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에베소서

에베소서 3장 14-21절 (바울의 두 번째 기도)

 

에베소서 3장 14-21절

14이러므로 내가 하늘과 땅에 있는 각 족속에게 15이름을 주신 아버지 앞에 무릎을 끓고 비노니 16그의 영광의 풍성함을 따라 그의 성령으로 말미암아 너희 속사람을 능력으로 강건하게 하시오며 17믿음으로 말미암아 그리스도께서 너희 마음에 계시게 하시옵고 너희가 사랑 가운데서 뿌리가 박히고 터가 굳어져서 18능히 모든 성도와 함께 지식에 넘치는 그리스도의 사랑을 알고 19그 너비와 길이와 높이와 깊이가 어떠함을 깨달아 하나님의 모든 충만하신 것으로 너희에게 충만하게 하시기를 구하노라 20우리 가운데서 역사하시는 능력대로 우리가 구하거나 생각하는 모든 것에 더 넘치도록 능히 하실 이에게 21교회 안에서와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영광이 대대로 영원무궁하기를 원하노라 아멘

 

오늘 본문은 에베소서에 나오는 바울의 두 번째 기도입니다. 사도 바울은 예수 그리스도의 영광의 풍성함과 성령의 인도하심에 근거하여 하나님께 간구합니다. 존 스토트 성공회 신부는 바울의 기도의 중요한 원리를 이렇게 설명합니다. “바울의 기도의 기초는 하나님의 목적에 대한 그의 지식이다. 하나님이 그리스도 안에서 행하시고 바울에게 계시하신 것 때문에 그는 기도하는 데 필요한 근거를 갖게 되었다. 모든 간구에 필수불가결한 서론은 하나님의 뜻에 대한 계시이기 때문이다. 우리에게 하나님이 그분의 뜻이라고 계시하지 않으신 것은 어떤 것도 기도할 권한이 없다. 그 때문에 성경 읽기와 기도가 언제나 결합되어야 한다. 성경 안에서 하나님은 그분의 뜻을 나타내시며, 기도 안에서 우리는 하나님께 그렇게 해 달라고 구하기 때문이다.” 사도 바울은 예수 그리스도께서 이루신 영광의 풍성함을 알았기 때문에 그의 약속에 근거하여 기도할 수 있었던 것입니다. 팀 켈러는 말씀을 묵상하는 것의 중요성을 이렇게 설명합니다. “예수님을 묵상하라. 그분은 스스로 하나님에 대한 묵상이 되신다. 사랑을 베풀어 주시는 주님을 바라보라. 우리를 보며 노래하시는 주님을 주목하라. 거기서 눈길을 떼지 않으면 하나님은 친히 기쁨이 되어 주시며 그분의 법 또한 기쁨이 된다. 우리는 물가에 심은 나무처럼 청청해진다. 시절을 좇아 열매를 맺고 삶의 가뭄을 만나더라도 잎이 마르지 않을 것이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사도 바울의 기도처럼 그리스도의 사랑이 우리 가운데서 뿌리가 박히고 터가 굳어져서 그의 사랑을 풍성하게 경험하며 깨달아 서로 나누며 증거하는 공동체가 되길 소원합니다. 이것이 교회의 기도 내용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기도는 우리를 하나님의 충만함까지 채우는 역할을 하기 때문에 함께 기도하며 예수 안에서 드러날 하나님의 영광을 바라보아야 합니다. 기도는 내가 원하는 청구 리스트를 중얼거리는 것이 아니라, 우리의 삶의 주인이 되시는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하나님의 영광을 바라보며 그를 닮아가는 과정이라는 사실을 기억해야 합니다. 오늘 하루도 하나님의 영광을 바라보는 기도로 말미암아 우리의 심령이 변화되어 그리스도의 삶에 참여하는 여러분들이 되시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