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사도행전

사도행전 18장 18-22절

 

사도행전 18장 18-22절

18바울은 더 여러 날 머물다가 형제들과 작별하고 배 타고 수리아로 떠나갈새 브리스길라와 아굴라도 함께 하더라 바울이 일찍이 서원이 있었으므로 겐그레아에서 머리를 깍았더라 19에베소에 와서 그들을 거기 머물게 하고 자기는 회당에 들어가서 유대인들과 변론하니 20여러사람이 더 오래 있기를 청하되 허락하지 아니하고 21작별하여 이르되 만일 하나님의 뜻이면 너희에게 돌아오리라 하고 배를 타고 에베소를 떠나 22가이사랴에 상륙하여 올라가 교회의 안부를 물은 후에 안디옥으로 내려가서 

 

오늘 본문은 바울의 2차 전도 여행을 마치는 부분입니다. 바울은 고린도 교회를 떠나 그를 파송했던 수리아 안디옥 교회로 돌아갑니다. 오늘 본문에서 약간은 당혹스러운 장면이 나옵니다. 바로 겐그레아에서 머리를 깎는 장면입니다. 여기서 머리를 깎는다는 의미는 외모를 깨끗하게 하기 위해서 머리를 손질하는 것이 아니라 나실인으로서 서원하는 모습입니다. 나실인이란 구별된 자로서 포도주를 마시지 않으며, 죽은 것을 만지지 않으며, 일정한 기간 머리를 깍지 않고, 약속한 기간이 끝날 때 머리를 깎아서 다른 제물과 함께 불태워 버림으로써 자신을 하나님께 드리는 것을 서원하는 자입니다. 할례를 그리스도인의 필수 조건이 아니라는 것을 강조했던 바울이 지금 유대인들의 관습 중에 하나인 나실인의 서원을 하고 있습니다. 

 

오늘 본문은 왜, 무슨 서원을 했는지 자세한 설명이 없습니다. 그저 우리가 추측할 수 있는 것은 수리아 안디옥으로 가기 전에 가이사랴로부터 100킬로미터 떨어진 예루살렘 교회를 방문하여 안부를 전하는 모습에서 살펴볼 수 있습니다.(가이사랴 항구가 예루살렘의 북쪽에 있음에도 올라간다는 표현을 쓴 것은 예루살렘의 특수성 때문입니다. 이스라엘 백성이 어디에 살든지 예루살렘에 갈 때에는 올라간다는 표현을 씁니다.) 사도 바울은 아마도 유월절 절기에 맞추어 예루살렘에 가서 나실인의 서원을 끝마쳤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이제 한 해가 며칠 남지 않았고 조금 있으면 새로운 한 해가 시작됩니다. 새로운 각오와 계획을 세우는 것이 자연스러운 시간입니다. 세상적인 계획을 세우고 실천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리스도인으로서 하나님과의 관계를 점검하면서 신앙에 관한 고민을 하는 것은 매우 중요한 일입니다. 사도 바울은 그의 인생 가운데 매우 중요한 일을 결심하고 나실인의 의식을 행하는 것처럼 여러분도 참된 그리스도인으로 살아가기로 결심하며 하나님 앞에 결단하는 시간을 가지길 소원합니다. 세상의 영향력에 쉽게 흔들렸던 우리의 모습을 뒤로하고 이제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는 일에 기쁨으로 참여하며 우리의 삶의 전 영역에서 하나님만을 섬기는 결단을 하는 여러분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