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출애굽기

출애굽기 9장 13-35절 (일곱 번째 재앙, 우박 재앙)

 

출애굽기 9장 13-35절

13여호와께서 모세에게 이르시되 아침에 일찍이 일어나 바로 앞에 서서 그에게 이르기를 히브리 사람의 하나님 여호와의 말씀에 내 백성을 보내라 그들이 나를 섬길 것이니라 14내가 이번에는 모든 재앙을 너와 네 신하와 네 백성에게 내려 온 천하에 나와 같은 자가 없음을 네가 알게 하리라 15내가 손을 펴서 돌림병으로 너와 네 백성을 쳤더라면 네가 세상에서 끊어졌을 것이나 16내가 너를 세웠음은 나의 능력을 네게 보이고 내 이름이 온 천하에 전파되게 하려 하였음이니라 17네가 여전히 내 백성 앞에 교만하여 그들을 보내지 아니하느냐 18내일 이맘때면 내가 무거운 우박을 내리리니 애굽 나라가 세워진 그 날로부터 지금까지 그와 같은 일이 없었더라 19이제 사람을 보내어 가축과 네 들에 있는 것을 다 모으라 사람이나 짐승이나 무릇 들에 있어서 집에 돌아오지 않는 것들에게는 우박이 그 위에 내리리니 그것들이 죽으리라 하셨다 하라 하시니라 20바로의 신하 중에 여호와의 말씀을 두려워하는 자들은 그 종들과 가죽을 집으로 피하여 들였으나 21여호와의 말씀을 마음에 두지 아니하는 사람은 그의 종들과 가축을 들에 그대로 두었더라 22여호와께서 모세에게 이르시되 너는 하늘을 향하여 손을 들어 애굽 전국에 우박이 애굽 땅의 사람과 짐승과 밭의 모든 채소에 내리게 하라 23모세가 하늘을 향하여 지팡이를 들매 여호와께서 우렛소리와 우박을 보내시고 불을 내려 땅에 달리게 하시니라 여호와께서 우박을 애굽 땅에 내리시매 24우박이 내림과 불덩이가 우박에 섞여 내림이 심히 맹렬하니 나라가 생긴 그 때로부터 애굽 온 땅에는 그와 같은 일이 없었더라 25우박이 애굽 온 땅에서 사람과 짐승을 막론하고 밭에 있는 모든 것을 쳤으며 우박이 또 밭의 모든 채소를 치고 들의 모든 나무를 꺾었으되 26이스라엘 자손들이 있는 그 곳 고센 땅에는 우박이 없었더라 27바로가 사람을 보내어 모세와 아론을 불러 그들에게 이르되 이번은 내가 범죄하였노라 여호와는 의로우시고 나와 나의 백성은 악하도다 28여호와께 구하여 이 우렛소리와 우박을 그만 그치게 하라 내가 너희를 보내리니 너희가 다시는 머물지 아니하리라 29모세가 그에게 이르되 내가 성에서 나가서 곧 내 손을 여호와를 향하여 펴리니 그리하면 우렛소리가 그치고 우박이 다시 있지 아니할지라 세상이 여호와께 속한 줄을 왕이 알리이다 30그러나 왕과 왕의 신하들이 여호와 하나님을 아직도 두려워하지 아니할 줄을 내가 아나이다 31그 때에 보리는 이삭이 나왔고 심은 꽃이 피었으므로 삼과 보리가 상하였으나 32그러나 밀과 쌀보리는 자라지 아니한 고로 상하지 아니하였더라 33모세가 바로를 떠나 성에서 나가 여호와를 향하여 손을 펴매 우렛소리와 우박이 그치고 비가 땅에 내리지 아니하니라 34바로가 비와 우박과 우렛소리가 그친 것을 보고 다시 범죄하여 마음을 완악하게 하니 그와 그의 신하가 꼭 같더라 35바로의 마음이 완악하여 이스라엘 자손을 내보내지 아니하였으니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심과 같더라

 

오늘 본문은 열 가지 재앙 중에 일곱 번째 재앙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일곱 번째 재앙은 우박 재앙입니다. 만약에 하나님께서 손을 펴서 돌림병으로 바로를 죽이고자 하는 마음을 가지셨더라면 그는 이미 이 세상 사람이 아니었을 것입니다. 그렇다면 하나님께서는 그를 살려 두시고 우박 재앙을 내리시는 이유는 무엇입니까? 그 이유를 하나님께서 16절에 직접 설명하십니다. “내가 너를 세웠음은 나의 능력을 네게 보이고 내 이름이 온 천하에 전파되게 하려 하였음이니라” 사도 바울은 이 말씀을 인용하여 로마서 9장 17절에 이렇게 말합니다. “성경이 바로에게 이르시되 내가 이 일을 위하여 너를 세웠으니 곧 너로 말미암아 내 능력을 보이고 내 이름이 온 땅에 전파되게 하려 함이라 하셨으니” 바울은 열 가지 재앙을 통해서 하나님의 절대 주권을 목격할 수 있다고 주장합니다. 이 모든 재앙을 통해서 애굽 사람들이 믿고 있던 신들은 가짜이고 진짜 신은 이 땅을 창조하고 주관하시는 이스라엘 백성들의 하나님이심을 보여주는 사건입니다.

 

우박의 재앙은 이스라엘 백성들이 거주했던 고센 지방에 내리지 않았습니다. 이 모습을 통해서 하나님께서는 그의 백성들을 구별하여 은혜를 베풀어 주신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런데 하나님께서 애굽 사람들에게도 피할 길을 주십니다. 하나님께서는 지속해서 바로에게 재앙이 임할 것이라는 선전포고를 먼저 하셨습니다. 그가 이스라엘 백성을 내어 주었더라면 재앙이 임하지 않을 것입니다. 일곱 번째 재앙의 특징은 하나님께서 시간을 정하셔서 짐승들이 집으로 피할 기회를 주셨다는 것입니다. 바로의 신하 중에 하나님의 말씀을 두려워한 자들은 그의 종들과 가축을 집으로 피신시켰다고 기록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두려워하지 않는 자들은 평상시에 하던 대로 가축들을 밖에 내놓았습니다. 그 결과는 하나님의 심판이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또한 이제 막 이삭이 나온 보리와 꽃이 피어 있는 삼은 우박으로 상하지 않게 하셨습니다. 이 모습들은 하나님의 심판 속에서 드러난 일반 은혜의 모습입니다. 마지막 심판이 오기 전까지 하나님께서는 모든 백성에게 일반적인 긍휼을 베풀어 주십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상상해 보십시오. 고센 지방이 있는 자들은 우박을 볼 수가 없었습니다. 그러나 고센 지방에서 조금이라도 떨어져 있는 애굽 땅에는 우박과 불이 섞인 우박이 하늘로부터 내려와 그들의 풍요로움을 빼앗아 갈 것입니다. 그 광경을 본 유대인들은 무엇을 했을까요? 예수 그리스도가 우리를 보호하시며 하나님의 심판이 우리에게 임하지 않는 것을 경험하는 우리는 무엇을 해야 할까요? 하나님의 은혜를 찬양하며 하나님의 백성으로 살아가야 합니다. 그런데 바로와 그의 백성들은 두려움에 떨며 재앙이 끝나기를 하나님께 아뢰어달라고 모세에게 간청합니다. 그러나 우렛소리와 우박이 그치자 바로의 마음은 다시 완악하게 변했다고 합니다. 우리는 바로와 같은 행동을 하지 않나 우리 자신을 살펴보아야 합니다. 우리의 필요에 의해 하나님을 찾지 않는가? 필요가 채워지거나, 삶에 아무런 불편함이 없을 때도 하나님을 찾고 있는가? 오늘 하루도 땅의 복으로 흔들리지 않고 하늘의 복을 주시는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이 땅에서 자족하며 오직 하나님 나라만을 소망하는 여러분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