 29-51절

출애굽기 12장 29-51절

29밤중에 여호와께서 애굽 땅에서 모든 처음 난 것 곧 왕위에 앉은 바로의 장자로부터 옥에 갇힌 사람의 장자까지와 가축의 처음 난 것을 다 치시매 30그 밤에 바로와 그 모든 신하와 모든 애굽 사람이 일어나고 애굽에 큰 부르짖음이 있었으니 이는 그 나라에 죽임을 당하지 아니한 집이 하나도 없었음이었더라 31밤에 바로가 모세와 아론을 불러서 이르되 너희와 이스라엘 자손은 일어나 내 백성 가운데에서 떠나 너희의 말대로 가서 여호와를 섬기며 32너희가 말한 대로 너희 양과 너희 소도 몰아가고 나를 위하여 축복하라 하며 33애굽 사람들은 말하기를 우리가 다 죽은 자가 되도다 하고 그 백성을 재촉하여 그 땅에서 속히 내보내려 하므로 34그 백성이 발교되지 못한 반죽 담은 그릇을 옷에 싸서 어깨에 메니라 35이스라엘 자손이 모세의 말대로 하여 애굽 사람에게 은금 패물과 의복을 구하매 36여호와께서 애굽 사람들에게 이스라엘 백성에게 은혜를 입히게 하사 그들이 구하는 대로 주게 하시므로 그들이 애굽 사람의 물품을 취하였더라 37이스라엘 자손이 라암셋을 떠나서 숙곳에 이르니 유아 외에 보행하는 장정이 육십만 가랑이요 38수많은 잡족과 양과 소와 심히 많은 가축이 그들과 함께 하였으며 39그들이 애굽으로부터 가지고 나온 발교되지 못한 반죽으로 무교병을 구웠으니 이는 그들이 애굽에서 쫓겨나므로 지체할 수 없었음이며 아무 양식도 준비하지 못하였음이었더라 40이스라엘 자손이 애굽에 거주한 지 사백삼십 년이라 41사백삼십 년이 끝나는 그 날에 여호와의 군대가 다 애굽 땅에서 나왔은즉 42이 밤은 그들을 애굽 땅에서 인도하여 내심으로 말미암아 여호와 앞에 지킬 것이니 이는 여호와의 밤이라 이스라엘 자손이 다 대대로 지킬 것이니라 43여호와께서 모세와 아론에게 이르시되 유월절 규례는 이러하니라 이방 사람은 먹지 못할 것이나 44각 사람이 돈으로 산 종은 할례를 받은 후에 먹을 것이며 45거류인과 타국 품꾼은 먹지 못하리라 46한 집에서 먹되 그 고기를 조금도 집 밖으로 내지 말고 뼈도 꺾지 말지며 47이스라엘 회중이 다 이것을 지킬지니라 48너희와 함께 거류하는 타국인이 여호와의 유월절을 지키고자 하거든 그 모든 남자는 할례를 받은 후에야 가까이 하여 지킬지니 곧 그는 본토인과 같이 될 것이나 할례 받지 못한 자는 먹지 못할 것이니라 49본토인에게나 너희 중에 거류하는 이방인에게 이 법이 동일하니라 하셨으므로 50온 이스라엘 자손이 이와 같이 행하되 여호와께서 모세와 아론에게 명령하신 대로 행하였으며 51바로 그 날에 여호와께서 이스라엘 자손을 그 무리대로 애굽 땅에서 인도하여 내셨더라

 

유월절 날에 열번 째의 재앙이 애굽 땅에 임하자 바로의 장자로부터 온 애굽의 처음 난 것들은 모두 다 죽게 됩니다. 그러자 바로는 드디어 항복을 하게 됩니다. 바로는 그동안 제시했던 타협안을 더 이상 내밀 힘도 없이 “너희의 말대로” 하라고 합니다. 하나님의 열 번째 재앙 앞에서 정신이 없는 바로와 애굽 사람들을 만나게 됩니다. 그들은 이스라엘 백성들을 재촉하여 떠나길 원합니다. 왜냐하면 만약에 이스라엘 백성들이 떠나지 않는다면 그들이 모두 죽은 자가 될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바로와 애굽 사람들에게 이스라엘 백성들은 전에는 노동력을 제공하는 민족으로 생각했지만 하나님의 재앙을 통해서 두려움의 대상이 되었습니다. 이제 애굽 사람들은 이스라엘 백성들이 요구하는 물품들을 구하는대로 줄 수밖에 없는 존재가 됩니다. 

 

오늘 본문 37절에서 애굽에서 나오는 이스라엘 백성의 장정의 수를 육십만 가량이라고 기록하고 있습니다. 출애굽기 1장 5절에서 애굽으로 들어갔던 야곱의 가족이 칠십명이었다고 기록되어 있습니다. 그렇다면 사백삼십 년 동안에 이스라엘 백성이 칠십 명에서 육십만 명으로 번성한 것입니다. 이것은 창세기 46장 2-3절의 약속이 이루어진 것입니다. “그 밤에 하나님이 이상 중에 이스라엘에게 나타나 이르시되 야곱아 야곱아 하시는지라 야곱이 이르되 내가 여기 있나이다 하매 하나님이 이르시되 나는 하나님이라 네 아버지의 하나님이니 애굽으로 내려가기를 두려워하지 말라 내가 거기서 너로 큰 민족을 이루게 하리라” 브엘세바의 하나님의 약속이 사백삼십 년이 지난 후에 야곱의 자손을 큰 민족을 이루게 하시고 그들을 하나님의 백성이라고 칭하심으로 이루어지는 것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출애굽한 이스라엘 백성들을 “여호와의 군대”(41절)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이 출애굽을 하기 전까지 한 일은 하나님의 재앙을 보고 경험한 것 밖에 없습니다. 열 번째 재앙 때에 한 것은 어린양을 잡고 피를 문지방과 문설주에 뿌리고 고기와 무교병을 먹은 것 밖에 없습니다. 칼을 가지고 싸운 적도 없지만 하나님께서는 그들을 여호와의 군대라고 부르시고 있습니다. 전에는 애굽에서 종노릇 하였는데 하나님의 은혜로 말미암아 하나님의 군대가 된 것입니다. 그리고 이제 그들의 능력과 상관없이 여호와의 군대라 부르시며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경험하게 하십니다. 이제는 여호와를 위하여 싸우는 하나님의 전사가 된 것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아무 공로없이 이스라엘 백성들을 구원하시며 여호와의 군대로 만드신 것처럼 우리도 우리의 공로가 아닌 오직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의 보혈로 의롭게 여김을 당하며 하나님의 자녀 되었다는 사실을 아십니까? 이스라엘 백성들처럼 우리도 여호와의 군대로 부르셨습니다. 이제 우리는 우리를 위하여 죄에 종노릇 하는 사람들이 아니라 하나님의 나라를 위하여 선한 싸움을 싸우는 자가 되었습니다. 우리가 해야 할 일은 우리의 주인 되시는 예수 그리스도를 따라 예수님만 의지하여 선한 싸움을 싸워야 합니다. 오늘 하루도 여호와의 군대로서 성령의 인도하심을 따라 그리스도의 전신갑주를 입고 선한 싸움을 싸우는 여러분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

'매일 묵상 > 출애굽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출애굽기 13장 17-22절  (0) 2020.10.26
출애굽기 13장 1-16절  (0) 2020.10.25
출애굽기 12장 29-51절  (0) 2020.10.24
출애굽기 12장 21-28절  (0) 2020.10.23
출애굽기 12장 15-20절  (0) 2020.10.21
출애굽기 12장 1-14절  (0) 2020.1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