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사무엘상

사무엘상 24장 1-22절

 

사무엘상 24장 1-22절

24:1사울이 블레셋 사람을 쫓다가 돌아오매 어떤 사람이 그에게 말하여 이르되 보소서 다윗이 엔게디 광야에 있더이다 하니 2사울이 온 이스라엘에서 택한 사람 삼천 명을 거느리고 다윗과 그의 사람들을 찾으러 들염소 바위로 갈새 3길 가 양의 우리에 이른즉 굴이 있는지라 사울이 뒤를 보러 들어가니라 다윗과 그의 사람들이 그 굴 깊은 곳에 있더니 4다윗의 사람들이 이르되 보소서 여호와께서 당신에게 이르시기를 내가 원수를 네 손에 넘기리니 네 생각에 좋은 대로 그에게 행하라 하시더니 이것이 그날이니이다 하니 다윗이 일어나서 사울의 겉옷 자락을 가만히 베니라 5그리 한 후에 사울의 옷자락 벰으로 말미암아 다윗의 마음이 찔려 6자기 사람들에게 이르되 내가 손을 들어 여호와의 기름 부음을 받은 내 주를 치는 것은 여호와께서 금하시는 것이니 그는 여호와의 기름 부음을 받은 자가 됨이니라 하고 7다윗이 이 말로 자기 사람들을 금하여 사울을 해하지 못하게 하니라 사울이 일어나 굴에서 나가 자기 길을 가니라 8그 후에 다윗도 일어나 굴에서 나가 사울의 뒤에서 외쳐 이르되 내 주 왕이여 하매 사울이 돌아 보는지라 다윗이 땅에 엎드려 절하고 9다윗이 사울에게 이르되 보소서 다윗이 왕을 해하려 한다고 하는 사람들의 말을 왕은 어찌하여 들으시나이까 10오늘 여호와께서 굴에서 왕을 내 손에 넘기신 것을 왕이 아셨을 것이니이다 어떤 사람이 나를 권하여 왕을 죽이라 하였으나 내가 왕을 아껴 말하기를 나는 내 손을 들어 내 주를 해하지 아니하리니 그는 여호와의 기름 부음을 받은 자이기 때문이라 하였나이다 11내 아버지여 보소서 내 손에 있는 왕의 옷자락을 보소서 내가 왕을 죽이지 아니하고 겉옷 자락만 베었은즉 내 손에 악이나 죄과가 없는 줄을 오늘 아실지니이다 왕은 내 생명을 찾아 해하려 하시나 나는 왕에게 범죄한 일이 없나이다 12여호와께서는 나와 왕 사이를 판단하사 여호와께서 나를 위하여 왕에게 보복하시려니와 내 손으로 왕을 해하지 않겠나이다 13옛 속담에 말하기를 악은 악인에게서 난다 하였으니 내 손이 왕을 해하지 아니하리이다 14이스라엘 왕이 누구를 따라 나왔으며 누구의 뒤를 쫓나이까 죽은 개나 벼룩을 쫓음이니이다 15그런즉 여호와께서 재판장이 되어 나와 왕 사이에 심판하사 나의 사정을 살펴 억울함을 풀어 주시고 나를 왕의 손에서 건지시기를 원하나이다 하니라 16다윗이 사울에게 이같이 말하기를 마치매 사울이 이르되 내 아들 다윗아 이것이 네 목소리냐 하고 소리를 높여 울며 17다윗에게 이르되 나는 너를 학대하되 너는 나를 선대하니 너는 나보다 의롭다 18네가 나 선대한 것을 오늘 나타냈나니 여호와께서 나를 네 손에 넘기셨으나 네가 나를 죽이지 아니하였도다 19사람이 그의 원수를 만나면 그를 평안히 가게 하겠느냐 네가 오늘 내게 행한 일로 말미암아 여호와께서 네게 선으로 갚으시기를 원하노라 20보라 나는 네가 반드시 왕이 될 것을 알고 이스라엘 나라가 네 손에 견고히 설 것을 아노니 21그런즉 너는 내 후손을 끊지 아니하며 내 아버지의 집에서 내 이름을 멸하지 아니할 것을 이제 여호와의 이름으로 내게 맹세하라 하니라 22다윗이 사울에게 맹세하매 사울은 집으로 돌아가고 다윗과 그의 사람들은 요새로 올라가니라

 

왜 다윗은 사울을 죽이지 않았을까요? 엔게디 굴 속에 홀로 있었던 사울을 보고 다윗의 사람들은 하나님께서 그를 다윗의 손에 붙였다고 주장합니다. 그러나 다윗은 사울의 겉 옷자락만 벰으로 기나긴 도피 생활을 끝내고 왕이 될 수 있었던 기회를 의도적으로 흘러 보냅니다. 오히려 겉 옷자락을 베는 것으로 양심의 가책을 느껴 후회하며 다윗의 사람들이 사울을 죽이려고 하는 것을 막았습니다. 왜냐하면 하나님의 기름 부음 받은 자를 죽일 수 없었기 때문입니다. 다윗은 사사로운 감정보다 하나님의 공의와 주권을 더 신뢰했던 것입니다. 다윗은 하나님을 신뢰함으로 말미암아 악을 악으로 갚지 않고 선을 베푸는 자가 된 것입니다. 

사울은 다윗이 자신을 해할 의도가 없다는 말을 듣고 양심의 찔림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자신을 선대한 다윗의 의로운 행동에 감동하여 사과하고 자신의 후손에게 자비를 베풀어 달라고 부탁을 합니다. 사울이 이렇게 행동할 수 있었던 이유는 (적어도 마음 속으로) 하나님께서 다윗을 왕으로 선택하셨다는 것은 인지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사울의 이러한 감정은 오래가지 못했습니다. 왜냐하면 하나님께서 다윗을 왕으로 선택했다는 사실을 아는 것보다 자신이 왕권을 가지고 있다는 사실이 더 확실했기 때문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자기를 십자가에 못 박는 사람들을 향하여 “아버지 저들을 사하여 주옵소서 자기들이 하는 것을 알지 못함이니이다”라고 말씀하신 예수 그리스도를 바라 보십시요. 하나님이신 예수님께서 심판자로서 이 땅에 오신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공의를 만족시키기 위하여 우리의 죄를 감당하시기 위하여 십자가에 달려 죽으셨습니다. 이러한 예수 그리스도의 순종으로 말미암아 우리는 하나님의 자녀가 되었습니다. 그러므로 하나님의 자녀 된 우리들은 다른 사람들을 판단하는 것이 아니라 다른 사람들에게 은혜를 베푸는 사람이 되어야 합니다. 오늘 하루도 성령의 인도하심으로 말미암아 이웃에게 그리스도의 은혜를 전하는 여러분들이 되시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

 

'매일 묵상 > 사무엘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무엘상 26장 1-25절  (0) 2022.11.16
사무엘상 25장 1-44절  (0) 2022.11.15
사무엘상 23장 1-29절  (0) 2022.11.13
사무엘상 22장 3-23절  (0) 2022.11.12
사무엘상 21장 10절-22장 2절  (0) 2022.1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