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요한계시록

요한계시록 2장 12-17절 (버가모 교회, 좌우에 날 선 검을 가진 이, 감추었던 만나와 새 이름이 기록된 흰 돌이신 예수 그리스도)

요한계시록 2장, 버가모 교회, 좌우에 날 선 검을 가진 이

요한계시록 2장 12-17절

12버가모 교회의 사자에게 편지하라 좌우에 날선 검을 가지신 이가 이르시되 13네가 어디에 사는지를 내가 아노니 거기는 사탄의 권좌가 있는 데라 네가 내 이름을 굳게 잡아서 내 충성된 증인 안디바가 너희 가운데 곧 사탄이 사는 곳에서 죽임을 당할 때에도 나를 믿는 믿음을 저버리지 아니하였도다 14그러나 네게 두어 가지 책망할 것이 있나니 거기 네게 발람의 교훈을 지키는 자들이 있도다 발람이 발락을 가르쳐 이스라엘 자손 앞에 걸림돌을 놓아 우상의 재물을 먹게 하였고 또 행음하게 하였느니라 15이와 같이 네게도 니골라 당의 교훈을 지키는 자들이 있도다 16그러므로 회개하라 그리하지 아니하면 내가 네게 속히 가서 내 입의 검으로 그들과 싸우리라 17귀 있는 자는 성령이 교회들에게 하시는 말씀을 들을지어다 이기는 그대에는 내가 감추었던 만나를 주고 또 흰 돌을 줄 터인데 그 돌 위에 새 이름을 기록한 것이 있나니 받는 자 밖에는 그 이름을 알 사람이 없느니라

 
버가모는 서머나에서 북쪽으로 55마일 정도 올라가 있는 곳입니다. 기원전 133년에 로마에 합병된 도시인데 많은 신전이 있었습니다. 버가모는 서아시아의 행정 중심도시로서 로마 황제의 신전이 세워졌고 황제 숭배가 성행했던 도시였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13절에 버가모를 사탄의 권좌가 있는 곳이라고 표현하는 것입니다. 황제 숭배를 거부한 자들에게 핍박이 있었습니다. 성도 중에 안디바가 죽임을 당했지만 버가모 교회 성도들은 믿음을 버리지 않았다고 칭찬하고 있습니다. 
 
버가모 교회에 편지를 쓰고 계시는 예수 그리스도를 “좌우에 날 선 검을 가진 이”로 표현하고 있습니다. 날 선 검이란 전투적인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그리스도께서 좌우의 날 선 검으로 사탄의 권좌가 있는 곳에서 성도들을 위해서 싸우고 계시는 것입니다. 그리스도께서 말씀의 검으로 사탄을 심판하고 성도들을 보호하시는 분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그리스도께서는 말씀의 검으로서 버가모 교회에 잘못된 가르침을 전하는 발람의 교훈을 지키는 자와 니골라 당의 교훈을 지키는 자들과 싸울 것을 권면하고 있습니다. 
발람의 교훈과 니골라 당의 교훈은 같은 것이라고 볼 수 없습니다. 발람과 니골라 당 교훈의 특징은 무율법주의적 사고를 하는 것으로 그리스도인들이 누려 할 율법의 자유를 벗어나 자기 맘대로 생활하는 것을 정당화하는 것입니다. 즉 자신이 신이 되어 자기 맘대로 법을 잣대를 늘렸다 줄였다 하는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요구하시는 거룩한 삶을 살기 싫기 때문에 자기가 지키지 못하거나 싫어하는 것을 율법적 행위로 규정하여 폐하는 것을 정당화합니다. 발람의 유혹 때문에 이스라엘 백성들이 모압 여인들과 행음하게 되고 우상을 숭배하고 제물을 먹게 된 것처럼 버가모 교회에는 믿는 자들을 미혹하여 정욕과 쾌락에 빠지게 하며 세상을 숭배하게 만드는 이단적인 그룹인 발람과 니골라 당의 가르침이 있었습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잘못된 가르침으로부터 나와야 합니다. 말씀의 검으로 싸워 이겨야 합니다. 우리를 미혹하여 육체의 정욕으로 이끄는 모든 것으로부터 탈출해야 합니다. 쾌락을 따라고 세상의 우상을 정당화하려는 노력을 멈추어야 합니다. 지금 우리가 서 있는 곳이 바로 사탄의 권좌가 있는 곳입니다. 이곳에서 싸워 이길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하나님의 말씀의 검을 가지고 그리스도를 의지하여 싸우는 일밖에 없습니다. 그런데 우리만 싸우는 것이 아닙니다. 17절에 성도들은 “이기는 그대”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성도들에게는 감추었던 만나와 새 이름이 기록된 흰 돌을 주시겠다고 약속하십니다. 여기서 감추었던 만나는 성막의 지성소에 있는 언약궤에 보관되었던 만나를 암시합니다. 감추었던 만나는 요한복음 6장에서 기록된 대로 생명의 떡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예표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흰 돌은 히브리어로 “빛나는 것’이라는 의미가 있습니다. 흰(빛난) 돌에 (이스라엘의 열두 지파) 이름이 적인 에봇을 입고 있는 자는 제사장입니다. 제사장은 하나님 앞에 나아가는 역할을 하는 자들입니다. 즉 이기는 자들은 하나님 앞에 나아갈 수 있는 새 이름을 적힌 흰 돌을 가졌다는 말입니다. 결론적으로 말한다면 사탄의 권좌 있는 곳에서 이길 수 있는 것은 감추었던 만나와 새 이름이 기록된 흰 돌이신 예수 그리스도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이 땅에서 싸움은 우리의 힘으로 싸우는 것이 아니라 예수님을 의지하여 말씀을 검으로 담대히 싸우는 것입니다. 오늘 하루도 잘못된 가르침에서 떠나 오직 하나님의 말씀만을 의지하고 살아가는 여러분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