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요한복음

요한복음 20장 24-29절 (도마의 믿음, 너는 나를 본 고로 믿느냐 보지 못하고 믿는 자들은 복되도다)

 

요한복음 20장 24-29절

24열두 제자 중의 하나로서 디두모라 불리는 도마는 예수께서 오셨을 때에 함께 있지 아니한지라 25다른 제자들이 그에게 이르되 우리가 주를 보았노라 하니 도마가 이르되 내가 그의 손의 못 자국을 보며 내 손가락을 그 못 자국에 넣으며 내 손을 그 옆구리에 넣어 보지 않고는 믿지 아니하겠노라 하니라 26여드레를 지나서 제자들이 다시 집 안에 있을 때에 도마도 함께 있고 문들이 닫혔는데 예수께서 오사 가운데 서서 이르시되 너희에게 평강이 있을지어다 하시고 27도마에게 이르시되 네 손가락을 이리 내밀어 내 손을 보고 네 손을 내밀어 내 옆구리에 넣어 보라 그리하여 믿음 없는 자가 되지 말고 믿는 자가 되라 28도마가 대답하여 이르되 나의 주님이시요 나의 하나님이시니이다 29예수께서 이르시되 너는 나를 본 고로 믿느냐 보지 못하고 믿는 자들은 복되도다 하시니라

 

지난 시간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나타나시어 “너희에게 평강이 있을지어다”라고 말씀하신 것을 살펴보았습니다. 예수님께서 주시는 평강은 세상에서 누리는 평안함이 아니라 하나님과의 평강, 다시 말하면 죄로 인해 하나님과 원수 되었던 우리가 예수님의 십자가의 보혈로 말미암아 하나님과 화평한 자가 되었다는 의미입니다. 관계의 변화를 이야기하는 것입니다. 오늘 본문은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나타나셨을 때 없었던 도마에게도 나타나시어 은혜를 베푸시는 사건입니다.

 

우리는 쉽게 도마의 믿음을 우습게 여기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나 도마는 “우리도 주와 함께 죽으러 가자”(11:16)라고 했을 정도로 의리가 있었던 제자였습니다. 의리의 사나이인 도마는 예수님을 보았다고 증언하는 제자들에게 냉소적으로 이렇게 말합니다. “내가 그의 손의 못 자국을 보며 내 손가락을 그 못 자국에 넣으며 내 손을 그 옆구리에 넣어 보지 않고는 믿지 아니하겠다” 조금만 냉정하게 생각하면 도마의 반응은 정당한 것입니다. 죽었던 사람이 다시 살아났다는 것을 쉽게 믿을 수 없습니다. 이 엄청난 사건을 눈으로 확인하지 않고 믿을 수 없기 때문에 도마는 이렇게 말하는 것입니다. 도마의 문제는 십자가의 의미를 온전히 이해할 수 없었기 때문에 예수님께서 다시 살아나셨다는 사실을 믿을 수 없었던 것입니다.

 

야고보서 1장에서 의심이 무엇인지를 말해 주고 있습니다. 야고보서 1장 6-8절 “오직 믿음으로 구하고 조금도 의심하지 말라 의심하는 자는 마치 바람에 밀려 요동하는 바다 물결 같으니 이런 사람은 무엇이든지 주께 얻기를 생각하지 말라 두 마음을 품어 모든 일에 정함이 없는 자로다” 의심은 바람 부는 대로 흔들리는 것입니다. 의심은 두 마음을 품는 것입니다. 엘리야가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질책했던 것처럼 여호와 하나님과 바알 사이를 왔다 갔다 하는 것, 즉 두 마음을 품는 것이 의심하는 것입니다. 우리는 의심과 의문을 구별해야 합니다. 의문은 이해할 수 없는 것을 질문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동등하게 볼 수 없는 두 가지를 동등하게 보는 것은 의심하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뜻과 나의 뜻을 동등하게 여겨 하나님의 뜻을 의심하는 것은 잘못된 것입니다.

 

우리는 어쩌면 도마와 같이 의문과 의심을 동시에 하는 자입니다. 그러나 예수님께서 그런 도마에게 찾아오신 것처럼 우리에게 찾아오십니다. 이것이 은혜입니다. 아무런 공로 없는 우리에게 예수님께서 찾아와 주셔서 “너희에게 평강이 있을지어다”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예수님께서 도마를 찾아오셔서 하시는 일은 자신의 상처를 보여 주고 만지라고 명하는 것입니다. 이것은 단순히 도마의 의심을 해결해 주기 위한 방법만이 아닙니다. 도마가 예수님의 상처를 보게 함으로써 예수님께서 왜 이 땅에 오셨는가를 깨닫게 하기 위함입니다. 왜 예수님께서 십자가의 죽음을 감당하셨는지를 깨닫게 하기 위해서 자신의 손과 옆구리를 만지라고 요구하셨던 것입니다. 십자가는 저주받은 자의 형벌입니다. 그 형벌로 남겨진 못 자국과 창 자국은 도마를 포함한 우리를 위한 상처입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상처가 자신을 위한 상처라는 것을 알게 된 도마는 이렇게 고백합니다. “나의 주님이시요 나의 하나님이시니이다” 바로 이것이 평강이 주는 결과입니다. 예수님의 보혈은 하나님과의 관계를 회복시키십니다.

 

29절을 보면 예수님께서 “너는 나를 본 고로 믿느냐 보지 못하고 믿는 자들은 복되도다 하시니라”라고 기록되어 있습니다. 그런데 우리가 바라는 것은 예수님께서 우리 앞에서 기적을 베풀어 주시는 것입니다. 우리는 기적을 보고 믿고 싶습니다. 그래서 많은 사람이 신비한 것을 경험하기를 원합니다. 그러나 예수님께서는 보지 않고 믿는 자는 복되다고 하셨습니다. 무슨 말입니까? 그 당시에 제자들은 예수님을 보고 믿었습니다. 그러나 예수님께서 승천하신 후에는 성령님께서 우리에게 오셔서 예수님을 직접 보지 않고도 믿을 수 있게 하셨습니다. 바로 성령님께서 오셔서 성도를 부르시고 인도하시는 것에 대하여 말씀하고 계시는 것입니다. 성령님께서 우리 안에 살아 계시기 때문에 우리는 복된 자가 된 것입니다. 성령님께서 우리를 위하여 십자가에 달려 죽으신 예수 그리스도를 알게 하시고 우리가 성전 됨을 알게 해 주십니다. 이제 우리가 해야 하는 것은 성령님을 쫓아 성령이 원하시는 삶을 살아가는 것입니다. 그것이 무엇입니까? 바로 하나님과 화평하는 삶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예수님께서 의심과 의문이 많았던 우리를 찾아오셔서 평강을 주셨습니다. 그래서 더는 두 마음을 품지말아야 합니다. 오직 하나님의 마음을 품어 하나님의 사랑을 누리는 자가 되었습니다. 기뻐하십시오. 그리스도의 십자가의 은혜가 우리 안에 풍성하기 때문입니다. 예수님의 부활 기쁨을 오늘 하루도 풍성하게 누리는 여러분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

 

 

 

말씀 묵상 후에 드리는 질문

1. 의문과 의심의 차이점은 무엇입니까? 인간은 의문과 의심을 할 수밖에 없는 연약한 존재입니다. 여러분이 연약한 존재라는 사실을 인정하십니까?

2. 의문과 의심 앞에서 예수님께서 주시는 평강은 무엇입니까? 어떻게 해야 이 평강을 얻을 수 있습니까? 도마는 어떻게 의문과 의심을 해결할 수 있었습니까?

3. 29절에 예수님께서 “너는 나를 본 고로 믿느냐 보지 못하고 믿는 자들은 복되도다”라고 말씀하십니다. 이 말씀은 조건 없는 믿음에 대한 것입니까? 아니면 예수님께서 승천하신 후에 일어날 일에 관한 것입니까? 그렇다면 보지 못하고 믿게 되는 복은 누구에게서 나오는 것입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