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요한복음

요한복음 19장 1-16절 (예수를 십자가에 못 박도록 그들에게 넘겨 주니라)

 

요한복음 19장 1-16절

19:1이에 빌라도가 예수를 데려다가 채찍질하더라 2군인들이 가시나무로 관을 엮어 그의 머리에 씌우고 자색 옷을 입히고 3앞에 가서 이르되 유대인의 왕이여 평안할지어다 하며 손으로 때리더라 4빌라도가 다시 밖에 나가 말하되 보라 이 사람을 데리고 너희에게 나오나니 이는 내가 그에게서 아무 죄도 찾지 못한 것을 너희로 알게 하려 함이로라 하더라 5이에 예수께서 가시관을 쓰고 자색 옷을 입고 나오시니 빌라도가 그들에게 말하되 보라 이 사람이로다 하매 6대제사장들과 아랫사람들이 예수를 보고 소리 질러 이르되 십자가에 못 박으소서 십자가에 못 박으소서 하는지라 빌라도가 이르되 너희가 친히 데려다가 십자가에 못 박으라 나는 그에게서 죄를 찾지 못하였노라 7유대인들이 대답하되 우리에게 법이 있으니 그 법대로 하면 그가 당연히 죽을 것은 그가 자기를 하나님의 아들이라 함이니이다 8빌라도가 이 말을 듣고 더욱 두려워하여 9다시 관정으로 들어가서 예수께 말하되 너는 어디로부터냐 하되 예수께서 대답하여 주지 아니하시는지라 10빌라도가 이르되 내게 말하지 아니하느냐 내가 너를 놓을 권한도 있고 십자가에 못 박을 권한도 있는 줄 알지 못하느냐 11예수께서 대답하시되 위에서 주지 아니하셨더라면 나를 해할 권한이 없었으리니 그러므로 나를 네게 넘겨 준 자의 죄는 더 크다 하시니라 12이러하므로 빌라도가 예수를 놓으려고 힘썼으나 유대인들이 소리 질러 이르되 이 사람을 놓으면 가이사의 충신이 아니니이다 무릇 자기를 왕이라 하는 자는 가이사를 반역하는 것이니이다 13빌라도가 이 말을 듣고 예수를 끌고 나가서 돌을 깐 뜰(히브리 말로 가바다)에 있는 재판석에 앉아 있더라 14이 날은 유월절 준비일이요 때는 제육시라 빌라도가 유대인들에게 이르되 보라 너희 왕이로다 15그들이 소리 지르되 없이 하소서 없이 하소서 그를 십자가에 못 박게 하소서 빌라도가 이르되 내가 너희 왕을 십자가에 못 박으랴 대제사장들이 대답하되 가이사 외에는 우리에게 왕이 없나이다 하니 16이에 예수를 십자가에 못 박도록 그들에게 넘겨 주니라

 

오늘 본문은 어떻게 빌라도가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 박도록 넘겨주었는지를 보여 줍니다. 1절을 보면 빌라도가 예수님을 채찍질한 이유는 예수님을 풀어주기 위함이었습니다. 빌라도는 예수님을 풀어 주기 위해 여러 방법을 사용합니다. 왜냐하면, 빌라도는 예수님께서 죄가 없다는 사실을 알았기 때문입니다. 빌라도는 10절에서 “내가 너를 놓을 권한도 있고 십자가에 못 박을 권한도 있는줄 알지 못하느냐”라고 말했지만 결국 빌라도는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 박도록 내어 줄 수밖에 없었습니다. 왜냐하면, 그의 후견인이었던 세잔루스가 숙청되어 죽게 되자 자신의 입지가 약해지고 있음을 알았기 때문입니다. 바로 이 사실을 안 대제사장과 유대인들은 “이 사람을 놓으면 가이사의 충신이 아니니이다”라고 말함으로써 가이샤에 대한 빌라도의 충성심에 도전합니다. 빌라도는 예수님이 죄가 없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진리의 편에 서지 못하고 자신의 욕심과 지위, 권력 앞에서 굴복하고 맙니다.

 

그러나 이러한 모든 일의 배후에는 하나님께서 계신다는 것을 예수님의 증언 속에서 알 수 있습니다. 11절을 보면, “위에서 주지 아니하셨더라면 나를 해할 권한이 없었으리니 그러므로 나를 네게 넘겨준 자의 죄는 더 크다 하시니라” 빌라도는 세상의 왕인 로마의 황제가 두려워서 예수님을 내어 준 것처럼 보입니다. 그리고 하나님의 백성이라고 주장했던 유대인의 입에서 “가이사 외에는 우리에게 왕이 없나이다”라는 고백이 나오는 것을 볼 때 세상의 권세가 하늘의 권세를 이기는 것처럼 보입니다. 그러나 이 땅에 오신 예수님은 유대인들이 생각했던 것처럼 로마로부터 그들을 해방해 줄 전사의 모습으로 오신 것이 아닙니다. 예수님은 제단에 바쳐질 어린 양의 모습으로 이 땅에 오셨습니다. 그래서 로마의 군병들에게, 유대인들에게 수모를 당하시는 것입니다. 금관을 쓰시고 이 땅을 다스리는 것이 아니라 가시 면류관을 쓰시고 수모를 당하심으로 그의 사랑을 표현하십니다.

 

우리는 자색 옷을 입으신 예수님을 목격하게 됩니다. 이 모습은 구약의 예언이 이루어지기 위함입니다. 이사야 63장 1-3절을 보면, “에돔에서 오는 이 누구며 붉은 옷을 입고 보스라에서 오는 이 누구냐 그의 화려한 의복 큰 능력으로 걷는 이가 누구냐 그는 나이니 공의를 말하는 이요 구원하는 능력을 가진이니라 어찌하여 네 의복이 붉으며 네 옷이 포도즙 틀을 밟은 자 같으냐 만민 가운데 나와 함께 한 자가 없이 내가 홀로 포도 즙들을 밟았는데 내가 노함으로 말미암아 무리를 밟았고 분함으로 말미암아 짓밟았으므로 그들의 선혈이 내 옷에 튀어 내 의복을 다 더럽혔음이니” 하나님의 심판을 행하는 메시아의 모습을 붉은 옷, 자색 옷을 입은 자로 묘사하고 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십자가의 참 의미를 아셨습니다. 십자가는 심판의 상징입니다. 모든 하나님의 백성들이 받아야 할 심판을 흠이 없는 어린 양이신 예수 그리스도께서 담당하시기에 그는 자색 옷을 입으신 것입니다. 바로 이 일이 유월절에 이루어졌습니다. 마치 유월절 날에 양의 피가 유대인들의 집 문설주에 뿌려져서 그들의 장자가 구원받은 것처럼 예수님의 피가 우리에게 뿌려져 우리가 구원을 받게 된 것입니다. 바로 이것이 십자가의 참 의미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여러분은 세상의 권세를 좇는 자가 아니라 하늘의 권세를 좇는 자입니다. 왜냐하면 여러분을 위해서 예수 그리스도가 가시 면류관을 쓰시고 채찍질을 당하시며 자색 옷을 입으시고 세상으로부터 멸시와 조소를 당하셨기 때문입니다. 예수님께서 그의 몸을 드려서 우리를 죄에서부터 구원하셨기 때문에 우리는 하늘의 권세를 좇는 자가 된 것입니다. 그러므로 세상의 논리가 우리의 신앙으로 들어오면 안 됩니다. 마찬가지로 세상의 논리가 교회 안에 들어오면 안 됩니다. 우리가 다시 한번 심각하게 고민해야 하는 것은 우리가 누구를 쫓고 있는가입니다. 우리는 우리가 만든 금관의 예수를 쫓고 있는가? 아니면 우리를 위해 자신의 몸을 십자가에 내어 주신 예수님을 쫓고 있는가를 생각해 보아야 합니다. 자신을 십자가에 못 박으라고 외치는 자들을 위해 울고 계시는 예수님께서 지금 우리를 보시고 울고 계신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합니다. 너무나도 감사한 것은 우리를 위해 십자가에 달려 죽으신 예수님을 주라고 고백한다는 사실입니다. 죄로부터 구원받은 은혜를 오늘 하루도 풍성히 누리시는 여러분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

 

 

 

 

말씀 묵상 후에 드리는 질문

1. 빌라도는 결국 자신의 안위 때문에 죄 없는 예수님에게 십자가 형벌을 내릴 수밖에 없었습니다. 여러분은 빌라도처럼 자신의 유익 때문에 예수님을 버릴 때가 있습니까? 어떤 상황에서 이런 유혹을 받습니까?

2. 예수님께서 자색 옷을 입으셨다는 것은 우리가 당할 심판과 저주를 대신 받으셨다는 것입니다. 나의 죄를 대신하여 죽으신 예수님의 은혜를 얼마나 누리고 있습니까? 이런 은혜를 누리지 못하는 장애물이 있다면 어떤 것들입니까?

3. 하늘의 권세를 좇는 자의 모습은 어떻게 나타납니까? 여러분의 삶에서 어떤 부분을 가장 먼저 개선해야 하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