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누가복음

누가복음 7장 11-17절 (나인 성 과부의 죽은 아들을 살리시는 기적)

 

누가복음 7장 11-17절

11그 후에 예수께서 나인이란 성으로 가실새 제자와 많은 무리가 동행하더니 12성문에 가까이 이르실 대에 사람들이 한 죽은 자를 메고 나오니 이는 한 어미니의 독자요 그의 어머니는 과부라 그 성의 많은 사람도 그와 함께 나오거늘 13주께서 과부를 보시고 불쌍히 여기사 울지 말라 하시고 14가까이 가서 그 관에 손을 대시니 멘 자들이 서는지라 예수께서 이르시되 청년아 내가 네게 말하노니 일어나라 하시매 15죽었던 자가 일어나 앉고 말도 하거늘 예수께서 그를 어머니에게 주시니 16모든 사람이 두려워하며 하나님께 영광을 돌려 이르되 큰 선지자가 우리 가운데 일어나셨다 하고 또 하나님께서 자기 백성을 돌보셨다 하더라 17예수께 대한 이 소문이 온 유대와 사방에 두루 퍼지니라

 

오늘 본문은 나인 성 과부의 죽은 아들을 살리시는 기적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누가복음 7장은 백부장의 종을 고치시는 기적과 나인 성 과부의 죽은 아들을 살리시는 기적을 연이어 기록하고 있는데, 나인 성의 기적은 예수님께서 (백부장의 종처럼) 죽을 병에 걸린 사람을 고치시는 것이 아니라 이미 죽은 자를 고치시는 기적을 베푸신 것입니다. 그리고 나인 성의 기적은 백부장의 간청과 달리 예수님께 과부를 보시고 불쌍히 여기사 기적을 베푸신 것입니다. 이처럼 하나님께서도 우리를 불쌍히 여기사 자기 아들이신 예수님을 인간의 모습으로 이 땅에 보내셔서 우리의 죄를 감당하시기 위하여 십자가에 달려 죽으심으로 자기의 사랑을 확증하셨습니다. 구원의 이야기에는 우리의 노력과 행위가 들어가지 않는다는 것을 기억해야 합니다. 오직 하나님의 은혜로 주어지는 선물이기 때문에 우리의 믿음을 자랑할 수 없습니다.

 

이 기적을 목격한 나인 성의 과부와 모든 사람은 두려워하며 하나님께 영광을 돌렸습니다. 그리고 그들은 예수님을 ‘큰 선지자가 우리 가운데 일어나셨다’고 고백합니다. 여기서 큰 선지자란 앞으로 오실 메시아를 상징적으로 보여준 엘리야와 엘리사를 뜻합니다. 열왕기상 17장을 보면 엘리야 선지자가 사르밧 과부의 아들을 고치는 장면이 나옵니다. 20-22절 “여호와께 부르짖어 이르되 내 하나님 여호와여 주께서 또 내가 우거하는 집 과부에게 재앙을 내리사 그 아들이 죽게 하셨나이까 하고 그 아이 위에 몸을 세 번 펴서 엎드리고 여호와께 부르짖어 이르되 내 하나님 여호와여 원하건대 이 아이의 혼으로 그의 몸에 돌아오게 하옵소서 하니 여호와께서 엘리야의 소리를 들으시므로 그 아이의 혼이 몸으로 돌아오고 살아난지라” 또한 열왕기하 4장을 보면 수넴 여인의 죽은 아들을 살리시는 사건이 나옵니다. 32-35절 “엘리사가 집에 들어가 보니 아이가 죽었는데 자기의 침상에 눕혔는지라 들어가서는 문을 닫으니 두 사람 뿐이라 엘리사가 여호와께 기도하고 아이 위에 올라 엎드려 자기 입을 그의 입에 자기 눈을 그의 눈에, 자기 손을 그의 손에 대고 그의 몸에 엎드리니 아이의 살이 차차 따뜻하더라 엘리사가 내려서 집 안에서 한 번 이리 저리 다니고 다시 아이 위에 올라 엎드리니 아이가 일곱 번 재치기 하고 눈을 뜨는지라” 누가복음은 선지자 엘리야와 엘리사가 죽었던 여인의 아들을 살린 것처럼 예수 그리스도께서 나인 성의 과부의 죽은 아들을 살리심으로 그가 메시아 이심을 증거해 주고 있습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우리는 무엇을 증거하고 있습니까? 사망의 권세 아래서 죽었던 우리를 예수 그리스도께서 살려 주셨습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권세 아래로 옮겨져서 영생을 소유한 자가 되었습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며 예수 그리스도를 증거해야 합니다. 우리를 불쌍히 여기사 독생자 예수 그리스도를 보내신 하나님의 사랑을 기억해야 합니다. 믿음은 하나님께서 하신 일을 기억하는 것입니다. 거룩한 삶을 산다는 것은 사도 바울이 말한 것처럼 그리스도의 죽으심과 연합하여 새 생명을 살아가는 것입니다. “그의 죽으심과 합하여 세례를 받음으로 그와 함께 장사되었나니 이는 아버지의 영광으로 말미암아 그리스도를 죽은 자 가운데서 살리심과 같이 우리로 또한 새 생명 가운데서 행하게 하려 함이라” (로마서 6장 4절) 오늘 하루도 죄의 죽음 속에서 우리를 살리신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부활의 기쁨을 풍성히 누리는 여러분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